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IR

곽상원_김미라 2인展   2016_0423 ▶︎ 2016_0505 / 월요일 휴관

NOIR-곽상원_김미라 2인展_대안공간 눈_2016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_마을기업행궁솜씨

관람시간 / 10:00am~07:00pm / 월요일 휴관

대안공간 눈 ALTERNATIVE SPACE NOON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화서문로 82-6 (북수동 232-3번지) 제1,2전시실 Tel. +82.31.244.4519 www.spacenoon.co.kr cafe.daum.net/artspacenoon www.facebook.com/artspacenoon

'느와르 (noir)' ● 현실은 무엇일까? 현실은 그저 오늘의 일상을 반복하는 것에 불과한데 우리는 언제나 현실, 현실성을 찾아다닌다. 본 전시의 주제도 크게는 지금의 현실, 즉 현실성이다. 김미라와 곽상원은 각자 일정 거리를 유지한 채 개인적인 공간 안에서 관조하듯 세상을 바라보고 표현하고 있다. 곽상원은 개인적 공간 안에 숨어서 '망원경'으로 세상을 관찰하고 이미지를 '사냥'해왔다. 김미라는 문화와 문화사이를 '횡단'하는 유목민적 생활에서 오는 감성과 내면의 상상이미지를 차가운 도시의 풍경 속에 쏟아낸다. 주관적 세계를 확고히하고 있는 작가들은 젊은 예술가로서 자신의 내면에 침잠하는 것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를 끊임없이 되물어야하는 운명에 놓여있음을 토로한다. 그리고 최소단위의 집단인 두 명이 모여 개인 간의' 시선을 교차함으로써 발생하는 교집합 혹은 '간극의 틈'을 통해 지금의 현실성을 드러내보고자한다.

곽상원_triangural b-side_캔버스에 유채_91×116.8cm×2_2016 곽상원_triangural b-side_캔버스에 유채_45.5×53cm×4_2016 곽상원_triangural b-side_캔버스에 유채_60.6×72.7cm_2016
곽상원_Noir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60×370cm_2016
곽상원_Double_캔버스에 유채_53×65cm_2016
곽상원_Burn_캔버스에 유채_45.5×53cm_2016
김미라_night culture_에칭, 콜라주_60×45cm×8_2014
김미라_passing by_나무에 아크릴채색, 콜라주_12×12cm×2_2016
김미라_reincarnation_콜라그래피_90×120cm_2014

느와르는 필름에서 비롯된 어두운 분위기, 범죄와 같은 비정한 현실세계를 드러내는 장르를 지칭한다. 이 또한 현실을 마냥 밝고 희망찬 것에서 이면의 암울한 세계가 존재한다고 이야기하기위한 리얼리즘의 태도로 여겨진다. 느와르는 먼저 두 작가의 색채에서 표면적으로 두드러진다. 그리고 들여다보자면 각자 다른 방식이지만 '이미지'를 소재로 오늘날의 리얼리즘에 접근하고 있다는 점이 드러난다. 곽상원은 인터넷 이미지의 폭력성에 주목하고 있으며 김미라는 이미지의 간접성으로인한 자연과 인간 관계의 변화를 이야기하고자한다. 평면 회화인 판화와 페인팅을 사용하는 두 작가의 매체에 대한 접근 방식에서 넘치는 이미지들 속에서 독립된 장면은 존재할 수 없다는 이미지의 텍스트성을 인식하고 있음을 발견한다. 영화가 현실을 드러내듯 마치 느와르 필름의 분위기를 풍기는 흑백의 회화들은 내러티브적이며, 때로는 콜라주와 같은 '차용'의 전략을 취하고 있다. ■ 대안공간 눈

Vol.20160423f | NOIR-곽상원_김미라 2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