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면 조각으로 구현된 공간의 일상

조성천展 / JOSEONGCHEON / ??? / craft   2016_0503 ▶︎ 2016_0531 / 주말,공휴일 휴관

조성천_가끔은 착각하며 산다_종이, PVC_16.5×22cm_2016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2016 이랜드문화재단 6기 공모展

주최,기획 / 이랜드문화재단

관람시간 / 09:00am~06:00pm / 주말,공휴일 휴관

이랜드 스페이스 E-LAND SPACE 서울 금천구 가산동 371-12번지 이랜드빌딩 Tel. +82.2.2029.9885 www.elandspace.co.kr

평면회화는 물감에 의해 그려지는 그림이다. 때로는 부재로서 오브제가 이용되기도 하지만, 안료는 회화예술에서 가장 중심적인 재료이다. 조성천의 작품은 평면의 예술이지만, 안료 대신 종이가 작품화되고 있다. 그리거나 칠하는 회화적인 요소를 배제하고 종이 자체를 작품으로 변모시키며, 그것이 만들어내는 입체적 효과를 조각화시키는 기법을 사용하고 있다. 작품의 주재료인 하드보드지는 분명 평면이자 단면이지만, 한 겹씩 쌓아 올리는 과정의 결과는 2차원을 넘어서는 3차원을 완성한다. 그래서 겹겹이 쌓여진 하드보드지는 조각을 연상시킨다.

조성천_주차장은 다홍색으로 칠해줄께_종이, PVC_22×16.5cm_2016

작품은 해체와 조합의 형식으로 이루어진다. 작가는 작품의 소재를 개별적으로 보이도록 분해한다. 즉, 한 작품의 화면에 등장하는 것들을 따로따로 구분하여 바닥, 벽, 사람, 동물 등 모든 개체들은 한 장 이상의 종이로 나누어진다. 이것은 평면상태의 화면에서 각 소재를 핀셋으로 분리해 내는 것과 같다. 해체의 이유는 하드보드지로 고유의 형태를 재단하기 위해서이다. 외형은 작품 구조를 형성하는 중요한 요소이다. 그것은 대상의 외형을 갖추어야 부조의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작품은 채색으로 모양의 특징을 표현하지 않으므로 형상의 외형이 갖는 의미가 클 수 밖에 없다. 해체된 것들은 다시 조합의 과정을 거치게 된다. 겹겹이 포개지는 하드보드지는 해체되었던 대상을 결합시켜 입체적이며, 부조의 형태로 한 화면을 연출하게 된다. 작품은 공간성을 다루는 입체성을 갖고 있지 않지만, 평면의 한계를 다른 형태의 입체로 보여준다는 점이 독창적이다. 작품의 화면은 보이는 내용이나 스토리가 공간성을 갖게 만든다. 그의 공간개념은 사각형 액자의 범위 내에서 종이가 겹쳐지고 쌓이는 방식에서 실현된다.

조성천_나는 왜 모른 척만 했을까_종이_22×16.5cm_2016
조성천_돌아다니다 보면 문득_종이_22×16.5cm_2016

색종이는 작품 제작 과정에서 마지막으로 채색역할을 담당한다. 맨 하층부에서 상층부까지 쌓인 종이의 단층은 조각도의 흔적으로 남겨지고, 맨 위에 올려진 색종이는 주제에 걸 맞는 색으로 처리하여 내용을 돋보이도록 한다. 작가는 주로 색지의 배색 관계를 활용하여 소재간의 상호 관계를 보완해간다. 작품의 주제, 화면상 전체 분위기에 부합될 수 있는 종이의 선택은 작품의 내용이 결정되는 순간이다. 작가에게 하드보드지는 작품의 기틀이고 색종이는 화면의 마감재와 같다. ● 작품의 주제는 일상이다. 평범한 것들, 눈에 익숙한 것들, 일상에서 오는 재미가 작품의 주제이다. 조성천은 보통 사람들과 같이 나누는 예술을 생각하는 작가이다. 그의 예술은 어렵지 않게 접근하고 서로 나눌 수 있는 것을 최고로 여긴다. 그래서인지 작품의 이야기는 모두가 일상의 모습이다. 그가 추구하는 방향은 평범한 것을 특별하게 만들어내는 것이 될 것이다.

조성천_어른도 아프다_종이_26.2×26.2cm_2015
조성천_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_종이, 나무_22×16.5cm_2015

작가는 종이를 이색적인 재료로 변모시켰다. 평범한 것을 특별하게 만들어 내는 것을 추구하듯, 결코 색다르지 않은 종이를 평면 조각으로 새롭게 만들어냈다. 평면과 조각이라는 상반된 개념을 하나로 묶어낸 주제는 작품 제작에서 가장 독특한 방법이다. 평면 조각은 투각 효과를 주기도 하면서 화면 속에 입체감을 완성하고 있다. 투각 효과는 파내고 채우는 입체 구조를 복잡하게 보이도록 강조한다. 그리고 일상의 어느 장면은 입체화 되어가면서 특별한 이야기로 전개된다. 그 색다른 평면에서 펼쳐지는 입체 조각은 유년시절의 조립 장난감을 보는 것 같이 사람들에게 자연스럽게 다가온다. ■ 천석필

조성천_마음이 안 다치게_종이_22×16.5cm_2016
조성천_온다던 사람은 오지도 않고Ⅱ_종이, 나무_22×16.5cm_2015

종이라는 소재가 주는 질감은 나에게 있어서 그 어떠한 것 보다 좋고 남다르다. 종이는 종류에 따라 그 질감과 손끝에 느껴지는 촉감이 다르다. 어떤 종이를 만지면 차갑고 예리하며 날이 서있는 것 같이 느껴질 때가 있고, 또 어떠한 종이는 투박하며 서걱서걱한 맛을 느끼게 해준다. 나는 특히 접합판지의 느낌을 좋아하는데, 보통 골판지라 부르는 이 종이의 단면을 자르거나 겉면을 벗겨내면 거기서 나오는 그 부분의 질감이 정말 좋다. 그 질감은 접합판지가 아니고서는 이러한 느낌을 들게 해 주는 재료가 없는 것 같다. 또 종이 자체는 2차원적인 평면이지만, 이것을 겹치고 찢고 구부리는 것에 따라 3차원으로 변하며 어느 순간엔 평면과 입체의 경계 선상에 서있기도 한다. 작업은 그러한 종이의 쓰임이 공간에 어울리고 장소에 맞아 들어가는 느낌으로 일상의 공간을 나만의 시점에서 재해석 하고 그것을 종이만으로 표현해, 종이에 대한 좀 더 다각적이고 다양한 가능성을 보여주고자 했다. ■ 조성천

Vol.20160508f | 조성천展 / JOSEONGCHEON / ??? / cra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