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안거마 竹鞍車馬 오토마타 부활

전승일展 / CHONSEUNGIL / 全承逸 / sculpture   2015_1217 ▶︎ 2015_1230

전승일_죽안거마 오토마타 No.2_나무, 금속튜브, 모터장치_66×41×40cm_2015_부분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전승일 홈페이지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후원 / 서울특별시_서울문화재단

관람시간 / 12:00pm~07:00pm

KT&G 상상마당 KT&G SANGSANGMADANG 서울 마포구 어울마당로 65(서교동 367-5번지) 3층 KT&G 상상마당 3층 Tel. +82.2.330.6226 www.sangsangmadang.com/academy

죽산마(竹散馬) 혹은 죽안마(竹鞍馬)라고도 부르는 '죽안거마(竹鞍車馬)'는 1910년 한일합병조약에 의해 주권을 상실하고 우리나라가 일본의 식민지로 전락하던 때, 비운의 대한제국 황제 고종(1919)과 순종(1926)의 장례 행렬에 등장하였다가 장지(葬地)에서 불태워져 사라져 버린 수레에 실려 이동하는 거대한 말 인형이다.

전승일_죽안거마 오토마타 No.1_나무, 금속튜브, 모터장치_68×50×41cm_2015
전승일_죽안거마 오토마타 No.4_나무, 금속튜브, 모터장치_55×39×36cm_2015

당시 세계인을 놀라게 했던 이 역사적인 두 장례식이 열리던 날, 동시에 전국적으로 3·1운동과 6·10 만세운동이 일어났으며, 인산인해를 이루었던 이 국장 행렬에는 웅장한 '죽안거마' 인형과 함께 상여를 장식하는 수십 개의 나무 인형, 그리고 악귀를 쫓는 방상시(方相氏) 인형 등이 등장하였다.

전승일_떡살 오토마타 No.2_나무, 금속튜브, 모터장치_53×34×34cm_2015
전승일_떡살 오토마타 No.5_나무, 금속튜브, 모터장치_50×44×43cm_2015

본 『죽안거마 오토마타 부활』展은 우리나라 전통 인형 가운데 특히 장례 의식에 등장했던 인형이나 조형물의 문화적 의미에 주목하고, 구한말 국가의 운명과 함께 역사 속으로 사라졌던 거대한 말 인형 '죽안거마'를 오토마타로 재해석하여 움직이는 인형으로 새롭게 제작하고자 한다. ● 즉, 국왕의 장례 행렬과 함께 저승의 안식처를 향한 미지의 여행길을 동행했던 우리 전통 인형과, 기계 메커니즘에 기반한 현대 오토마타 예술을 결합한 새로운 개념의 작품을 제작하고자 하며, 이를 통해 우리 문화원형과 현대예술의 다양한 테크놀로지가 만나고, 각각의 예술요소가 상호 침투하고 넘나드는 새로운 예술적 지평을 창출하고자 한다.

전승일_죽안거마 오토마타 No.3_나무, 금속튜브, 모터장치_76×52×45cm_2015
전승일_떡살 오토마타 No.4_나무, 금속튜브, 모터장치_46×41×38cm_2015
전승일_떡살 오토마타 No.3_나무, 금속튜브, 모터장치_58×41×48cm_2015
전승일_죽안거마 오토마타 No.2_나무, 금속튜브, 모터장치_66×41×40cm_2015

『죽안거마 오토마타 부활』展은 오토마타가 아니었던 '죽안거마'를 오토마타로 '부활'시키고자 한다. 이는 구한말 격동의 시대를 살았던 비운의 황제들의 국장(國葬)에 등장하였다가 불태워져 사라져 버린 마지막 죽안거마에 대한 '조형예술적 부활'이고, 자격루로 대표되는 우리나라 전통 오토마타 제작기술에 대한 '자긍심과 기술력의 부활'이며, 국내에서는 아직 본격적으로 시도되지 않고 있는 기계장치로 움직이는 인형과 장난감에 대한 '예술적 상상력의 부활'이라고 할 수 있다. ■ 전승일

Vol.20151218j | 전승일展 / CHONSEUNGIL / 全承逸 / sculp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