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봉봉 브릿지 프로젝트

2016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브릿지 프로젝트展   2016_1001 ▶ 2016_1030 / 월요일 휴관

김수민_정거장_캔버스에 유채_112×145cm_2014

초대일시 / 2016_1001_토요일_05:00pm

참여작가 김수민_신용재_양지원_박미례_박한샘_안준영 한성우_오세경_박웅규_윤예제_김승현_신혜정 박경종_윤인선_한윤희

주관 / 청주시립미술관_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관람시간 / 11:00am~09:00pm / 일요일_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봉봉방앗간&콘크리트 플랫폼 roastery cafe bonbonbangagan & alternative space concrete platform 강원도 강릉시 경강로 2024번길 17-1 Tel. +070.8237.1155 blog.naver.com/sswd1004

2016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프로그램 일환인 브리지 프로젝트는 외부 전문가 혹은 관련공간과 연계하여 입주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 활동을 연계하는 프로모션 전시다. 일년간의 창작 활동을 선보일 여타 프로그램인 릴레이 전시와 어드바이징 프로그램, 오픈스튜디오 등 성과물을 다층적인 감각으로 나누겠지만 이 브리지 프로젝트는 다른 지역과 공간으로의 이동으로서 이루어지는 프로그램으로 작업에 대한 새로운 아이디어의 도출과 현재의 작업에 대한 해석을 넓힐 수 있는 다층적인 교류프로젝트로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강원도 강릉지역의 작은 대안공간 '봉봉방앗간'에서 진행된다.

김승현_모바일홈키트_영상 4컷
박경종_송수신기_애니메이션, TV, 나무 패널에 아크릴_00:45:00(loop), 163×123×163cm_2015
박미례_똑같은 건 없다 Nothing is the same_종이에 연필, 목탄, 콘테_83×93cm×2_2014
박웅규_가래드로잉_종이에 펜_29×21cm_2015
박한샘_차귀도, Chagwido遮歸島_한지에 수묵_130×324cm_2014

이 공간은 오랫동안 방앗간이라는 찧고 빻는 곡식을 다루는 공간을 카페와 전시공간으로 해석하여 강릉의 문화공간으로 자리하고 있다. 이에 브릿지 프로젝트의 특성과 맥락을 이어줄 창의적 공간이며 그 지역을 이해하는데 한몫을 하게 될 참여적 공간이기도하다. 이에 청주스튜디오 밖 타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스튜디오 출신 작가들과의 네트워크로 이루어지는 이번 브릿지 프로젝트는 우리나라의 동쪽 오랜 역사의 이야기를 품고 있는 강릉지역을 찾아가 '어떤 예술적 사건과 연결이 가능한가'를 실험할 예정이다. 작년 제주도 프로젝트에서 가져왔던 다층적인 지역적, 예술적 발견은 작가들 서로의 내부와 작업 속의 결을 다듬는 소중한 기회였음을 다시한번 발견한 시간이었다.

신용재_위로합니다_사진, 영정액자_45×37.5cm_2014
신혜정_파란양복의 남자,패널그림, 스티로폼에 아크릴채색, 사운드 설치_가변크기_2016
안준영_Parade_종이에 잉크_78.8×109cm_2014
양지원_수동 산책 Promenade_Su dong Slide Show(81 cuts)_가변크기_2016
오세경_이별 Parting_한지에 아크릴채색_93×93cm_2016

브릿지 프로젝트는 매끄럽고 익숙한 만남보다는 좀 더 거칠고 텁텁한 우발적 만남이 새로운 예술적 윤활유를 찾아내는 하나의 가능성 가득한 잠재적 사건이기도 하다. 혹자는 이런 프로젝트를 통해 그간 자신의 작업에 대한 커다란 맥락을 가지면서 조금은 엉켜있거나 난삽한 예술론을 좀 더 정리하고 성찰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새로운 작업의 개념을 도출하는 기회다.

윤예제_겨울 늪 9_캔버스에 유채_24.2×33.4cm_2015
윤인선_서로 입맞추는 코라 Kissing Khora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6
한성우_Untitled_캔버스에 유채_260.6×324.4cm_2016
한윤희_prussian blue_캔버스에 유채_41×60.6cm_2016

이 프로그램은 작가들의 다층적인 작업과 개념이 혼재해 있는 만큼 같은 테마나 비슷한 컨셉을 지닌 작가들을 묶어 계열화시킨 것이 아닌 각 개인들의 특질들을 보여주고 그 장소에서 생성해낸 언표들을 들춰내는 것이 이 전시의 방향이라 할 수 있다. 사회적인 이슈를 들춰내거나 또는 개인의 현실, 그 이면에 감추어졌던 사태들, 선명하지 않아 눈여겨보지 않았던 사물, 이슈 등등 작가들이 고민하는 층위에서의 예술의 '안'과 '밖', 생산해 낸 모든 작업의 '의미'와 '무의미'의 지점들을 외부 공간과의 교감을 통해서 모색한다. ■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Vol.20161002c | 2016 봉봉 브릿지 프로젝트-2016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브릿지 프로젝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