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의 사실주의

NORTH KOREAN ART: THE EVOLUTION OF SOCIALIST REALISM展   2016_0618 ▶ 2016_0814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6_0618_토요일_06:00pm

참여작가 김송근_김수동_김룡_김용권_김은관_김인숙 박대연_박룡삼_리재현_리완선_리헌옥 신영생_장길남_정철_조종만_최창호_황병호

기획 / 문범강

관람시간 / 11:00am~04:00pm / 월요일 휴관

아메리칸 유니버스티 뮤지움 카젠 아트센터 American University Museum at the Katzen Arts Center 4400 Massachusetts Avenue, NW Washington, D.C Tel. +1.202.885.1300 www.american.edu/cas/museum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DPPK) 밖에서 보았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북한에도 미술이 편재하며, 역동적이란 사실에 놀라게 된다. 선전용 벽화와 포스터가 도처에 널려 있으며, 다양한 전시가 미술관과 박물관에서 열리고, 가정은 풍경화와 새나 꽃 등이 그려진 그림들로 장식되어 있다. 예술가들은 사회에서 높은 지위를 지녔으며, 미술교육은 초등부터 고등교육까지 학생들 사이에 대중화되어 있다. 많은 학생들이 미술을 전공으로 선택하고 있으며, 소수의 인원만 채택하는 북한에서 가장 명성 높은 평양미술대학으로의 입학은 치열하다. 이러한 학생들의 최종적 목적은 국가에서 운영하는 엄청나며 명예로운 미술기관에서 일하는 것이다. 따라서 미술은 북한 내에서 막대한 역할을 수행 중이다. ● 민족 문화의 중심이자 고도로 발달된 측면인 북한현대미술의 형태와 구조는 바깥세상에는 주로 알려지지 않았다. 서구에서 이해하는 예술에 대한 진정한 의미가 북한에도 실존하는지에 대한 질문은 아직까지도 북한 밖의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답변될 수 없다.

한반도의 사실주의-NORTH KOREAN ART展_아메리칸 유니버스티 뮤지움 카젠 아트센터_2016 (Photo by Roberto Bocci)
한반도의 사실주의-NORTH KOREAN ART展_아메리칸 유니버스티 뮤지움 카젠 아트센터_2016 (Photo by Roberto Bocci)

이 전시는 북한미술이 단순한 선전용이거나 키치라는 고정관념을 부수고, 세련되고 미묘한 표현적 성취의 가능성을 탐구하여 북한미술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자 한다. 여기서는 기존에 인식되지 못했던 북한의 예술적 실험과 특히 국가의 문화적 균질성 안의 사회적 사실주의의 진화에 대해 살펴보겠다. 이번 전시는 북한만의 특별한 사회주의와 그 전통을 반영하는 기념적인 전경을 포함해 1960년대 후반부터 현재에 이르는 중요한 조선화 작업들을 소개한다. ● 조선화 분야에서 보여지는 북한의 사회주의적 사실주의의 발전은 예술가들의 능숙한 솜씨로 보여진다. 화선지 위의 수묵화는 수정이나 덧칠이 거의 불가능하기에 많은 기교를 요구한다. 이러한 측면은 일정부분 수채화와 재료적인 면에서 비슷할지 모르지만, 흡수성이 뛰어나고 찢어지기 쉬운 얇은 화선지 위에 그려지는 수묵화는 두꺼운 수채지에 그려지는 서양의 수채화와는 별개로 이해될 수 있다. 그리하여, 수묵화는 뛰어난 기술과 높은 집중력을 요구하는 예술형식이다. ● 말을 탄 기수가 불타는 다리를 건너는 모습을 묘사한 작품 메신저Messenger에서 보여지는 바와 같이 북한 예술에서 내러티브는 보통 환상적이고 과장되었다. 작별Farewell과 전쟁터로의 출정 Charging Forward the Battlefield에 도출된 감정들은 극적이고 멜로드라마적이다. 또한 이러한 작품 속에는 단호한 결의와 더불어 예기치 않은 장엄과 평정이 깃들어 있다. ■ 문범강

한반도의 사실주의-NORTH KOREAN ART展_아메리칸 유니버스티 뮤지움 카젠 아트센터_2016 (Photo by Roberto Bocci)
한반도의 사실주의-NORTH KOREAN ART展_아메리칸 유니버스티 뮤지움 카젠 아트센터_2016 (Photo by Roberto Bocci)

엇박자로 뛰는 두 개의 심장 ● 정치에 휘말릴 생각은 없다. 물론 원인과 결과를 따지자면 정치의 그늘에서 한 치도 벗어날 수 없다는 것도 알고 있다. 하지만 분단의 공기를 70여년 마셔왔고 아직도 그 숨죽이는 긴장감이 얼마나 더 지속될지 가늠조차 힘든 현실에서 그나마 예술의 힘을 빌려 조금 더 신선한 공기들의 살랑거림을 느끼고자 하는 욕심뿐이다. 안타깝지만 분단 상황이 만들어낸 왜곡된 현실은 예술계에도 그대로 적용되었다. 성급한 예술가들은 자의건 타의건 남과 북으로 재위치 되었고, 굳어지는 양측 체제에 복무하거나 숨죽이며 살아야 했기에 아직도 분단의 그늘은 싸늘하기만 하다. 하지만 21세기는 그야말로 문화의 세기이고, 빠른 정보화 사회의 환경들은 체제는 물론 국가 간의 경계마저 무너트린 지 오래다. 물론 통일이라는 거대한 숙원은 민감하고 복잡한 정치의 영역이다. 그렇다 치더라도 예술영역의 상호교류는 더 이상 미뤄놓을 경우 자연연령의 한계로 말미암아 남과 북 모두에게 돌이킬 수 없는 반도문화의 퇴행 또는 민족문화의 망각을 가져올 것이라는 생각이다.

한반도의 사실주의-NORTH KOREAN ART展_아메리칸 유니버스티 뮤지움 카젠 아트센터_2016 (Photo by Roberto Bocci)
한반도의 사실주의-NORTH KOREAN ART展_아메리칸 유니버스티 뮤지움 카젠 아트센터_2016 (Photo by Roberto Bocci)

누군가 남한을 섬이라 불렀다. 삼면이 바다에 둘러싸인 반도이고 북쪽으로 바다보다 더 험한 이념의 절벽과 맞닿은 괴로운 섬. 물론 반대편 북의 사정도 다르지 않다. 어찌되었건 남과 북은 양측 모두 기형적 미술을 결과했다. 이를 때로는 나름의 정체성 내지는 고유성으로 평가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 이면에 감추어진 창작의 문제점들은 왠지 서로가 떳떳하지 못한 민낯을 지니고 있음을 스스로 반성하게 만든다. 사실 개별 창작자들에게 중요한 것은 정치적 통일 내지는 민족문화의 복원이라는 오래되고 거창한 과제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자생의 힘으로 형상화한 분단해소의 감성일 것이다. 그런 면에서 창작방법과 형식이 조금 더 다양하기에 상대적으로 자유로워 보이는 남의 예술계 또한 그 상상력의 폭을 막상 펼쳐보자면 그리 넓어 보이지 않고 어수선할 뿐이다.

한반도의 사실주의-NORTH KOREAN ART展_아메리칸 유니버스티 뮤지움 카젠 아트센터_2016 (Photo by Roberto Bocci)
한반도의 사실주의-NORTH KOREAN ART展_아메리칸 유니버스티 뮤지움 카젠 아트센터_2016 (Photo by Roberto Bocci)

한편으로 창작방법과 형식이 명료한 북의 형상성 짙은 예술이 떳떳하고 당당한 맛을 지녔음은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현실 전유에 있어 지도되지 않는 개별 창작자들의 무수한 감성들을 노출시키지 않기에 그 평가자체는 일단 유보될 수밖에 없다. 이쯤에서 관심을 갖게 되는 것이 북쪽 현대미술의 태동 가능성이다. 남쪽 예술에서 근대와 현대도 규정하기 어려운 상황에 북의 현대미술 환경을 가늠한다는 것은 말 같지 않은 이야기일 수 있다. 단순히 중국 당대미술과 유사하리라는 어설픈 생각도 북의 존재를 올바로 이해하기 전에는 지극히 위험한 발상이다. 어쩌면 북의 현대미술 환경은 이미 태동의 시기를 지나 한창 진행 중인지 모른다. 물론 이 모든 가설에 선행되어야 하는 것은 누누이 강조한 남북 문화교류이다.

한반도의 사실주의-NORTH KOREAN ART展_아메리칸 유니버스티 뮤지움 카젠 아트센터_2016 (Photo by Roberto Bocci)
한반도의 사실주의-NORTH KOREAN ART展_아메리칸 유니버스티 뮤지움 카젠 아트센터_2016 (Photo by Roberto Bocci)

동해물과 백두산 그리고 아침이 빛나는 이 강산. 엇박자로 뛰는 두 개의 심장을 가진 반도에서 균형 잡힌 형상성을 구축해낸다는 것은 버거운 일이다. 하지만 극명히 두 갈래로 나뉘었기에 서로에게 결핍된 자양분을 주고받을 수만 있다면 그 또한 반도 예술의 자생적 힘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다. 그리고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이 모든 일을 인간 개성 실현을 목적으로 하는 예술이 한다는 것이다. 결국 사람의 문제이다. ■ 최금수

한반도의 사실주의-NORTH KOREAN ART展_아메리칸 유니버스티 뮤지움 카젠 아트센터_2016 (Photo by Roberto Bocci)

What may be surprising for most people outside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DPRK) is that art is both ubiquitous and dynamic there—propaganda murals and posters pervade the streets, numerous exhibitions are held in museums, and landscape and bird-and-flower paintings decorate people's homes. Artists are highly respected in the society, and art education is quite popular for students from elementary to high school levels. Many students choose art as their major, with a small percentage entering Pyongyang Art College, the most prestigious art college in the DPRK, where competition for acceptance is fierce. These students' eventual goal is to work at one of the State-run art institutions—a tremendous and rare honor. Art is huge in the country. ● This exhibition seeks to broaden the understanding of North Korean art beyond stereotypes portraying it as merely propaganda or kitsch to explore the existence of sophisticated and nuanced expressive achievements. It investigates previously unrecognized evidence of North Korean artistic experimentation and, in particular, the nation's evolution of Socialist Realism within the bounds of the nation's cultural homogeneity. ● In this exhibition, through numerous conversations and interviews with artists, art historians and art college faculty, and through the close study of artworks collected at the Choson National Museum of Art and many other art exhibitions, I discovered several intriguing characteristics within North Korean Realism. ● The narratives are fantastical and exaggerated, as shown in Messenger , where a rider on a horse leaps across a large gap in a burning bridge. The expressed emotions are theatrical and melodramatic as seen in Farewell and Charging Forward to the Battlefield. However, there is also an unexpected solemnity and serenity coupled with a sense of strong determination in these works. These qualities are especially pronounced in the painting entitled Application to Become a Party Member. ■ B.G. Muhn

Two Hearts Pulsing Offbeat ● I have no intention to be involved in the politics. Of course, I am very well aware of that it is impossible to escape from the shadow of the politics. However, in the hard reality of breathing air of the division for more than 70 years and not knowing for how long this silent tension will continue, I am only asking for more swaying fresh air by borrowing the power of the art. Unfortunately, the distorted reality by the division was occupied in the art field. Because impetuous artists were relocated in South and North by voluntarily or involuntarily, and had to either served or lived quietly under stiffened two systems, the shadow of the division were yet frigid. Nonetheless, 21st century is indeed the century of culture; social environment of rapid informatization not only demolished the systems, but also the boundaries between the countries. Of course, the reunification is a great and long cherished desire in sensitive and complicated regimes of the politics. As it may, if the art field were left without interaction, I am thinking it would result in irrecoverable cultural regression in peninsula and oblivion of national culture. ● Someone claimed that South Korea is an island. The suffering island is a peninsula surrounded by the sea on three sides and connected to tougher cliff of ideologies the on the north. Of course the circumstance in the north is not so different to that of the south. Anyhow, the both of south and north bore abnormal art. This is often valuated as a precarious identity or characteristic. However, hidden problems in creations cause us somehow reflect upon our unpainted shady faces. In fact, individual creators are not interested in old and grandeur tasks like the political reunification or restoration of national culture, but rather sensible resolution of the division shaped by autogenetic power. Accordingly, when it is unfolded seemingly liberal because of its diverse creation-methods and styles, the art of South Korea is only troublous instead of being expansive. ● On the other side, we cannot deny that plain and lucid in its creation-methods and styles, the art of North Korea has honorable and splendid taste in its imageries. However, because it is not guided by real possession, endless sensibilities of individual creators are not exposed and it has to be withheld from any evaluation. At this point, what we are interested in is the possible emerge of Contemporary Art in North Korea. It is impossible to fully apprehend the environment of contemporary Art in North Korea, when it is impossible to comprehend Modern and contemporary Art in South Korea. It is also very dangerous and inconsiderate to conclude the art of North Korea would be similar to that of China, before fully understand the constitution of the North. Perhaps, the environment of contemporary art in the North has passed the period of quickening and moving towards advancement. Of course, cultural exchanges between the South and North that have been emphasized many times had to be preceded before all these assumptions. ● Water of East Sea, Mt. Baekdu and shining morning rivers and mountains. It is very difficult to establish balanced imageries in this peninsula with two hearts pulsing offbeat. But, because the art of the South and North are separated distinctively in two paths, if they can exchange lacking nutrition, it could be an opportunity to show the autogenetic power of peninsula art. Furthermore, we should not forget that everything is contingent on the art aiming to realize human characteristics in its full extend. In the end, it is a problem of human. ■ Choi Geumsoo

Vol.20160619b | 한반도의 사실주의-NORTH KOREAN ART: THE EVOLUTION OF SOCIALIST REALISM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