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은 시간을 모른다

성남훈展 / SUNGNAMHUN / 成南勳 / photography   2016_0803 ▶︎ 2016_0823 / 일,공휴일 휴관

성남훈_'집시' 10장의 소장용 시리즈_화이버 베이스 인화지 프린트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81223g | 성남훈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6_0803_수요일_06:00pm

작가의 해설로 듣는 전시 / 2016_0811_목요일_06:00pm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일,공휴일 휴관

사진·미술 대안공간 스페이스22 SPACE22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390 미진프라자 22층 Tel. +82.2.3469.0822 www.space22.co.kr

SPACE 22가 새로이 아트마켓 프로젝트 『Selection & Collection』을 선보인다. 일반인들의 일상 속에 사진이 보다 친숙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SPACE 22가 선정한 특정 사진들을 전시하고, 전시작 일부를 갤러리 수익이 포함되지 않는 특별 판매가로 일반 관람객과 나누는 형식이다. SPACE 22가 선정하고 일반 관람객이 소장한다는 뜻에서, 그 이름이『Selection & Collection』. ● 『SPACE 22 _Selection & Collection』에 첫 번째로 선정된 사진가는 사진 애호가들 뿐만 아니라 일반 관람객들에게도 널리 알려진 사진가 성남훈이다. 그는 1992년 프랑스 파리 사진대학 '이카르 포토(Icart Photo)'에 재학 중 '집시' 사진으로 프랑스 파리 그랑팔레에서 열린 '르 살롱'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1999년 인도네시아 민주화과정을 취재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월드프레스포토에서 '일상뉴스 부문'을 수상했으며, 2009년 옛 동티벳 캄지역 비구니승려의 포트레이트인 「연화지정」시리즈로 월드프레스포토에서 '포트레이트 부문'을 수상했다. 월드프레스포토에서 두번이나 수상한 국내 유일의 사진가이자 다큐멘터리 사진가로서 국내외적으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현재, 1990년대부터 코소보, 에티오피아, 아프가니스탄, 인도네시아, 발칸 등 세계 여러 나라의 전쟁지역, 소외지역을 다니며 유민들의 부유하는 삶을 기록하는 일을 지속 중이다.

성남훈_'집시' 10장의 소장용 시리즈_화이버 베이스 인화지 프린트

이번 『SPACE 22 _Selection & Collection』 성남훈전이 기대를 모으는 이유 중 하나는, 유명 작가의 빈티지 사진을 미술관에 소장되는 작품들(현재 성남훈의 '집시' 시리즈 15점은 국립현대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과 같은 수준의 화이버 베이스 인화지 프린트 수작업으로 만날 수 있다는 점, 또한 그 전시작들을 비영리 대안공간 SPACE 22의 아트마켓 프로젝트이기에 가능한 '특별 판매가(갤러리 수익이 포함되지 않은)'로 살 수 있다는 점이다. 흑백의 톤에 가려진 연분홍빛 드레스를 입은 파리 외곽의 집시 소녀와 바이올린 선율 위의 집시들 풍경이 첫번째 『SPACE 22 _Selection & Collection 아트마켓 프로젝트』에 선정되어 '10장의 소장용 시리즈'로 전시되고 판매된다. ● '르 살롱' 수상을 비롯해 성남훈 작가와 뗄 수 없는 인연의 '파리' 사진들이 처음 공개되는 것도 전시가 주목받는 이유다. 아련한 파리 사진학교의 첫 과제, 리베라시옹 신문에 연재한 20일 간의 파리 20개 구의 이방인의 시선, 베를린 천사의 시에 나옴직한 아이들 사진들이 당시 흑백 현상액에서 슬며시 베어 나온 그대로 40여 장의 빈티지 프린트 모습으로 첫 선을 보인다. ■ SPACE22

성남훈_최초 공개되는 '파리' 빈티지 시리즈-파리 사진학교 이카르 포토 재학시절 과제 사진_1990

'꿈은 시간을 모른다. 부정도 모른다. 숭고하고도 예측할 수 없는 이미지들을 돌발적으로 솟아오르게 하는 것이다.' (파스칼 키냐르 Pascal Quignard)

성남훈_최초 공개되는 빈티지 시리즈- 에이전시'라포' 소속 시절 첫 취재, 포르투갈의 아프리카 이민자 아이들

사진도 시간을 모른다. 분명 사진이 시간에 빚져 새로운 생명을 얻는 행위이지만 시간을 고정시키는 그 찰나의 순간 예측할 수 없는 이미지들을 돌발적으로 솟아오르게 한다. 현재를 죽여 소복이 쌓아 놓은 낡은 필름들 틈으로 살며시 기억을 집어넣어 보면 고정된 그 당시 시간의 나열 보다는 셔터를 누르기 위해 잠시 멈춰 놓은 호흡 같은 가쁜 진공의 이미지들이 재조합되어 돌아온다.

성남훈_아이들-파리, 마드리드, 리스본

파리, 아이, 집시들의 사진은 기억의 서쪽이다. 불안한 20대의 나를 숨기기 위한 가림막이자 얼어붙은 나를 깨트려준 작은 바늘 같은 것이다. ■ 성남훈

Vol.20160803a | 성남훈展 / SUNGNAMHUN / 成南勳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