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ound and Round

정문경展 / CHUNGMUNKYUNG / 鄭文景 / installation   2016_0427 ▶︎ 2016_0601 / 일,공휴일 휴관

정문경_제자리걸음_혼합재료_가변설치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40223c | 정문경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6_0504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 / 09:00am~06:30pm / 토요일_12:00pm~05:00pm / 일,공휴일 휴관

송은 아트큐브 SongEun ArtCube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421(대치동 947-7번지) 삼탄빌딩 1층 Tel. +82.2.3448.0100 www.songeunartspace.org

정문경의 작업은 사회 속에서 형성되는 관계에 대한 관심에서 시작되어 개인과 개인, 개인과 집단 등 인간관계에서 느끼는 고충과 불편한 감정들을 다룬다. 작가는 개인전 "Known"(2011)과 "Floating Floating"(2012)에서 미키마우스, 푸우 등 유명한 캐릭터 인형의 겉과 속을 뒤집고 확대하는 방식으로 누구에게나 친숙한 인형을 기괴한 모습으로 선보였다. 정리되지 않은 안쪽 면의 실밥들과 튀어나온 눈알이 부각된 거대한 인형은 다소 충격적인 모습으로 어린 아이들에게 동경의 대상인 캐릭터 인형의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낯선 이면을 보여줬다. "Around the Clock"(2013)에서는 주변 사람들로부터 받은 옷을 엮어 만든 「Fort」(2013)와 「Rain Drop」(2013)을 통해 어린 시절 자신만의 공간을 꿈꾸며 만들었던 아지트를 재현하는 등 개개인이 간직하고 있는 기억과 추억을 담았다. 작가는 개인의 성향을 잘 드러내는 주변 사람들의 옷을 조합하고 엮는 행위를 통해 서로간의 관계를 연결 짓고 타인과 소통하고자 했다.

정문경_Yfoog_혼합재료_가변설치_2016
정문경_젖니_혼합재료_7×5×5cm_2015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사회적 관계 안에서 반복되는 갈등 속에 점차 기억에서 잊혀져 가는 어린 시절의 꿈과 상상력 등을 일깨우는 작업을 선보인다. 주변인들의 옷을 연결하여 그네에 날개를 달아준 「제자리걸음」(2016)은 그네를 타고 하늘을 나는 상상을 하던 어린 시절 기억에서 시작되었다. 작가에게 옷은 시간의 흐름과 오랜 기억을 간직한 사물로, 개인의 추억이 담긴 옷을 연결하는 방식으로 관계 속에서 형성되는 갈등을 해소하고자 한다. 하지만 높이 발을 뻗어도 일정 범위를 벗어날 수 없는 그네는 마치 인간 관계에서 끊임없이 소통을 시도하지만 한계에 부딪히는 본인의 상황과도 맞닿아 있다. 구피 인형을 뒤집고 확대시켜 본래의 매끄러운 표면과 달리 정돈되지 않은 실들과 천을 짜깁기 한 흔적이 드러난 「Yfoog」(2016)는 사회 안에서 겪는 수많은 갈등으로 인한 심리적 불안감 등 겉으로 보여지지 않는 내재된 내면의 모습을 투영하고 있다. 특히 캐릭터 고유의 색이 사라져 자아가 상실된 듯 보여지는 구피 인형은, 모순된 상황 속에서 혼돈 상태에 놓인 개인의 모습을 대변한다. 「식은땀」(2015)은 인간 관계로부터 느끼는 어려움을 시·청각적으로 표현한 작업으로, 극도의 긴장상태에서 흐르는 식은땀을 빨래에서 떨어지는 물소리로 표현한다. 이렇듯 관계에 대한 작가의 고민은 사회 및 인간 관계 형성의 근원이자 시초인 어린 시절에 대한 그리움으로 연결되며 과거를 회상할 수 있는 다양한 소품을 통해 동심으로 돌아간다. 학생들의 상징이기도 한 순백색 체육복 「모범생」(2015)과 「우등생」(2016), 자신의 어린 시절 기억을 담은 「테두리」(2015)는 작가의 작업 과정 및 관심사를 살펴 볼 수 있는 드로잉으로, 유년시절을 추억하고 회상하도록 유도한다. 또한 유년기에 빠진 이를 버리지 않고 유치 보관함에 넣은 「젖니」(2015)는 어린 시절의 순수함에 대한 그리움을 형상화한다.

정문경_모범생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5
정문경_우등생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6

정문경은 전시 제목 『Around and Round』와 같이 삶이 돌고 도는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경험하게 되는 어려움을 각자의 방식으로 극복하고 살아가 듯, 작업을 통해 관계 속에서 부딪혀 온 문제들을 해소한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사회적 관계에서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내면의 상처에 주목해 이를 개개인이 간직하고 있는 사적인 기억과 동심을 자극하는 방식으로 치유하고자 한다. ■ 박해니

정문경_테두리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5

사람과 사람, 사회와의 관계에 관해 관심을 가지고 그 접점에 대한 고민을 한다. …중략… 현실에 항상 공존하지만 내면에 숨겨져 보이지 않는 본인만이 인식하는 반대의 이면을 안과 밖이라는 양면성을 바탕으로 표현하고자 한다. 이는 사회와 집단 속에서 개인이 가지는 갈등과 심리적 불안감을 투영한다. ■ 정문경

정문경_식은땀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5

The work of Chung, Mun-Kyung sprouts from her interest in social relationships that form within society, addressing the frustrations and uncomfortable mental burdens that arise from between individuals, between individuals and groups, etc. In her solo exhibitions Known (2011) and Floating Floating (2012), Chung took well known character dolls like Winnie the Pooh and Mickey Mouse to be enlarged and turned inside out, giving them bizarre appearances. The unkempt disarray of threads jutting out from the underside seams and the abnormally protruding eyeballs of the gigantic dolls expose the usually concealed and rather disturbing interior of characters idolized and adored by young children. Through Fort (2013) and Rain Drop (2013) presented in the Around the Clock (2013) exhibition, Chung addresses memories and recollections harbored by individuals by joining together clothes donated by friends, recreating her childhood playhouse she would make out of her need for her own space. The combining and entwining of clothes – that well reveal personal tendencies and dispositions – of the people around her is Chung's attempt to physically depict the mutual connections between her acquaintances and herself while simultaneously reaching out to others. ● For this exhibition Around and Round Chung showcases works that awaken the childhood dreams and imagination of people that is fading away from having to deal with continuous conflicts that occur within social relationships. Inspired by her imagination of flying through the sky on a swing as a child, March in Place (2016) literally gives wings to a swing constructed of clothes from friends. To Chung, clothes are a representation of passing time and an embodiment of things remembered. Tying together such memory laden items of people is her way of attempting to resolve conflicts that arise from human relationships. But the swing that can only go so high no matter how hard you stretch and rock your legs is a reminder of Chung's own situation, coming up against limitations despite her efforts in constantly attempting communication between human relationships. Similar to her earlier oversized sculptures, for Yfoog (2016) Chung creates an enlarged Goofy doll turned inside out exposing the disorganized underside of threads and cloths instead of having its usual smooth cover as a way of projecting the hidden psychological disquiet and anxiety of people resulting from having to live through the endless discords dished out by society. Having lost its trademark colors Goofy, or Fyoog in this case, seems to have lost its identity, much like a confused individual locked in a conflicting situation. Chung expresses the stresses of social relationships through a visual auditory method in Cold Sweat (2015), using the sound of dropping water to represent the cold sweat that trickles down your spine at times of extreme stress. Such contemplations of relationships naturally lead the artist to the longing of childhood – the source and origin of society and forming of human relationship – and brings into her work various items that take us back to the days of innocence. The three drawing works, Goodie Goodie Student (2015) and Super Duper Student (2016) use the all-white PE uniform that is very symbolic of students in Korea and Frame Work (2015) that holds pieces of Chung's childhood memories, are ways to peer into the artist's mind and work process while prompting us to look back to our own younger days and reminisce. Accompanying the three works is Milk Tooth (2015), a physical representation of yearning for the innocence of childhood. ● As implied in her exhibition title Around and Round, the artist seeks to resolve problems resulting from relationships through her work, just as how everyone in their own way faces and overcomes hardships they come across during life that can take us for a spin. In this exhibition, Chung particularly focuses on the concealed inner scars that result from social relationships and aspires to heal them by stimulating our private memories and childlike innocence we all individually harbor inside. ● "I take an interest about the relationships between people and between people and society, and contemplate over their points of convergence…There is an "other" side of the opposite that is always present in reality but is concealed internally, and the existence of which can only be made aware by the self. I intend to express it on the basis of the inside-outside duality. It is the projection of the contemplations and psychological anxieties individuals suffer as members of society and a communal group."(ChungMunKyung) ■ Haeni Park

Vol.20160427i | 정문경展 / CHUNGMUNKYUNG / 鄭文景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