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보 Limbo

강영길展 / KANGYOUNGKIL / 姜暎吉 / photography   2016_1001 ▶︎ 2016_1023

김영길_Limbo_피그먼트 프린트_235×150cm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0626g | 강영길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6_1007_금요일_05:00pm

영은미술관 영은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展

후원 / 경기도_경기도 광주시

관람시간 / 10:00am~06:00pm

영은미술관 Young Eun Museum of Contemporary Art 경기도 광주시 청석로 300(쌍령동 7-13번지) 제4전시실 Tel. +82.31.761.0137 www.youngeunmuseum.org

영은미술관은 2016년 10월 1일부터 10월 23일까지 영은아티스트프로젝트 일환으로 영은창작스튜디오 10기 입주작가(장기) 강영길 개인전 『림보 : Limbo』展을 개최한다. 작가는 상실의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삶과 그 의미에 대한 사유를 물 속 피사체에 은유하여 사진 기법으로 담아낸다. 사진과 회화의 경계선에 새로운 화두를 던지며 그 만의 특별한 사진 기조방식을 구축해 가는 과정이 매우 흥미롭고 많은 이들의 호기심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김영길_Limbo_피그먼트 프린트_235×150cm_2016

학부에서 사진 전공 후, 국내 광고영상 계에서도 무수한 경력과 활동을 해 온 작가는 과거부터 항상 순수 예술 작가로서의 강한 열망과 의지를 지니고 있었고, 그에 대해 끊임 없는 고민을 거듭해 왔다. 이 후, 작업에 대한 시야 확장을 위해 파리 유학길에 올랐으며 약 5년간(1995-2000) 그 곳에서 심화된 작업을 통해 작가로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하기에 이른다. '사진'이라는 독립된 장르 그대로의 느낌을 넘어 그 외 색다른 테크닉적 기법을 활용하고, 다시 커다란 화폭에 담기는 순간 강렬한 색과 오묘한 형상이 한데 어우러져 독특한 아우라를 뿜어낸다. ● 이번 전시에 선 보이는 작품들은 지난 2006년부터 현재까지 약 10여년간 반복되어 온 연구와 시도, 테스트를 거듭하며 극도로 엄선된 작업들이며, 현 시대를 살아가는 인간 존재의 근본과 혼돈을 통찰해 볼 수 있는 아이러니한 매개체들을 반추하고 있다. 자연광(自然光)이 투영된 색과 패턴 역시 가시적인 시각적 현상을 넘어 무한한 의미로서의 상징성을 지니며 '사진' 이라는 제한된 시각예술 기조방식 영역의 한계성을 뛰어넘는 다양성을 내포하고 있다.

김영길_Limbo_피그먼트 프린트_195×130cm_2016
김영길_Limbo_피그먼트 프린트_130×195cm_2016

"림보(Limbo)란, 요즘 젊은이들이나 힙합하는 친구들, 미국의 유투브를 보면 일상 언어처럼 사용되는 경우가 많다. 연옥의 현대적 언어와 같은 느낌이 들 때, 혹은 일상적 언어처럼 쓸 때는 정서적인 업 & 다운이나 이해할 수 없는 일을 겪거나 아이러니한 상황에 처했을 때 '오늘 엄청난 림보를 겪었다' 라고 쓰여질 때가 좋아서 이번 전시제목으로 최종 선택하게 되었다." (작가노트 중)

김영길_Limbo_피그먼트 프린트_195×130cm_2016

빛이 물 속을 투과하여 인체 혹은 또 다른 오브제와 맞닿은 후 오묘한 아지랑이와도 같은 잔상을 깊게 남기며, 촬영 후 진행되는 추가 보정작업은 화면 속 색채의 혼합과 대비를 더욱 부각시켜 극한의 미적 심상(心象)을 표출한다. 이번 전시작품들을 마주하며 인간 삶의 허무와 근원적 고독에 대해 깊이 공감해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 영은미술관

Vol.20161003d | 강영길展 / KANGYOUNGKIL / 姜暎吉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