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환프로젝트:닿을 수 있는 평행

김현호展 / KIMHYUNHO / 金賢澔 / photography.video   2016_0924 ▶ 2016_1023 / 월,금요일 휴관

김현호_소환프로젝트:서인주_단채널 영상_00:28:32_2016

초대일시 / 2016_0924_토요일_05:00pm

오프닝 이벤트 / 서인주의 수제 원두 드립핑 이벤트

닷라인TV 레지던시프로젝트 보고展

주최 / 서울시 마을예술창작소 닷라인TV_김현호 스튜디오 기획 / D-Lab (닷라인 예술콘텐츠 연구소) 후원 / 서울시 마을예술창작소_서울시_서울시 마을공동체

연계 프로그램 『소환 in a 포켓』 / 2016_1011_화요일_02:00pm

관람시간 / 11:00am~07:30pm / 월,금요일 휴관

닷라인TV(서울시 마을예술창작소) DotlineTV 서울 서대문구 홍제1동 356-102번지 Tel. +070.4312.9098 dotlinetv.com

주관적 체험과 현상학을 바탕으로 인간 정신을 분석하고 체계화한 융(Carl Gustav Jung)은 인간의 성격은 과거의 사건들 뿐만 아니라 미래에 원하는 어떤 것의 열망에 의해 결정된다고 했다-이와 비교되는 프로이트(Sigmund Freud)는 인간의 성격은 주로 과거의 사건이나 과정들에 의해 결정된다고 했다-그는 히스토리를 통해 진화되고 변화하는 인간 정신의 구조와 운용 패턴을 이해하고자 하였다. 이번 소환 프로젝트는 우리 기억이 소환되는 지점으로부터 출발하여 기억의 원형을 복구하고, 개인의 경험과 욕망이 발현된 '조각된 기억'을 구현하는 층위에서 다루어진다.

김현호_소환프로젝트:서인주_디지털 프린트_60×46cm_2016
김현호_소환프로젝트:서우_텐트천에 UV프린트_180×314cm_2016
김현호_소환프로젝트:서우_디지털 프린트_64×49cm_2016

김현호의 소환 프로젝트는 지역주민들과의 교류를 통해 참여자의 과거, 현재, 미래를 관통하는 기억과 기대를 실체화-만질 수 있는 실체, 즉 소환 대상이 그려진 가방, 벽화, 신발로 구현-하여, 무형의 욕망을 참여자의 현실 속에 대면시켜 일상의 여행을 기록하고, 숨어있던 열망을 표현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그들이 가방이나 벽화와 함께 기록했던 영상, 사진들은 작가에게 재편되어 새로운 관람객들을 위한 목소리로 구성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프로젝트 안에서 참여자는 수동적 관람자도 능동적 향유자도 아닌, 작가와의 '협업자'이고 소환물과 기록물 혹은 정신을 교환하는 긴밀한 '교환자' 들이다. 참여자 각자 삶의 균열이 소환의 과정과 결과를 통해 내적 통합을 이루고, 작가에겐 삶의 영역을 이해, 확장하는데에 한걸음 전진했다면, 그들의 교환가치는 측정불가능의 자기실현으로 정의될 수 있다. 작가는 프로젝트의 궤를 관통하는 장치를 설정하고, 참여자와 교류하며 소환물-그리는 행위가 도구화 된-을 개인 삶의 지형 속에 복구한다. 이 과정에서 조응하는 사유의 결함과 왜곡된 기억 또한 교환의 메카니즘 안에서 해결되고 수정된다. 우리가 말하는 '미술'은 이제 더이상 재료와 공간, 매체의 유형화 프레임에 갇혀 있지 않는다. 아름다움과 추함, 정치적 표현, 관객과의 소통과 커뮤니티 등 다양한 담론과 연계되며, 변형의 경험을 통해 새로운 틀을 제시하고 전복한다. 우리가 안고 있는 '아름다움'에 대한 과민 반응, '새로운 표현 언어'에 대한 히스테리를 해결하고 개인(혹은 사회)의 이야기를 문맥화하는 일에 이런 협업의 경험치들이 우리 미술의 자산화에 기여하게 되는 것이다.

김현호_소환프로젝트:권선희#1_디지털 프린트_68×40cm_2016
김현호_소환프로젝트:권선희_디지털 프린트_22.9×40.6cm_2016

기성의 미술이 '미술 작품'의 원작자를 확인하고, '매체'의 위계를 정하면서 미술사 안에서의 포지션을 확정하는 것이라면, 소환 프로젝트는 이 모든 운용 방식을 사실상 해체한다. 원작자는 참여자인가! 작가인가! 그림(소환물)의 주인은 작가인가! 참여자인가! 재현된 기억의 주인은 작가인가! 참여자인가! 이 모든 물음을 제시하고 새로운 담론을 야기하는 것이야말로 이 전시 안에서 발굴된 최고의 가치라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 그 안에서 우리는, 닿을 수 없없던 평행선이 오류의 찰나를 만들어, 평행의 두 줄을 조우하게 하는 시간을 목격할 수 있는 것이다. ■ 문예진

Vol.20160924g | 김현호展 / KIMHYUNHO / 金賢澔 / photography.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