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_점, 선, 면

유기종展 / YOOGIJONG / 劉基鍾 / photography   2015_1205 ▶ 2015_1231 / 월,화요일 휴관

유기종_역사 01_LAMINA_70×100cm_201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0227b | 유기종展으로 갑니다.

홍보 영상_vimeo.com/145783129

초대일시 / 2015_1205_토요일_04: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화요일 휴관

서학동 사진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학로 16-17 (서서학동 189-20번지) Tel. +82.63.905.2366 m.blog.naver.com/PostList.nhn?blogId=jungmiso77

보이지 않는 존재 가볍게 보이지 않는 무게 ● 프랑스 철학자 모리스 메를로 퐁티 Maurice Merleau - ponty)는 일찍이 "보이는 것은 보이지 않는 것의 드러남이며, 보이지 않는 것은 보이는 것의 깊이"라고 말한적이 있다. 작가는 늘 표면에 드러나는 일반적 이미지의 한계를 극복하는 대안으로 각기 존재의 내면에 스며 있는 깊이와, 말하지 않음으로써 더 많은 언어를 품고 있는 것들의 속삭임을 이미지화 하고자 하는 열망에 성실했다.

유기종_han-돌려보내다_한지에 디지털 프린트_55×160cm_2007
유기종_역사 04_LAMINA_70×100cm_2015

그 결과, 작가는 다른 세계의 색다른 언어를 채집하는 데 일정한 성과를 거둔 듯하며, 이제는 이방의 언어를 우리에게 해석하는 통역사가 되어 능수능란한 솜씨로 사물과 현상의 세계 너머에 존재하는 언어의 형태들을 자신의 프레임 안에 초대한다. 이것은 바로 작가가 관객에게, 관객이 작가에게 던지는 질문의 시작이며, 이 대화가 능동적일 경우, 양자 모두에게 '사유와 성찰'이라는 묵직한 미덕을 나누는 하나의 사례가 될 것이다' ● 그러므로 프로젝트 project-점, 선, 면 3 부작 시리즈는 먼저, 작가 자신의 내면에 내포된 질문에 대한 스스로의 대답이며, 인간과 자연에 대한 섬세한 애정을 사랑, 영혼, 바람, 마음, 생각, 인연, 역사 등, 서사로 표현해야 마땅하다는 기존 관념을 탈피, 회화적이며 시적인 메타포(metaphor)를 질료로 삼아 공간, 면 (장소)에서 느껴지는 감정을 선(존재), 점(씨앗)으로 드러내 보인다.

유기종_seed-나누다01. 02_LAMINA_40×50cm_2013

공허한 풍경 너머의 존재 보이지 않는 다른 세계 ● 작가란 미학적으로 근원에 가 닿으려는 욕망에 온 정신을 품고 있는 자이다. 그 욕망의 첫 번째 질료는 역시나 지칠 줄 모르는 질문의 반복을 통해서 해답을 찾아가는 과정을 견디는 것으로 자신의 미학적 체력을 단련하는 일이기도 하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 또한 한 점에서 시작, 그 점들의 집합인 선으로 이어지다 결국 그 선들의 총합인 면과 대면하는 기나긴 여정의 산물이리라.

유기종_인연02_LAMINA_29.7×42cm_2015
유기종_역사02_LAMINA_29.7×42cm_2015
유기종_역사03_LAMINA_29.7×42cm_2015

삶의 역사라기보다 앎의 역사로, 재현의 역사라기보다는 해석의 역사로 점과 점 사이의 거리는 단단한 선(Line)으로 이어지다 결국 몸과 몸을 포개어 하나의 세계를 이루는 인생으로 완성된다. 처음 씨앗의 모습으로 꽃은 이미 제 몸 안에 생명을 품고 있고, 그것은 당연하게도 생명 활동이라는 기나긴 여정의 시작이다. 그리고 근원의 출발인 점과 점 사이를 지나가는 선과 점은 삶의 여정이며, 작가는 이러한 지속적 표현을 위해 작가는 자신에게 질문을 거듭한다. ■ 유기종

Vol.20151205a | 유기종展 / YOOGIJONG / 劉基鍾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