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곳 없어요 No place to go

유현경展 / YOUHYEONKYEONG / 劉賢經 / painting   2016_0901 ▶ 2016_1006 / 일,월요일 휴관

유현경_갈 곳 없어요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20328d | 유현경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6_0908_목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두산갤러리 뉴욕 DOOSAN Gallery New York 533 West 25th Street, New York, NY 10001 Tel. +1.212.242.6343 / 6484 www.doosangallery.com

두산갤러리 뉴욕은 2016년 9월 1일부터 10월 6일까지 유현경의 개인전 『갈 곳 없어요』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뉴욕에서의 첫 개인전으로서 2014년 유럽을 여행하면서 체험한 내용들을 그린 추상회화 10여 점을 선별해 보여주고자 한다. 초창기에 작가는 자신의 감정을 그대로 드러내는 표현주의적 화법으로 남성 모델의 누드화 시리즈와 작은 캔버스에 즉석으로 그린 인물화를 주로 제작하였다. 이후 인물에 대한 관심을 장소나 정취에 대한 기억으로 확장시키고 대상의 조형적 특징을 재현하기보다는 작가의 내면으로부터 연상(連想)되는 감정을 그대로 드러내는 추상작업들을 선보이기 시작하였다.

유현경_무슬림 여성 1 Muslim Woman 1_캔버스에 유채_210×135cm_2015

최근 유현경은 자동기술법이나 물감을 흩뿌리는 드리핑 기법, 그리고 색채의 물성 자체를 이용한 추상표현주의적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의 대표작 「무슬림 여성」은 영국 여행에서 만난 히잡을 두른 여성을 그린 작품인데, 이 여인을 보면서 떠오른 할레드 호세이니의 소설 『천 개의 찬란한 태양』의 여주인공이 겹치면서 생긴 작가 내면의 복잡한 감정을 거친 붓 터치와 두꺼운 마티에르로 잘 드러내고 있다.

유현경_열심히 일해야 돼_리넨에 유채_148×350cm_2014 유현경_사회 Society_리넨에 유채_141×251cm_2014
유현경_HHHH_리넨에 유채_ 220×400cm_2014 유현경_엄마 생각_리넨에 유채_102.5×45cm_2014
유현경_엄마의 얼굴 Mother's face_캔버스에 유채_49×49cm×3_2014

이와같이 작가는 대상을 보고 떠오르는 여러 생각과 감정들을 서술적으로 드러내기 보다는, 역동적인 붓질과 제스처 그리고 물감을 그대로 이용하여 직접적으로 전달하고자 하므로써 회화에 있어서의 순수 조형요소의 본질과 이의 언어적 소통 가능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 최근 국내 미술계에는 신진 작가들을 중심으로 새로운 경향의 추상 미술이 등장하고 있는데, 이번 전시를 통하여 포스트 미디엄 시대에 있어서의 추상회화의 의미와 앞으로의 확장 가능성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고자 한다. ■ 두산갤러리 뉴욕

유현경_갈 곳 없어요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6
유현경_갈 곳 없어요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6

DOOSAN Gallery New York is pleased to announce YOU Hyeonkyeong's solo exhibition, No place to go from September 1st through October 6th, 2016. For her first New York solo show, the featured ten abstract works are based on the artist's experience from her travels to Europe two years ago. In her early work, YOU created a series of expressionist paintings of male nude models, as well as small canvases of automatic drawings of portraiture. Later, the artist sought to depict her subjects by expanding her interest of the person to a memory of a place or atmosphere. Rather than reproducing and expressing the formal, physical aspects, YOU strove to bring out the inner associations and sensations through pure abstract form. ● In recent works, YOU employs automatic painting, or dripping technique, as well as other material properties of paint to make works that follow the strain of abstract expressionism. The magnum opus of this exhibition, Muslim Woman, portrays a woman wearing a hijab that the artist encountered while traveling in England. When meeting this woman, the artist began to associate her with the female protagonist of Khaled Hosseini's novel A Thousand Splendid Suns. Overlapping the two women, this painting is the result of the artist's complicated emotions visually evident through her rough, aggressive brushstrokes, thick materials, and dark, muddy colors. ● Likewise, rather than merely describing her sensations and feelings that arise from looking at her subject, YOU is dynamic in her brushwork and gesture, working vigorously with the materiality of paint to make work that has a sense of immediacy and presence. One can see YOU's exploration as a continued commitment to experimenting with and building on the idea of abstraction in contemporary painting. Recently, there has been a surge in the appearance of a new kind of abstraction among the works of emerging South Korean artists. Through the occasion of YOU Hyeonkyeong's exhibition, it will provide an opportunity to reflect on the meaning and significance of abstract painting in the post-medium era. ■ DOOSAN Gallery New York

Vol.20160904j | 유현경展 / YOUHYEONKYEONG / 劉賢經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