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가지 은유

곽남신_김지원_설원기_정주영展   2016_0903 ▶ 2016_1127

초대일시 / 2016_0909_금요일_05:30pm

관람료 / 2,000원

관람시간 / 10:30am~06:30pm / 주말,공휴일_10:30am~07:00pm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Art Center White Block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72 Tel. +82.31.992.4400 www.whiteblock.org

은유는 언어의 비유적인 용법에 속하는 것이지만, 이들의 회화적 은유는 관념을 새로운 표현방식으로 새롭게 세상에 태어나게 한다.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따라 일상의 사물과 경험에 대한 표현방식은 달라진다. 작가가 각기 다른 미적체험과 시선으로 접근해 보는 것이 작가의 표현방식이 된다. 작가의 표현방식은 세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지각 방식 ·· 반응 양식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치열하게 세밀한 작가의 '관찰'을 통하여 보편적인 것, 사소한 것에서 색다름을 찾아내고 '은유-metaphor'의 방식으로 대상과 표현방식에 대한 4가지 다른 이야기에 집중해 보고자 한다.

곽남신_달리는 사람들1_캔버스 천에 잉크젯 프린트, 색연필_140×266cm_2013
곽남신_추억을 팝니다_캔버스 천에 잉크젯 프린트, 페인트 마커_120×216cm_2014

곽남신 '실루엣 퍼즐' ● 곽남신의 작업은 일상의 그림자나 실루엣을 가지고 퍼즐처럼 맞춰보는 즐거운 놀이라고도 볼 수 있겠다. 이미지가 놓인 캔버스의 실제 주름 또는 알루미늄 봉, 조화(造花), 볼트, 넛트 등은 실제 공간으로 돌출하며 그림자, 실루엣과 어우러져 익살과 허무의 반전을 숨겨놓은 소극(笑劇)을 완성한다. 이렇게 평면과 공간을 넘나드는 그의 그림자 회화는 평면성에 대한 근대적 성찰을 따르면서도 그 성찰과 성찰적 탈 회화가 장벽을 넘나들며 서로를 통섭해내는 독특한 과정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사람과 사물들을 자주 실루엣으로만 존재시킴으로서 그의 이야기는 간결하면서 가벼운 것이 된다. 전후 문맥과 세부묘사는 생략되고 이미지는 매우 함축적이다. 그러나 그것들은 대부분 읽을 수 있는 것들이고 일상에서 포착되는 평범한 이미지, 포르노의 형상, 스포츠와 마초 맨, 패션 스타의 과장된 포즈 등을 통해서 삶의 덧없음을 드러낸다. 그것들은 우울하고 고독한 인간군상들 이지만 그의 작업은 언제나 따뜻한 시선과 은근한 유머를 잃지 않는다.

김지원_명랑풍경Cheerful Landscape_리넨에 유채_100×100cm_2007
김지원_몰래 한 사랑_종이에 과슈, 볼펜_26×37cm_2016

김지원 '명랑풍경' ● 작가는 '풍경과 상황'의 설정아래 그리기 행위에 대한 꾸준한 탐색의 과정을 거쳐 대상과 풍경에 대한 독창적인 작업세계를 펼치고 있다. 작가는 대상과의 거리를 조율하며, 때로는 가볍게 또는 쓸쓸한 정서로 재 탄생시키는 데, 같은 대상과 주제가 대형 캔버스와 작은 드로잉으로 자유롭게 넘나들며 그려지고, 작은 그림에서도 진중함을 잃지 않는다. 우리가 느끼는 풍경의 이미지는 보는 것 뿐만 아니라 다양한 감각에서 얻어지는 산물일 것이다. 그러한 이미지에서 만들어진 여러 가지 감각들로 합쳐진 작가의 풍경은 기억의 장소로 작동한다. 그러한 장소로서 기록된 풍경은 기억과 경험이 녹아들어 당시 작가의 정서로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객관적인 기록, 주관적인 경험, 당시의 기억을 넘나드는 일상과 풍경이 쉼 없이 현재의 일상을 보여준다.

설원기_Left Right 좌측 우측_나무에 유채_45×70cm_2016
설원기_Blue Dots 블루 점_나무에 유채_45×75cm_2016

설원기 '회화적 언어' ● 기본적으로 회화의 역사는 무엇을 어떻게 그리느냐의 대한 문제의 고민과 새로움의 모색으로 시대를 거치며 계속 변화해 왔다. 표현하고자 하는 대상과 상황이 회화적인 언어로 작품 속에 이미지로 재탄생하는 데, 작가는 주제와 대상에 대한 작품의 충실한 연상 작용 보다는 작품 안에서 작가의 고민과 이미지의 가변성에 대한 과정이 보는 이에게 전달되는 것에 더욱 주의를 기울인다. 자신이 추구하는 회화적 요소에 부합하는 재료를 자유롭게 사용하기 위하여, 목적에 부합하는 재료를 사용하는 점에서 작품에 대한 작가의 태도를 읽을 수 있는 데, 흡수성이 좋고 미세한 요철감이 있는 캔버스나 종이의 재질보다는 나무와 납 등의 매끈한 평면재료를 선택하여 붓질의 자유로움을 찾고자 하는 것도 작가가 표현하고자 하는 회화의 비유적 방법 중의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수양을 하듯 긴 시간을 두고, 신중하게 그려지는 행위 과정에서 작가의 고민의 깊이와 추구하고자 하는 추상회화의 본질을 엿볼 수 있으며, 이러한 모든 노력이 작업으로 섞여가는 과정을 통하여 회화적인 자율성을 확보하고 있다.

정주영_북악산 No.35_리넨에 유채_100×110cm_2014
정주영_인왕산 No.15-1_리넨에 유채_70×65cm_2014

정주영의 '멀고도 가까운' ● 정주영작가의 '산'은 레베카 솔닛의 에세이 제목 '멀고도 가까운'과 닮아 있는 듯 하다. 작은 붓질들이 마치 솔잎처럼 날카롭게 또는 섬세하게 산을 이루고, 자신을 표현한다. 반복적이고 단순화 시킨 감각의 선들이 초록 산을 이루어 우리의 상상력을 요구한다. 산과의 물리적인 거리는 멀지만, 감정이입을 통한 산과의 정신적인 거리를 좁히는 것, 숲을 밖에서 바라보는 시선과 내가 산 속 구성체의 일부가 되어 보는 것. 이 둘의 틈에서 무엇과-내가-어떻게- 동행하느냐에 따라 작품의 본질이 구축될 것이다. 멀고도 가까운 곳에서 작가가 산과 숲의 물리적인 거리와 정서적인 거리를 함께 한 곳에서 바라볼 수 있는 방법의 모색에서 이야기가 완성될 것이다. ■ 최승온

Vol.20160915d | 4가지 은유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