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식주(衣食住)...예술로 말하다_#3 Space In & Out

Considering the Basic Necessities of Life… Through Art #3. Space In & Out展   2016_0216 ▶ 2016_0330 / 일,공휴일 휴관

초대일시 / 2016_0216_화요일_05:00pm

참여작가 / 김경덕_김진호_박찬민_이문호

관람시간 / 10:00am~06:00pm / 토요일_11:00am~06:00pm / 일,공휴일 휴관

아트스페이스 J ART SPACE J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59-3번지 SPG Dream 빌딩 8층 Tel. +82.31.712.7528 www.artspacej.com

인간 삶의 근저가 되는 '의식주(衣食住)'의 의미를 사진이라는 매체를 통해 조망해보고자 시리즈로 기획된 『의식주 예술로 말하다』의 마지막 전시인 『Space In & Out』에서는 우리가 몸담고 살아가는 공간에 대한 동시대 사진가들의 시각을 공유해보고자 한다. 당대의 주거공간과 건축물, 나아가 도시는 현대 사진가들 개개인의 관심사에 따라 끊임없이 다양한 양식으로 표현되어왔던 주제이다. 이번 『Space In & Out』에서는 21세기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작가로서 동시대 주거공간의 내부와 외부를 각기 다른 방식으로 카메라에 담아낸 김경덕, 김진호, 박찬민, 이문호의 작품을 통해 일상의 공간의 의미를 새롭게 탐색해보고자 한다.

김경덕_일상_이불 03_C 프린트_28×28cm_2002
김경덕_일상_보물 08_C 프린트_28×28cm_1998~99

너무나도 '당연한', 언제나 '그대로'인 무미건조한 일상의 개인 공간에 숨겨진 의미와 숨결을 포착하여 사진으로 기록함으로써 일상은 사실 '발견의 보고'이며 '우리가 살아있음을 느끼게 해주는 매개체'임을 이야기하는 김경덕.

이문호_FFS2_잉크젯 프린트_128×80cm_2013
이문호_inner space_람다 프린트_145×100cm_2009

실재하는 공간인 것 같지만, 기실 철저히 작가의 기억과 상상력을 바탕으로 구체적 성격이나 특정성이 제거된 익명의 공간을 만들고 연출하여 인간의 시지각과 인식의 과정에서 생겨나는 오류를 인지시킴으로써 우리가 살아가는 공간을 새로운 눈으로 바라보게 하는 이문호.

김진호_Modern Evidence_hari_C 프린트_40×50cm_2004
김진호_Modern Evidence_Goojwa_C 프린트_40×50cm_2009

얼핏 보면 비슷해 보이지만, 색채 구성과 건축적 구조에서 각기 다른 조형적 특질을 지니는 근대건축물을 통해 모든 건축물에는 그 지역의 생활양식과 쓰임새, 주인의 개성과 상상력, 그리고 한국 근대화 시기의 역사적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음을 보여주는 김진호.

박찬민_BL21537641112766633_디지털 피그먼트 프린트_121×156cm_2015
박찬민_Urbanscape_080_디지털 피그먼트 프린트_100×100cm_2015

아파트와 같은 도시 건축물을 카메라에 담되 그 속에 사는 이들의 취향과 생활 방식을 드러내는 '창'을 제거함으로써 획일화된 현대인의 삶을 보여주는 동시에 '자산 가치'와 '부의 상징'으로서 집에 대한 현대인의 욕망을 시각적으로 구현해낸 박찬민. ● 2014년 『Clothing-Telling』, 2015년 『Food-Scape』, 그리고 2016년 『Space In & Out』展에 이르기까지. 3회의 시리즈로 진행되었던 『의식주, 예술로 말하다』를 마치며, 본 전시를 통해 예술이기에 앞서 존재와 삶의 문제인 '의식주'에 대한 동시대 작가들의 다양한 시각과 깊이 있는 사유들을 엿볼 수 있었기를 바란다. ■ 아트스페이스 J

『Space In & Out』 is the last exhibit of the tripartite series 『Considering the Basic Necessities of Life Through Art』, which was organized to examine via photography the meaning of three most basic necessities of human life: clothing, food, and shelter. 『Space In & Out』 intends to share contemporary artists’ perspectives on various living spaces. Residential area, architecture and cityscape have already been the subject matters of various artistic expressions by photographers and other artists. This particular exhibition hopes to reinterpret the meaning of living spaces through four contemporary artists: Kyoung Duk Kim, Jinho Kim, Chanson Park and Moonho Lee living in Korea. Kyoung Duk Kim evokes the fact that our daily life is actually the repository of discovery and the medium which awakens us of our existence by revealing the hidden meaning of ordinary private spaces which we take for granted. With anonymous space created without any specific character, Moonho Lee reminds us of common errors of visual perception and guides us to have a new perspective on ordinary surroundings. Jinho Kim focuses on modern Korean houses which look similar at a glance, but each construction in fact has its own formative character with its own color composition and architectural structure. By taking these modern constructions, Kim reveals typical lifestyle of both region and house owner and the historical traces of Korean modernization. Chanmin Park uses house as the symbol of wealth and property as he attempts to portray the common desire of the contemporary people. The apartment homes without windows signify the standardized lives of contemporary people and, at the same time, Park's photographs reveal particular tastes and lifestyles of the people living in that place. 『Clothing-Telling』in 2014, 『Food-Scape』 in 2015 and 『Space In & Out』 in 2016 complete the series 『Considering the Basic Necessities of Life... through Art』 at Art Space J. Art Space J hopes that every audience member has a chance to reconsider the meaning of the basic necessities of life, as well as appreciate the contemporary artists' diverse insight shown through their artwork. ■ ART SPACE J

Vol.20160215a | 의식주(衣食住)...예술로 말하다_#3 Space In & Out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