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ostume of Painter - Still Life

배준성展 / BAEJOONSUNG / 裵准晟 / painting   2016_0407 ▶ 2016_0507

배준성_The Costume of Painter - Still Life With lemon, pomegranate 3D_ Ed.7_렌티큘러_130×130cm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0907g | 배준성展으로 갑니다.

배준성 홈페이지_www.baejoonsung.com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30am~06:00pm

아트파크 ARTPARK 서울 종로구 삼청로 129(삼청동 125-1번지) Tel. +82.2.733.8500 www.iartpark.com

현대인들은 이미지의 홍수 속에 위협받고 있으면서도 역설적으로 이미지를 보고, 만들고, 일상적으로 이를 사용하고, 해독하고, 해석한다. 이미지 생산자로서의 작가들 역시 생산된 다양한 이미지들의 영향을 받으며 이를 사용하여 자신의 이미지들을 생산한다. 자신이 만들어낸 이미지의 변별성을 모색하지만 그리 용이한 일은 아니다. 우리의 생활 속에 일상이 되어버린 다양한 영상매체가 쏟아내고 있는 동영상 이미지와 사이버 공간의 다양한 이미지에 함몰되어 있는 현재의 미술문화 환경 속에서 작가들이 겪는 환희와 절망은 깊이와 폭에 있어 전대의 그 어느 시대와도 비교되어 질 수 없을 것이다. 이러한 정황은 예술의 정의와 패러다임 자체를 변화시키기도 하고 예술가들을 심각한 혼돈을 가중시키기도 한다.

배준성_The Costume of Painter - Still Life With strawberry 3D_ Ed.7_렌티큘러_130×130cm_2016
배준성_The Costume of Painter - Still Life With persimmon 3D_ Ed.10_렌티큘러_110×80cm_2016

배준성은 이미지 생산의 전통적 어법인 회화와 사진을 통해 미술에 대한 본질적 물음을 지속하고 있는 작가이다. 그는 '90년대 초반, 자신의 초기 작업부터 그는 일관되게 이미지를 재현하는 그리기 작업을 통해 현대성과 관련된 시각의 문제점을 탐구해 오고 있다. 그러나 이 물음은 조형의 내재적 근본을 추구하였던 자기반성적 형식주의의 입장과는 구분 되어 진다. 그는 미술사 전체를 통해 집요하게 천착해온 그리는 일, 재현, 시각 그리고 이미지의 생산과 소통방식 등과 같은 기본적 명제들을 통해 그 해답을 구하고자 노력한다. ('시각의 현대성에 대한 반성 또는 그리기의 재문맥화' 발췌) ■ 김찬동

배준성_The Costume of Painter - Phantom of Museum K, yellow wall sketch girl_ 캔버스에 유채, 렌티큘러_290.9×218.2cm_2012
배준성_The Costume of Painter - Phantom of Museum v.w & g_ 캔버스에 유채, 렌티큘러_227.3×181.8cm_2016

1. 움직이는 정물1-1. 그림은 靜物이다. 그리고 그 정물은 動物과 마주하고 있다 정물의 매력은 조용함, 고요함으로부터가 아니라 동적인 에너지를 함유하고 있다는 데에 있다. 화가는 정물을 움직인다. 그래서 그 그림은 또다시 靜物化된다. 1-2. 정물(still-life)들은 생각을 움직이게 할 수 있는 리듬을 제공한다. 그리고 그 리듬은 또 다른 정물들을 발생 시킨다. 정물들이 발생시킨 또 다른 정물들은 그렇기에 한정적이지 않고 서술적이다.

배준성_The Costume of Painter - Phantom of Museum b.g_ 캔버스에 유채, 렌티큘러_227.3×181.8cm_2016
배준성_The Costume of Painter - Phantom of Museum g.w (g&s)_ 캔버스에 유채, 렌티큘러_227.3×181.8cm_2016

2. 관람자로서의 제작자와 제작자로서의 관람자 ● ...관람, 평가하는 대상들과 관람자와의 관계는 항시 일정한 원칙이나 룰에 의해 좌우되거나 연속적이지 못하다. 오히려 대상과의 느낌이 강한 정도로 말한다면, 그 관계가 불연속적이거나 그간의 시각적 룰에 위배되면 될 수록 그 느낌은 강하고 리얼하게 다가온다. 관람자는 이러한 불규칙적이며 일정치 않은 대상과의 관계를 분노해하거나 안타까워하지 않는다. 오히려 관람자의 그간 경험에서 일탈된 느낌들은 대상에 대한 감상을 더욱 매력적인 긴장으로 위치 이동시킨다. 그러므로 대상을 관람하는 감상-관람자는 이러한 불규칙적인 시간을 위해서라도 더더욱 관람의 시간을 허용-모색하려한다. ■ 배준성

배준성_The Costume of Painter - Still Life展_아트파크_2016
배준성_The Costume of Painter - Still Life展_아트파크_2016

Joonsung Bae is an author who keeps on delving into the essence of art in both painting and photography, the traditional languages of image production. Since the beginning of 1990s, Bae has questioned the problem of vision in relation to appearance(phenomenon) via painting works representing continuous images. This article tries to trace the path of the author's recent works which compound vinyl-material images onto photographs, and ultimately to understand the essence of the works most clearly. ● Ironically, people in modern society don't cease to stop seeing, making, using, reading, and interpreting images though threatened seriously by flood of those images at the same time. Artists, the producers of images, are also affected by such (al)ready-made images and make use of them in producing their own. They are always pursuing a uniqueness of their own images, but that is not so easy a task. In today's situation of art culture that is totally overwhelmed by various moving images within multimedia and images within cyberspace, authors are experiencing the most profound despair that have ever been tasted throughout art history. This situation is now transforming the paradigm of art and even the definition of art itself, and also compounding confusion in contemporary artists. ● Bae tries to find the answer in the very basic theses concerning painting behavior, representation, vision, and producing or communicating through images. These topics such as painting behavior or representation sounds like old-fashioned ideas that are abrogated in art history long time ago. The invention of photography and development of abstract art have consolidated this abrogation. However, Bae refuses to avoid these problems(or topics) and also bears the brunt of the problem of photography. The uniqueness of Bae's works lies on this very coherent exploration and the comprehensive reinterpretation on these problems. (The Modernity of Vision and Recontextualization of 'Painting') ■ Chandong Kim

1.moving still-life1-1. A painting is inanimate. It stands face to face with animate objects. The attraction of a still life lies not in its quiet, placid nature, but in the dynamic energy contained therein. A painter moves inanimate objects and in consequence, the painting once again becomes a still life. 1-2. Still lifes provide a rhythm that can move thought. This rhythm in turn generates more still lifes. Still lifes generated by still lifes are therefore not restrictive, but predicative. 2. Producer as Audience, Audience Producer ● The relationship between objects under appraisal and the audience does not always depend on fixed principles or rules, nor is it continuous. On the contrary, in terms of the intensity of the feeling concerning the object, the more discontinuous and the more in violation of the visual rules heretofore the relationship is, the more intense and real the feeling gets. The audience does not become indignant or impatient at such irregular and inconsistent relationship with the objects. The feelings that depart from the audience's past experiences rather transform the appreciation of the object onto another level, one of magnetic tension. Thus, in order to have such moments, the appreciator-audience tries to allow and seek for viewing time. ■ BAEJOONSUNG

Vol.20160409i | 배준성展 / BAEJOONSUNG / 裵准晟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