숲, 가시와 뽑기기계

리람展 / LEERAHM / mixed media   2015_1128 ▶︎ 2015_1220

리람_숲, 가시_비디오_00:07:00_2015

초대일시 / 2015_1205_토요일_04: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영은미술관 Young Eun Museum of Contemporary Art 경기도 광주시 청석로 300(쌍령동) 제4전시실 Tel. +82.31.761.0137 www.youngeunmuseum.org

영은미술관은 2015년 11월 28일 부터 12월 20일까지 영은창작스튜디오 9기 입주작가 리 람 개인전 『숲, 가시와 뽑기기계』 展을 개최한다. 작가는 매 순간 양태를 달리하는 곶자왈 (곶자왈은 '곶'과 '자왈'의 합성어로 된 고유 제주어로서, 곶은 숲을 뜻하며, 자왈은 '나무와 덩굴 따위가 마구 엉클어져서 수풀 같이 어수선하게 된 곳'으로 표준어의 '덤불'에 해당한다. : [제주도 지질여행,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의 생명 공간을 통해 유토피아적 절대성을 갈망하며, 영상이라는 매체 속 다양한 시공간을 매개로 우리 자아의 새로운 간극(間隙)을 자극한다.

리람_숲, 가시 1_아카이벌 잉크젯 프린트_100×150cm_2015
리람_숲, 가시 2_아카이벌 잉크젯 프린트_100×150cm_2015

작가 리 람은 설치미술작가이자 영화감독(본명 : 이현정)이기도 하다. 작가는 과거 언론방송사 및 영화전문지 기자의 경험이 있으며 현재까지 3편의 장편영화를 세상에 선 보였다. 이러한 일련의 경험과 영화 분야에서의 활동이 그의 예술작품과는 별개이나, 다른 한 편으론 '영상 매체'라는 공통 분모 속에서 작업의 기조방식은 자연스레 닮아 있기도 하다. ● 이번 전시는 국내에서의 2번째 개인전으로 전시장 자체를 하나의 유기적 상호작용이 공존하며 숨쉬는 곳으로 선 보인다. 전시장 한 쪽 벽면을 가득 채운 곶자왈의 영상작은 본연의 소리(Sound)와 함께 그 속에 존재하는 제주의 시간이 미술관 공간을 통해 억압과 발산의 운동을 지속하며, 연속적 프레임(Frame)을 발생시키는 빛의 출입(出入) 운동으로 재현하고 그 기억을 이동시킨다. 이와 더불어 새로이 선 보이는 작업은 실제로 과거에 작동하였던 '뽑기 기계'이다. 이는 '기계적인 것'이라는 기능적 용도를 넘어 실제 뽑기를 할 수도 없는, 작동을 멈춘 낡은 인형뽑기 기계 상태 그대로 설치됨으로 곶자왈과 같은 자연 생태계에 내재된 환영을 반추하기도 한다.

리람_Niddle and blood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4

'곶자왈'은 지구상에 보기 드문 공간으로, 제주의 버려진 기억의 땅이다. 북방한계 식물과 남방한계 식물이 공존하는 곳, 즉 이질적이고 이단적인 것들이 가시들과 같이 어우러져 인간의 소용이 닿지 않던 공간이다._작가노트 중.

리람_유희_설치_가변크기_2015

영상 속에 등장하는 곶자왈의 이미지는 축적된 시간, 변형된 시공간, 그리고 실낙원의 그림자를 은유하는데, 이는 경쟁과 협조, 살생(殺生)이 거듭되면서 새로운 생명체가 다시 피어오르는 과정을 거듭한다. ● 영상, 영화라는 매체는 현실적인 것, 역사적이고 시대적인 것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약 1초에 24컷이 빛과 어둠을 번갈아가며 반복된다고 한다. 이는 재현의 재재현이며 왜곡된 이미지가 아닌 가시적으로 투영된 그것 자체로서 새로운 작업이 된다. 이렇듯 작가 리 람의 작업 역시 미술과 영화의 경계 속에서 자유로이 부유하며 응축된 시공간이 빛과 이미지의 관계 속에서 강하게 발현되고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감상자들의 자유로운 상상이 투영되어 곶자왈 속에 존재하는 그대로의 시공간을 느껴보기를 기대한다. ■ 영은미술관

Vol.20151128d | 리람展 / LEERAHM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