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열, 경

최은경展 / CHOIEUNKYUNG / 崔殷京 / painting   2015_1217 ▶ 2015_1231 / 월요일 휴관

최은경_밤 골목_캔버스에 유채_130×162cm_201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51107g | 최은경展으로 갑니다.

최은경 블로그_http://blog.naver.com/sunnyroomc

초대일시 / 2015_1217_목요일_06:00pm

후원 / 서울시_서울문화재단_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주말_11:00am~05:00pm / 월요일 휴관

이목화랑 YEEMOCK GALLERY 서울 종로구 북촌로 94(가회동 1-71번지) Tel. +82.(0)2.514.8888 www.yeemockgallery.co.kr

1. 골목을 정물(Still Life)처럼 바라보기 ● 골목은 내밀한 사적 영역에서 공적 공간으로 이행하는 중간통로이자 문지방이다. 어릴 적의 추억과 꿈 등, 기억의 잔상들이 사회적 정서로 어스름한 섬광처럼 남아있는 장소이기도 하다. 꿈에서 깼을 때 뭔가 잔상 같은, 우리가 아는 일상이나 생활공간이 꿈의 영역으로, 꿈의 이미지로 변화하는(할 수 있는) 구역인 것이다. 그 잔상의 휘발성과 불안정성을 담으려는 의도로 중간지대, 어느 쪽도 구별하기 힘든 지점, 밤과 낮의 경계 등과 연결하여 그 시공간의 ‘어스름’으로 표현한다.

최은경_밤 교차로 1_캔버스에 유채_130×162cm_2015
최은경_밤 산책_캔버스에 유채_112×146cm_2015
최은경_안산 가는 길-대부도_캔버스에 유채_146×112cm_2015
최은경_정읍 가는 길_캔버스에 유채_97×130cm_2015
최은경_실개천의 겨울_캔버스에 유채_97×117cm_2015
최은경_귀가길 1_캔버스에 유채_97×130cm_2015

2. 바깥 풍경을 골목처럼 거닐기, 꿈꾸기 ● ‘밤’은 공간적이고 입체적이라기보다는 그림의 프레임 위에 평면적으로 얹혀 있는 것처럼 평평하고, 납작하다. ‘밤’의 사실성은 (실제적인 21세기적 우리 삶의 한 단면인 동시에) 우리 삶의 유형 속에 유형화되지 않은 특히, 꿈의 판타지, 무의식 속에 내재되어 있는 회복에 대한 새로운 열망(욕망)의 예감, 즉 구체적 꿈꾸기이다. 그러나 그것은 이룰 수 없었던 꿈이라는 자각에서 비롯된 고통을 기반으로 하는 네거티브 자각몽이다. ■ 최은경

Vol.20151217h | 최은경展 / CHOIEUNKYUNG / 崔殷京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