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per Garden

제이미 리展 / Jamie M. Lee / drawing.installation   2016_0303 ▶︎ 2016_0331 / 일,월요일 휴관

제이미 리_Summer shower_핸드 컷 페이퍼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40705e | 제이미 리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6_0304_금요일_06: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앤드앤 갤러리 and.n gallery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32길 32(신사동 609-3번지) 금사빌딩 Tel. +82.2.542.7710 www.andngallery.com

내가 본 것은 무엇일까. 파편과 전체 사이에서 시선은 요동치고 분석은 멈춰졌다. 제이미리의 『Paper Garden』를 본 필자의 첫 느낌이다. 상당한 크기, 그러나 가벼운 것이 분명한 것이 공간에 부유 중이다. 목격한 것은 덩어리가 아닌 조각들. 정확히는 잘라내어진 빈 자리, 혹은 구멍들이다. 잘라내어진 구멍들 속에서 인공의 빛이 쏟아졌다. 빛은 다시 바닥과 벽면에 그림자라는 또 다른 흔적을 만들어 낸다. 매달린 덩어리보다 선명한 그림자. 다시 질문. 내가 본 것은 무엇일까. ● 시각예술작가들의 새로운 작품은 언제나 미학용어의 새로운 조어造語보다 빠르다. 제이미리의 이번 『페이퍼 가든』 전시 장면 역시 정해진 틀 안에 넣기엔 모두 섭섭하다. ● 서른 개의 바퀴살이 바퀴통에 모여 있는데, 텅 빈 곳이 있기 때문에 수레의 쓰임새가 있다. 三十輻共一轂, 當其無有車之用. 노자 유형은 다만 무형에 의해 만들어졌다. 有形但爲無形造

제이미 리_Summer shower_핸드 컷 페이퍼_2016_부분
제이미 리_Summer shower_핸드 컷 페이퍼_2016_부분
제이미 리_Summer shower_핸드 컷 페이퍼_2016_부분

비워져 있음(空)은 이번 전시에서 매우 중요한 범주다. 공간을 가득 채운 조형물은 사실 가득 채웠기 전에 구멍을 내어 비워 내는 작업을 선행한다. 구멍. 제이미리는 구멍을 내는 조작과 완성된 거대한 덩어리를 공중에 매달며 계획이 아닌 직관으로 작품을 만들어 낸다. 전시의 시각적 싸인은 1.움직임(動勢. Movement), 2.장면(場面. Sequence), 3.빈 공간(空. Ab-grund). 세 가지다. 대부분 정지한 화면이라 느끼는 암묵적 약속의 조형물과는 다르게 환경적 영향에 따른 변화가 분명히 짐작되고, 기계적 반복이나 운동으로 한정하기엔 그 움직임이 미묘하다. 동세, 혹은 무브먼트라 칭한 것은 이 때문이다. 또한 페이퍼 가든 전시의 중심 작품인 「Summer Shower」는 어느 부분을 어떤 시간에 보는가에 따라 그 해석이 매우 달라진다. 일반적인 조형물이 아닌 시간에 따른 빛과 그림자의 형상과 시간과 관계없이 목격자의 작품을 바라보는 부분에 따라 구성이 매번 다른 양상을 띤다. 그런 의미로 장면, 혹은 시퀀스라 읽는다. 그리고 이러한 작업 전면에 펼쳐진 것이 비워진 자리(空)들에 대한 작가의 직관, 직감, '좀 더 의미를 둠'이다. ● 드러내기 위한 시각 예술 작품에서 비워놓기 위한 조작(구멍내기)을 펼치는 일은 과연 어떤 의미를 갖는가. 이것은 작가의 내면적 사유에서 비롯되며, 그 흔적은 드로잉이라 불리는 일련의 평면작업에서 단초를 찾을 수 있다. 가독 가능한 형태의 화분, 하트, 빗물, 눈물들과 그들을 서로 연결시키고 얽어맨 듯한 구조들은 언어적 해석 전에도 충분히 짐작 가능한 범주의 작가의 기억 혹은 경험에서 비롯된 파편들일 확률이 높다. 이렇게 파악된 작가적 성향은 관찰 대상 및 사유의 대상이 외부로 향하지 않고 작가 본인의 내면에 보다 면밀히 집중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제이미 리_Aurora in Santa Fe_종이에 잉크_115×177cm_2016
제이미 리_A Long way to go_종이에 잉크_85×111cm_2009
제이미 리_Memory recycling_종이에 잉크_85×125cm_2009

이러한 사유로 발아된 예술적 발로는 특정한 무엇을 드러내기 위한 작업의 형식이 아닌 특정한 무엇을 통해 드러나는 예술적 정취와 예술적 분위기, 그로 인해 촉발될 수 있는 폭넓은 예술 연상과 환상들이다. ● 결국 우리가 목격한 것은 바퀴통의 서른 개의 바퀴살인 동시에 그 살과 살 사이 비워있는 공간 두 가지 모두다. 공중에 매달린 거대한 덩어리와 그 덩어리를 파먹은 구멍들, 그 구멍들 사이로 쏟아지는 빛과 바닥에 맺힌 그림자 역시 모두 목격한 사실들이다. 거기에 작가가 설정해 놓은 비밀이 하나 더 있다. 공중에 매달린 썸머샤워는 아주 작은 환경에도 쉽게 움직일 수 있지도 모른다. 갤러리 문을 열고 닫을 때 부는 바람이나 누군가가 내뺃은 기침에도 조금 전과 다른 포즈의 썸머샤워를 만날 지도 모른다. ● 작가는 썸머샤워를 우리에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우리를 페이퍼가든의 일부로 초대한 것일 지도 모를 일이다. ■ 김최은영

제이미 리_Le Petit Prince_종이에 잉크, 펜, 글리터_54×54cm_2010
제이미 리_Waiting_종이에 잉크, 펜, 색종이_34×63cm_2009
제이미 리_daydreaming_종이에 잉크, 에어 브러쉬_25×18cm_2009

Sequential Movement ● What is it that I saw? My gaze wavered in between fragment and whole and my analysing was put to a halt. This was my first impression of Jamie Lee's "Summer Shower." A thing of great size, yet unarguably light-weight, floated in mid-air. What I have witnessed is not one lump but fragments. To be precise, they are cut-out emptied spaces, or holes. Man-made light filters through the shaved holes. The light then leaves yet more trails, those which are 'shadows' on floor and walls. Shadows which are more distinct than the hanging mass itself. Question again. What is it that I saw? ● New artworks by visual artists always antecede newly coined terminology. Jamie Lee's "Paper Garden" exhibit also feels misplaced when placed into a fixed convention. ● There are thirty spokes gathered at the hub, and it is due to the empty space that the cart is useful. (三十輻共一轂, 當其無有車之用.) - Lao-tzu The tangible has only been made possible by the intangible. (有形但爲無形造) ● Void(空) is a very important category in this exhibition. The artwork that fills up the space actually has gone through a process of emptying by way of hole-cutting before filling it. Jamie Lee fabricates holes and hangs a massive entity in the air while creating her art not through planning but through intuition. The piece's visual signatures consist of 1) movement (動勢), 2) sequence (場面), and 3) ab-grund or void (空). Unlike a sculpture which feels as if to be under an unspoken agreement to be an immobile picture, one can undoubtedly assume alterations made by environmental influence, although the movement is too subtle to be designated as mechanical repetition or motion. This is why I named it, "movement." In addition, "Summer Shower," the central piece for the "Paper Garden" exhibit, will be interpreted very differently according to which part at what time one looks at it. Unlike ordinary sculptures, the content appears different each time based on the shapes cast by light and shadows according to time of day as well as the area at which the viewer looks regardless of time of day. This is why I translated it as "scene" or "sequence," and throughout the entire work unfolds the artist's intuition, keen perception, and "adding more meaning to" onto the emptied spaces (空). ● In visual art where the object is to reveal, what does the fabrication of emptying (making holes) mean? This ensues from the internal thoughts of the artist and the evidence can be found from a series of two-dimensional processes called 'drawing.' Definable shapes such as flowerpot, hearts, raindrops, and tears and the structures that connect and seemingly mesh them together make it highly assumable that they are fragments originating from the artist's memories or experiences prior to any linguistic interpretation. Once you realize this to be the artist's inclination, you'll also realize that the artist is focusing her object of observation and contemplation closely inward toward herself and not outward. ● The artistic manifestation which has germinated from such thought takes not the form of an attempt to reveal any particular thing but rather is the artistic mood and ambience, and thus a wide range of artistic association and fantasies which they may incite. ● Ultimately, what we have witnessed is simultaneously the thirty spokes of the wheel as well as the empty space in between them. The massive entity hanging in the air and the holes which puncture the mass, the light which shines through those holes and the shadows they cast on the floor are also all facts we have witnessed. On top of this, there is another secret the artist has set up. "Summer Shower" suspended in mid-air, can easily move under the slightest condition. Either with the opening and closing of the gallery door or at someone's cough, the viewer may encounter "summer Shower" in a different pose from a moment ago. ● It just may be that the artist is not showing "Paper Garden" to us but is rather inviting us to be a part of it. ■ GimChoe Eun-Yoeng

Vol.20160303k | 제이미 리展 / Jamie M. Lee / drawing.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