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ssoming Lighting

양태모展 / YANGTAEMO / 梁泰模 / sculpture   2016_0520 ▶︎ 2016_0529 / 월요일 휴관

양태모_Blossoming Lighting展_천안예술의전당미술관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41009f | 양태모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6_0520_금요일_03: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천안예술의전당미술관 CHEONAN ART CENTER MUSEUM OF ART 충남 천안시 동남구 성남면 종합휴양지로 185 Tel. +82.41.521.3542 www.cnac.or.kr

고향마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닥나무에서 한지나 삼베의 원료로 섬유를 뽑아내는 일은 어머니를 포함한 마을 여성들의 힘겨운 노동이었 다. 나는 닥섬유를 우드 평면에 꼴라쥬하거나 산업폐기물에 닥섬유를 입히는 작업을 통해 일상, 노동, 기억, 풍경을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데 천착해왔다. 단단한 우드 평면에 부착된 가녀리지만 질긴 닥섬유가 만드는 시각적 이미지나 조형성은 아름다움보다는 삶의 고통과 노동의 고 단함을 위한 것이었다. 산업폐기물에 입혀진 닥섬유는 죽음이 불가능한 폐기물에 수의를 입히고 그것에게 삶과 죽음을 되돌려주려는 시도였 다. 그렇기에 나는 기존 작업에서 작품과 관객의 소통 보다 작품 자체의 정당성을 중시했다. 즉 작품이 그 자체로 삶과 죽음을 갖기를, 그 자 체로 존재하기를 원했다. 그래서 기존 작업은 부정적이고 어둡고 강렬했고, 감상을 위한 것이 아니었다. 작품을 통한 관객과의 소통은 부차적 인 문제였다. 전시는 단지 연작의 완성이나 완수로서의 의미를 가졌다고 할 수 있다.

양태모_Blossoming Lighting展_천안예술의전당미술관_2016
양태모_無爲器(무위기)_혼합재료_2016
양태모_Light-Free Spirit_혼합재료_60.5×91cm_2016 양태모_Light-Free Spirit_혼합재료_60.5×91cm_2016

이제 나는 그런 비타협적이고 고지식한 자세에서 조금 자유로워진 것 같다. 그 단계를 이제 넘어온 것 같다. 그만큼 오랜 시간 공을 들여 철저히 그 작업에 집중했다. 이번 전시에서 닥섬유는 캔버스 위에 부착되었다. 그리고 회화를 위한 색이 닥섬유에 입혀지기도 했다. 기존의 설치, 입체, 꼴라쥬의 형식은 이번에는 회화 형식으로 조금 이동했다. 닥섬유는 이제 살아있는 인간을 위한 이미지, 조형성을 만들어낸다. 그 것은 꽃이거나 춤이나 음악적 리듬을 만들어내려고 한다. 기존의 닥섬유의 이미지보다 부드럽고 아름답고 심지어 겸손하다. 아마 내가 그렇게 바뀐 것 같기도 하다. 여유가 생긴 듯하다. 나무에서 뽑아낸 섬유로 나무에서 올라오는 꽃을 만들어낸 것이다. 꽃은 춤이고 리듬 아니던가! 관 객을 배려하게 된 듯도 하다. 나의 작품을 보러온 관객들이 캔버스에 부착된 닥섬유에서 감상을 관조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

양태모_無爲化(무위화)_혼합재료_120×240cm_2016
양태모_Light-Free Spirit_혼합재료_120×240cm_2016
양태모_Light-Free Spirit_혼합재료_91×60.5cm_2016 양태모_Light-Free Spirit_혼합재료_91×60.5cm_2016

나무와 꽃, 닥섬유와 조형적 이미지, 색과 빛, 회화와 오브제 등등의 관계도 작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번 전시작에서 좀 더 강조된 것은 비단 색의 표현이 아니라 빛의 발산이었다. 캔버스에 부착된 닥섬유가 꽃이나 춤과 같은 이미지를 만들어내고 있었기에 나는 거기에 좀 더 많은 빛, 희망을 첨가하고 싶어졌다. 그래서 알루미늄 가루를 캔버스에 올린 닥섬유 위에 마지막에 뿌렸다. 반짝이 가루의 가벼움과는 다 른 성스럽고 종교적인 느낌을 표현하고자 펄 물성을 이용했다. 고향마을은 차로 언제든 갈 수 있는 가까운 곳이지만 내 작업은 늘 그곳으로 돌아가려고 하는 것 같다. 작가가 되겠다는 결심을 하던 어린 시절 내가 보고 느꼈던 그곳의 인생과 풍경을 나는 줄곧 작업의 소재이자 주제 로 갖고 왔다. 이번 작업에서 나는 맑고 밝고 담백했던 유년기로 빛나는 꽃을 갖고 돌아가고 있다. ■ 양태모

양태모_Blossoming Lighting展_천안예술의전당미술관_2016
양태모_無爲化(무위화)_혼합재료_가변설치_65×95cm_2016
양태모_無爲(무위)_혼합재료_120×240cm_2016

It was arduous work for village women, including my mother, to extract fiber for Korean handmade paper or hemp cloth from paper mulberry that commonly grew in my home village. I have been delving into the visual expression of daily life, labor, memory, and landscape through my work of collaging mulberry paper on flat surfaces of wood or coating it on pieces of industrial waste. The visual image and composition1) ● created by the thin but tough mulberry paper attached onto the hard flat surface of wood were intended to express the agony of life and exhausting labor rather than beauty. Coating industrial waste with mulberry paper was an attempt to shroud something that is without death and return to it both life and death. Hence in my previous work, I valued the legitimacy of the piece itself rather than the communication between it and its spectators. In other words, I wanted my pieces themselves to have their own deaths, to exist as they are. Thus my pieces so far have been negative, dark, and intense, not meant to be empathized with by the viewers. Communication with the spectators through my artwork was a secondary consideration. Exhibition had its significance only as the completion or conclusion of a series of works. ● Now, it seems that I am a little bit free from that uncompromising and inflexible attitude. Perhaps I am past that stage now. My pieces here are an outcome of careful and elaborate concentration for long periods of time. For this exhibition, mulberry paper was attached onto the surface of canvas. At times, the mulberry paper was also coated with colors for painting. The styles of installations, three-dimensions, and collage that have preoccupied my mind in the past, have shifted slightly toward the genre of painting this time. Mulberry paper now creates images and plasticity for living human beings. It tries to produce a flower, a dance, or a musical rhythm. Compared to the images of mulberry paper in my previous work, it is more soft, beautiful, and even humble. I may probably have changed in this way. It seems like I am more relaxed now. Out of the fiber extracted from a tree, I made flowers going up from another tree. The flower is both dance and rhythm, is it not! I seem to care more about the spectators now. I wish that those who come to see my work enjoy the mulberry paper fixed onto the canvas and have time for thoughtful observation. ● Another important part of my work was played by the relationship between trees and flowers, mulberry paper and figurative images2)2) 역자 주: '조형적 이미지'를 여기서는 'figurative images'로 옮깁니다. , colors and light, and painting and objects. For this exhibition, more focus was put on not only the expression of colors but also on the emission of light. Since the mulberry paper fixed to the canvas was creating images like flowers and dance, I wanted to add more light, more hope into it. So at the finish, I sprinkled aluminium powder onto the mulberry paper on the canvas. In order to create a sensation different to the frivolity of glitter, I used traces of pearl to carry the essence of something sacred or religious. My home village is near enough to drive to at any time, yet my work always seems to be drawn back to this place. For my material and subject matter, I have always been carrying the life and landscapes that I saw and felt in my childhood, in the early times when I decided to become an artist. In this work I am coming back to those clear, bright, and simple days of childhood with some glowing flowers. ■ YANGTAEMO

Vol.20160520c | 양태모展 / YANGTAEMO / 梁泰模 / sculp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