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RE AM I

홍은정展 / HONGEUNJOUNG / 洪恩晶 / painting   2016_0906 ▶ 2016_0912

홍은정_where am I_캔버스에 유채_130×162cm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21113c | 홍은정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6_0912_월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한전아트센터 갤러리 KEPCO ARTCENTER GALLERY 서울 서초구 효령로72길 60 제1관 Tel. +82.2.2015.8133 www.kepco.co.kr/artcenter

화가들은 다른 모든 예술작품이 그렇듯 그의 작품에 자신의 인생, 그리고 보편적인 인간의 인생의 모습을 담는다. 직접적으로 표현하기도 하고 은연중에 담겨있기도 하다. 홍은정 작가 역시 자신 내면의 모습, 다시 말해 작가의 생활에서 느끼는 다양한 감정의 편린을 강렬한 색채와 단순한 형태의 사람모습으로 표현해왔다.

홍은정_가슴 한구석 나무_캔버스에 유채_30×30cm_2015
홍은정_낯선 그것들_캔버스에 유채_30×30cm_2015

누구보다 자유롭지만 어느 누구도 마음편히 자유로울 수 없는 예술가라는 직업을 자유의지로 선택 한 이후 작가는 끊임없이 스스로에게 물어왔다. 그리고 이에 답해왔다. 평온한 삶에서 피할 수 없는 일상의 매너리즘, 정서적으로 연결된 사람들의 관계에 관한 물음, 예술가로서의 열정, 때로 부딪히곤 하는 여성과 화가라는 상충되는 역할의 갈등 등 그의 삶에서 작품이란 색채와 형태로 말하는 자신의 언어였다.

홍은정_삶의 낯설음_캔버스에 유채_162×130cm_2015
홍은정_영원한 재귀_캔버스에 유채_181.5×227.5cm_2014

열 번째 개인전 『where am I』 에서 그의 근작은 좀 더 내면에 집중하며 평온해지는 인간의 성숙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끊임없이 수많은 싱황에 흔들리고 상처받는 감정에 관하여 강렬한 붉은 색으로 대표되는 작가의 작품들은 전체적으로 담담해졌고, 색채의 스펙트럼은 넓어졌으며 또한 부드러워졌다. 여전히 작품의 중심에는 인물이 있고, 여전히 그의 작품을 설명할 수 있는 대표적인 표현은 강렬한 색채이다. 그러나 즐거움, 열정, 슬픔과 외로움의 감정을 보다 여유롭게 받아내는 작품의 모습에서 스스로에게 집중하고 내면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과정을 거쳐, 이제 한발자국 물러나 자신의 감정을 바라보는 내면의 성장을 보여준다. 물론 때때로 선보이는, 여전히 강렬한 색채는 숨길수 없는 예술과 인생에 대한 열정이 넘치는 본연의 모습이다.

홍은정_이번에는...이번에는_캔버스에 유채_130×162cm_2016
홍은정_전염성이 강한 불안_캔버스에 유채_30×30cm_2015

홍은정 작가의 작품에는 그 어떤 상황도, 그 어떤 행동도 나타나있지 않다. 표정을 알 수 없는 차가운 인물의 형태 , 나무나 오아시스와 같은 단순화된 자연의 모습만이 있다. 굳이 찾자면 흐르는 눈물방울 정도이다. 왜 그는 눈물을 흘리는가. 우리의 삶은 한번이기에 우리는 묻는다. 내가 누구인지, 그리고 잘 살고 있는지. 그 질문에 답하기 위해 우리는 일을 하고, 여행을 하고, 사랑을 한다. 일상에 휘둘려 누군가는 가끔 어렴풋이 떠올리기도 하고, 누군가는 치열하게 고민하기도 한다. 방법은 다르지만 하나뿐인 삶을 잘 살아내기 위한 치열한 의지. 그리고 내 의지대로 만들어지지 않는 삶 속에서 좌절은 예술가를, 그리고 우리 모두를 슬프게 한다.

홍은정_떠나 가기_캔버스에 유채_23×30cm_2015
홍은정_떠나 있기_캔버스에 유채_23×30cm_2015

이번 전시의 제목인 『Where am I』는 작가의 지난 전시 『Who am I』의 연장선상에 있다. 스스로에게 물어보는 나의 정체성 『WHO AM I』 전작들에 이어 내 삶의 방향, 내가 가고 있는 길에 대한 의문, 그 과정에서 충돌하는 수많은 감정이 이번 전시에서 오롯이 드러나고 있다. 인간이기에 할 수 있는 질문, 나는 누구인가, 나는 어디로 향하는가, 지금 어디에 있는가, 라는 심오하고 철학적인 질문 앞에서 우리는 섣불리 대답을 내놓지 못한다. 대답은 커녕 이와 마주하는 불편한 감정을 외면하곤 한다. 쉽지않은 과정에서 부딪히는 불편한 감정을 마주하는 용기, 일상에 천착하지 않고 길을 찾고자 하는 의지를 끊임없이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WHERE AM I』전은 작가뿐 아니라 끝나지 않는 여정을 살고 있는 우리에게도 용기와 위안을 주는 전시가 될 것이다. ■ 임주미

Vol.20160907i | 홍은정展 / HONGEUNJOUNG / 洪恩晶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