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지평의 사이

김사환-ECRITS展   2016_0603 ▶︎ 2016_0619 / 월요일 휴관

오프닝 및 출판회 / 2016_0603_금요일_05:00pm

2016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장르융합기획展

참여작가 / 김사환

후원 / 청주시_청주시립미술관

관람료 / 문의문화재단 입장객에 한해 무료관람

관람시간 / 10:00am~07:00pm / 월요일 휴관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DAECHEONGHO ART MUSEUM 충북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대청호반로 721 2전시실 Tel. +82.43.201.0911 museum.cheongju.go.kr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장르융합기획전 - 두 지평의 사이 : 김사환 ECRITS 展은 미술과 타 장르와의 융합을 통한 다양한 형식을 도입한 전시이다. 2015년 서울드로잉클럽의 당신의 여행展에 이어 2016년 '지역 문학과 미술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청주지역에서 활동하는 시각예술가와 문학인을 초대했다. 각 전시실은 참여 작가와 주제에 따라 각각의 전시성격을 가지고 있으며, 시각과 문학 - 두 장르 간의 지평과 교류하는 과정에서 발현하는 담론들을 모색 할 수 있다.

김사환_두릅-사모_하드보드에 아크릴채색_55×39cm_2016
김사환_보편적 시각의 대상_종이에 목탄_78×55cm_2016
김사환_구룡폭을 바라보며_하드보드에 아크릴채색_55×39cm_2016
김사환_서로 다른 생각_하드보드에 아크릴채색_55×39cm_2016
김사환_개처럼 싸웠네_하드보드에 아크릴채색_55×39cm_2016
김사환_가난한 청년의 꿈_하드보드에 아크릴채색_55×39cm_2016

이번 전시는 총 3섹션을 나눠져 독립된 주제로 운영하며, 제1전시실 『향향향-신동문을 생각하다』, 제2전시실『김사환-ECRITS』, 제3전시실『사행-사이』를 개최한다. 제 2전시실 『김사환-ECRITS』展은 문의지역에 기반을 두고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김사환작가의 작업세계에 주목하고, 텍스트를 기반으로 풀어낸 82점의 신작을 소개한다. 3년 만에 개최하는 이번 전시는 삶을 살아가며 관찰한 주변의 사소한 현상들을 조형화된 언어로 표출한다. 삶의 아름다움과 부조리에 따른 작가의 심리적 흐름과 격물적 태도를 텍스트로 기록한 후, 그것을 드로잉화 하는 과정을 통해 개인이 표현할 수 있는 다양성을 보여주고 있다.

김사환_개됐네_하드보드에 아크릴채색_39×55cm_2016
김사환_버림받은 천사_하드보드에 아크릴채색_55×39cm_2016
김사환_아무도 오지 않는 바다_하드보드에 아크릴채색_39×55cm_2016
김사환_월류봉_하드보드에 아크릴채색_55×39cm_2016
김사환_음습한 동행_하드보드에 아크릴채색_39×55cm_2016

김사환 작가는 1966년 충북 청원 출신으로, 서울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했다. 현재 문의면에 거주하며 대청호가 보이는 양성산 기슭에 위치한 작업실에서 10년째 작업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그의 작품에는 예술에 대한 성찰과 고민이 고스란히 녹아있다. 그의 작업은 개인적인 창작물로 그치지 않고 사회로 환원되어야 한다고 이야기하며, 미술과 다양한 예술의 장르간의 통섭을 시도하고 있다. 천안 예술의전당미술관 기획초대전,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개인전,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기획초대『호흡』]展등 다수의 전시에 참여했다. ■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Vol.20160607d | 두 지평의 사이 - 김사환-ECRITS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