늪과 숲 Swamps and Forests

이세준展 / LEESEJUN / 李世準 / painting   2016_0910 ▶ 2016_0925 / 월요일 휴관

이세준_떠내려 오는 것들_캔버스에 유채_145.5×336.3cm_201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51126i | 이세준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양주시립미술창작스튜디오 777레지던스 릴레이 개인展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양주시립미술창작스튜디오 777레지던스 777 RESIDENCE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권율로 103-1 3층 Tel. +82.31.8082.4246 changucchin.yangju.go.kr

양주시립미술창작스튜디오 777레지던스는 릴레이 개인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오는 9월10일부터 9월25일까지 이세준 작가의 개인전 『늪과 숲 Swamps and Forests』을 개최한다. 전시는 레지던스의 3층 전시장인 갤러리777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2011년부터 지금까지 지속해오고 있는 'Big Picture Series'를 선보인다. 'Big Picture Series'는 여러 점의 회화 작품 조각들로 이루어진 대형회화이다. 각 그림은 하나의 완결된 이미지인 동시에 큰 그림의 부분이 된다. 그리하여 이세준이 제작한 총 70여점의 근작이 모텔 한 층을 개조하여 만든 독특한 분위기의 전시장인 갤러리777 내부에 스펙터클하게 망라된다. 공간을 유기적으로 묶어가며 설치되는 작품 사이를 걸어가면 마치 회화의 정글 속으로 들어온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이세준_밤의 숲 제4번 악어 숲2_캔버스에 유채_90.9×116.8cm_2011
이세준_분석의태도_캔버스에 유채_56.9×250cm_2014
이세준_새벽의 틈_캔버스에 유채_112.1×145.5cm_2012
이세준_아무것도 아닌 모든 것_캔버스에 유채_73×60.9cm_2014
이세준_우리는 무엇을 불태웠는가_캔버스에 유채_324.4×521.2cm_2015
이세준_초여름의 틈 사이로_캔버스에 유채_257.6×257.6cm_2012
이세준_한 마디로는 정의 할 수 없는_캔버스에 유채_112.1×727.5cm_2012
이세준_형용할 수 없는 것을 형용하기_캔버스에 유채_325.1×738.1cm_2013
이세준_혼돈이 우리를 들여다 볼 때_캔버스에 유채_181.9×309.1cm_2013

'늪과 숲'이라는 전시의 제목은 이처럼 작가가 관객에게 제시하는 체험으로부터 도출한 것이다. 그런데 이는 동시에 작품이 다루고 있는 소재 및 분위기와도 맞물린다. 이세준의 그림 속에는 늪이나 숲이 자주 등장하는데, 여러 종류의 다른 소재들과 뒤엉켜서 어딘가 그로테스크하고 디스토피아적인 분위기를 화면 내에 연출한다. 그가 그린 그림은 쉽게 범주화하기 어려운 경계에 위치한다. 재현하고자 하는 대상이 없진 않지만, 구상화라 부르기는 모호하며, 추상화처럼 보이지만 온전한 추상은 아니다. 정물화인 동시에 풍경화이며, 내러티브 없는 소설처럼 뵈기도 한다. ■ 양주시립미술창작스튜디오 777레지던스

Vol.20160911e | 이세준展 / LEESEJUN / 李世準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