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략의 반짝임 - 휘갈겨진 대화

고경남展 / KOKYUNGNAM / 高炅男 / painting   2016_0226 ▶ 2016_0416 / 일,월요일 휴관

고경남_중얼_침략의 반짝임1_캔버스에 유채_162.2×130.3cm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51119b | 고경남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6_0225_목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챕터투 CHAPTERⅡ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29길 65 B1 Tel. +82.2.597.5702 www.facebook.com/spacechapterii

CHAPTER II (챕터투)는 젊은 페인터 고경남 (Ko Kyung Nam, b. 1984)의 개인전 『침략의 반짝임 - 휘갈겨진 대화』를 2월 26일부터 4월 16일까지 선보인다. 풍부한 색과 형태, 물질을 더욱 견고하게 하나의 캔버스에 중첩시킨 일견 생경(生梗) 한 이미지들을 재현한 작가의 신작들을 확인해 볼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 작가는 인위적인 문화적 제도의 의해 규정된 재현이 아닌, 주체적인 해석을 통해 재현된 대상들을 캔버스 위에 표현해낸다. 관습을 통해 생성된 기의(signified)가 아닌 개인의 사적인 표의, 다시 말해 작가의 내밀한 경험과 상상이 시각적으로 구체화되는 방식을 통해, 화면 속에서 기표(signifier)로서의 역할을 무력화시킨다. 작가가 표현한 '낮도깨비'의 형상은 산, 나무, 하늘, 구름, 별, 꽃 등과 같이 자연에서부터 파생된 소재들을 단편적인 해석으로 전개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실제적으로 드러난 작품의 내적 의미는 두서없이 이어지는 문답식의 대화와 같이 한 화면 속에서 또 다른 의미로 나열된다.

고경남_설법_황금산을 찾아5_캔버스에 유채_53×65cm_2016
고경남_스미듯 감추듯 벗삼아 어디로_캔버스에 유채_53×45.5cm_2016

차분하게 화면 전체를 아우르는 파스텔 톤의 색채와 대상들의 경계를 나누는 강렬한 원색들은 전작에서보다 더 넓은 차원의 면을 형성한다. 마치 이미지가 부유하는 듯한 다시점의 부감법(俯瞰法)으로 표현된 안견의 몽유도원도(夢遊桃源圖)를 떠올리게 하는 작품들은 2차원 평면에서 다양한 원근 표현을 통해 초현실주의적 분위기를 재현하고, 대상들의 역할을 강한 붓 터치와 추상표현주의적(Informel)인 리듬감을 통해 하나로 녹여낸다. ● 작가에 따르면 이번 그의 작품은 일상에서 누군가와 마주하며 얻게 되는 감정들을 화면 안에 재연출하는 작업들로, 기억 속 이미지들을 화면으로 유도하여 표현했다고 전한다. 이미지를 그려 넣고, 의미 없는 붓 처리를 남기고, 그 위를 다시 지우고 쌓는 작업을 반복하다 보면 화면 안에서 시간과 공간이 역전되어 버린 느낌을 받는다고 한다. ● 고경남 작가는 청주대학교 회화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현재 청주미술 창작스튜디오에 입주하여 꾸준히 작업세계를 넓혀가고 있다. 이번 전시는 2015년 청주미술 창작스튜디오에서 선보인 전시 '낮도깨비_설법 전파자'의 연장 전시임과 동시에 작가의 더욱 깊어진 작품 세계를 감상할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 챕터투

고경남_중얼_침략의 반짝임2_캔버스에 유채_130.3×162.2cm_2016

The Glint of Invasion - Scribbled Conversation ● Space CHAPTER II is pleased to present a young painter, Ko Kyung Nam’s solo exhibition “ The Glint of Invasion - Scribbled Conversation” from 26th February to 16th April. It will offer a great opportunity to discover Ko’s new pieces that reproduce unaccustomed imageries at a glance by steadily overlapping abundant colours, shapes and materials in a single canvas. ● The artist illustrates subjects recreated by his autonomous analysis on a flat canvas rather than adopting a conservative representation refined by an artificial cultural system. Instead of the signified generated by a custom, an individual’s private implication, in other words the artist’s manner allowing a visual materialization of his intimate experiences and imagination paralyses the subjects’ function as the signifier in the picture. It might be seen that the artist embodies a bugaboo’s figuration with a fragmentary interpretation by simply unfolding subject matter derived from nature such as mountains, trees, clouds, stars, flowers and the sky. However, an internal meaning of the work which is practically exposed operates as another connotation in a picture plane as if it was a catechetical dialogue that discursively continues. ● Pastel-toned colours calmly embracing the entire canvas and intense primary colours separating boundaries of subjects build broader dimension’s faces than his prior works. Ko’s paintings remind of An Gyeon’s Mongyudowondo which was depicted by multiple perspectives of a bird’s eye view as though its images were floating; they evoke Surrealistic atmosphere through a demonstration of diverse viewpoints on two-dimensional flat surfaces; their bold strokes and an Informel sense of rhythm integrate roles of each object in the works. ● According to Ko, his new practices re-direct emotions occurred when he encounters some people in a daily life and therefore he attempts to attract imageries in his memory to a canvas. While he repeats painting images, leaving meaningless strokes, erasing them and applying more coats, he gains certain vibes in which time and space are reversed in his picture plane. ● Ko Kyung Nam completed BA and MFA in Fine Art at Cheongju University. He currently is selected as a resident artist of Cheongju Art Studio, constantly broadening his own artistic career. This solo show is a prolonged version of ‘Bugaboo-Sermon preachers’ which was exhibited at Cheongju Art Studio in 2015 and it will reveal that Ko’s artistic merit has been more profoundly developed. ■ CHAPTERⅡ

Vol.20160226b | 고경남展 / KOKYUNGNAM / 高炅男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