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to The Balance

가변크기≦공간展   2016_0108 ▶ 2016_0331

초대일시 / 2016_0108_금요일_06:30pm

참여작가 / 김태윤_애나한_이은선_캐스퍼강_한경우

주최 / 골든 튤립 M호텔 주관 / 히든엠갤러리 기획 / 서우리 협력 / 송지현

관람시간 / 10:00am~08:00pm

히든엠 갤러리 Hidden M Gallery 서울 중구 남대문로5길 15(북창동 93-52번지) 호텔M B1 Tel. +82.2.2095.4928 hiddenmgallery.com

히든엠갤러리의 2016년 첫 번째 전시 『Log Into The Balance(가변크기≦공간)』가 1월 8일부터 3월 31일까지 열린다. 이 전시는 김태윤, 애나한, 이은선, 캐스퍼강, 한경우 총 5명의 참여작가가 하나의 시공간에서 만나 이야기를 생성하는 과정에 주목한다. 전시는 작가-작품, 관객, 시간, 장소가 유기적으로 연결된 시지각적 이야기다. 우연한 만남과 조건 안에서 생긴 변수들은 예술가들이 개입할 수 있는 여지가 된다. 각 작가들의 작품들은 서로의 의미를 폭넓게 확장시키는 장치가 된다. 전시를 위한 모든 구성 요소들은 가변적인 상황에서 흩어져 버릴수도 있지만 그들이 균형을 이루면 재해석된, 새로운 맥락에 다다른다. 공간성, 관계, 관념, 시간, 시각을 비트는 5명의 작가들이 3차원 공간에서 충돌과 어우러짐을 반복하며 만든 하나의 이야기를 관객에게 들려주고자 한다. 가변적 상황들이 상호작용하며 만든 변주, 『Log Into The Balance(가변크기≦공간)』는 운명적 만남의 과정을 담은 이야기이다.

Log Into The Balance-가변크기≦공간展_히든엠 갤러리_2016
Log Into The Balance-가변크기≦공간展_히든엠 갤러리_2016
Log Into The Balance-가변크기≦공간展_히든엠 갤러리_2016

김태윤(Kim Taeyoon) ● 김태윤은 영상의 운동성과 시간성에 주목한다. 이미지들이움직이며 만들어내는 환상을 통해 시간의 흐름을 시각적으로 드러내고자 한다. 영상의 매체적 특징을 드러내기위한 실험을 지속한다. 그는 각각의 이미지들이 연결되는 틈에서 생성되는 리듬감과 운동감을 가시화시켜관객이 시간의 흐름을 인지하고 마주하게 한다. 애나한 (Anna So Young Han) ● 애나한은 공간과 장소에 대해 질문한다. 특정장소에 머무르며 직접 경험한 공간을색, 선,면을 통해 재해석한다. 그녀는 2차원과 3차원을 넘나들며 공간성에대해 질문한다. 작품의 프레임을 캔버스에서 벽으로 확장시켜 관람객이 공간을 직접 체험하도록유도한다. 이은선(Lee Eun Sun) ● 이은선은 종이접기, 땅따먹기와 같은놀이에서 생겨나는 선들의 흔적에 주목한다. 접었다 펴지거나, 그려졌다지워지는 과정을 반복하며 만들어진 선들은 예측하지 못한 기하학적 형태를 만든다. 그녀는 작품에서 보여지는선과 형태들이 만들어지는 과정이 타인과 관계 맺는 방식과 유사하다고 말한다. 만남과헤어짐이 반복되는 소통은 우리에게 흔적을 남긴다. 선과 색을 통해 우연적 관계를 시각적으로 구체화시킨다. 캐스퍼강(Casper Kang) ● 캐스퍼강은 한국의 민화에 등장하는 소재를 재해석하여 세밀하고 평평하게 그려낸다. 한국적 소재들을 나열하여 그린 후 제한된 색으로 칠한다. 소실점없이, 의도적으로 입체적인 기법을 사용하지 않아 2차 평면인회화의 매체적 특징을 부각시킨다. 그의 절제되고 간결한 표현방식은 복합적인 소재와 내면을 드러내는 방아쇠역할을 한다. 한경우(Han Kyung Woo) ● 한경우는 보여지는 대상과 실체 사이에 간극을 만드는 '관념'에 질문을 던진다. 우리는 무언가를 바라볼 때 객관적인 시각보다 주관적인 경험에서 비롯하여 대상을 인식한다. 그는시각이지각적인 과정을 거친 감각이라는 것을 인지하고, 고정된인식을 비튼다. 사물을인지하는관점에서벗어날수있는 환경을 만들어 시지각을 환기시킨다. ■ 송지현

김태윤_Steady Griffin_random loop_2014
애나한_Untitled (cube02)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6×128cm_2015
이은선_Vanishing Point_피그먼트 프린트_79×105cm_2014

히든엠 갤러리 소개 ● 현재 현대미술의 흐름은 타분야와의 융합을 통해 탈장르화하며 진화하고 있습니다. 과거 전시장 한 편에 전시된 채, 수동적으로 관람하는 예술이 아닌, 관객과 함께 숨쉬며 완성되는 현대미술은 이제 하나의 단어로 정의할 수도, 하나의 장소에 정체될 수도 없습니다. 현대미술은 예술가와 작품, 공간과의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며 관객과 소통함으로써 또 하나의 문화를 창조합니다. ● 히든엠 갤러리는 호텔M과 더불어, 호텔과 레스토랑의 공간적 특성을 활용하며, 더 나아가 세계적으로 교류할 수 있는 복합문화 공간을 추구하고자 합니다. 국내외 신진작가 발굴은 물론, 예술인의 순수한 열정을 지원하며 예술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공유할 수 있는 수평적인 미술시장을 확장시키고자 합니다. 갤러리 의 장소성을 극대화하여 새로운 컬렉터와 소통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문화공간이 열릴 것입니다. ● 호텔 지하 1층 레스토랑에 위치해 있는 히든엠 갤러리는 여백의 의미를 부여하고 유희적으로 재해석할 수 있는 잠재적이고 실험적인 공간이 될 수 있으며 이렇게 진화된 장소성에 히든엠만의 철학을 더하려 합니다. 국내외 숨겨진(=hidden) 신진작가를 발굴하고 잠재된(=hidden) 세계적인 콜렉터를 발견하여 또 하나의 문화적인 플랫폼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이를 통해 호텔M의 긍정적 가치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 서우리

캐스퍼강_乾 坤 坎 離_디아섹 마운티드 렌티큘러 패널_36×210cm×10_히든엠 갤러리_2016
한경우_Senseless Senses_비디오_히든엠 갤러리_2016

Hidden M Gallery presents its first exhibition of 2016, 『Log Into The Balance (Dimension variable≦space)』, from January 8 to March 31. This exhibition focuses on the process of how five participating artists ‒ Kim Taeyoon, Anna So Young Han, Lee Eun Sun, Casper Kang, Han Kyung Woo ‒ encounter in the same time and space, and produce narratives. The exhibition is a visual-perceptual narrative which organically correlates artist- art work, audience, time and space. Variables generated from coincidental encounters and pre-established conditions leave room for the artists' engagement. Works of other artists function as devices to further extend the significance of that of each other. All consisting elements of the exhibition which could have been scattered away in a various circumstances, reach a reinterpreted and new context from the balance they achieve. Five artists twisting spatiality, relations, notions, time and perceptions attempt to present a narrative produced by means of repetition of colliding and merging in three-dimensional space. 『Log Into The Balance (Dimension variable≦space)』, a variation made from interactions among various circumstances, is a narrative which embodies the process of encounters of chance. Kim Taeyoon ● Kim Taeyoon's video works focuses on the aspects of mobility and sense of time. He attempts to uncover visually the streams of time from the illusion created by moving images. Experiments to demonstrate medium characteristics on the moving image is continued. He visualizes the rhythm and mobility generated from the gap between the connected images and let the audience recognize and confront the stream of time. Anna So Young Han ● Anna So Young Han raises questions on space and place. She reinterprets the space she directly experienced while dwelling in a certain place with color, line and plane. Crossing over from the two-di- mensional to the three-dimensional, she challenges the spatiality. And the frame of the work is extended to the wall so that the audience is led to experience the space directly. Lee Eun Sun ● Lee Eun Sun pays attention to traces of Lee Eun Sun pays attention to traces of lines made from games such as origami and hopscotch. Lines from repeated process of folding and unfolding, and drawing and erasing compose unexpected geometrical forms. She notes how the process of producing lines and forms from the work is similar to the way one interacts with others. Communication of repeated encounter and separation leaves traces in us. Accidental relations are materialized visually through lines and colors. Casper Kang ● Casper Kang pictures reinterpreted subject matter from Korean folk paintings in a meticulous and flat manner. He draws the Korean motifs in a row and then colors them within limited choice of color. Since neither the vanishing point nor the stereological technique is applied, the painting's medium characteristics are accentuated. The flat artworks are expressed so on purpose that the medium characteristic is further accentuated. His means of expression, which is moderated and concise, serves as a trigger that unveils a complex set of subject matter and the inner self. Han Kyung Woo ● Han Kyung Woo challenges 'notions' that create a gap between a perceptible object and its essence. When looking at something, one perceives the object according to subjective experience rather than from objective perspective. He recognizes that the visual is a rough sense that has gone through perceptual process and twists the stereotype in recognition. And he further stirs up one's visual-perception by putting forth an environment which potentially avoids a standpoint of perceiving objects. ■

About the Hidden M Gallery ● Hidden M Gallery, along with the Hotel M, utilizes the spatial characteristics of the hotel and its restaurant, while ultimately striving to create a complex-cultural space where global interactions occur. Along with cultivating artists of both domestic and abroad, the gallery advocates genuine passions of all artists, and hopes to expand upon the horizontal market of art, in which sharing of artistic and economic values is possible. By amplifying the effects of the gallery's placeness, the gallery will open doors to yet another cultural frontier where interactions with new collectors is feasible. ● Hidden M Gallery, located in the basement restaurant of the Hotel M, can become an experimental space full of boundless potential, where it breathes meaning into empty spaces and allows for playful reinterpretations. To such an evolved characteristic of this space, the gallery aims to instill yet another philosophy unique to Hidden M. By shedding light upon 'hidden', new artists within home and abroad and discovering 'hidden', global collectors, the gallery hopes to become another cultural platform. Through these efforts, the Hidden M Gallery strives to accentuate the positive qualities of the Hotel M. ■

Vol.20160108h | Log Into The Balance-가변크기≦공간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