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UAL #1

서지선展 / SUHJISUN / 徐至善 / mixed media   2016_1026 ▶ 2016_1130

서지선_Untitled2_거울, 유리에 필름_32×32cm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50607j | 서지선展으로 갑니다.

서지선 홈페이지_www.suhjisun.com

초대일시 / 2016_1026_수요일_03: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의외의 조합 OOOJH 서울 중구 동호로17길 121 Tel. +82.2.2235.3560 www.ooojh.co.kr

일상생활의 찰나를 포착해 캔버스에 아크릴로 작업하던 서지선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새로운 시도를 시작한다. 일상생활의 한 장면을 색과 면의 형태로 표현하던 방식에서 더 나아가 점, 선, 면이라는 회화의 기본적 특성을 탐구한다.

서지선_Untitled3_거울, 유리에 필름_32×32cm_2016
서지선_Untitled4_거울, 유리에 필름_32×32cm_2016
서지선_Untitled5_거울, 유리에 필름_32×32cm_2016
서지선_Untitled7_거울, 유리에 필름_32×32cm_2016
서지선_Untitled8_거울, 유리에 필름_32×32cm_2016

일상성이라는 맥락에 중점을 두고 작업하는 작가는 거울과 유리로 캔버스를 대체한다. 무엇인가를 비추는 성질을 특징으로 하는 두 재료는 작가를 스스로 바라보게 하고 스스로를 생각하게 한다. 이는 일상적인 소재인 거울과 유리의 특성과 함께 섞여 관객으로 하여금 자연스레 그 과정에 동참하게 한다. 선을 하나하나 자르고 그어내는 과정에서 그녀의 노동력은 작가로서 스스로에 대해 생각하는 과정이며 거울과 유리는 이를 표현하는 훌륭한 수단이 된다.

서지선_Untitled10_거울, 유리에 필름_32×32cm_2016
서지선_Untitled11_거울, 유리에 필름_32×32cm_2016
서지선_Untitled12_거울, 유리에 필름_32×32cm_2016

관찰적시점에서 도시의 풍경을 바라보던 작가가 거울 속 스스로와 마주하려는 시도의 첫 장이 이번 개인전 manual #1을 통해 의외의조합에서 시작된다. ■ 의외의 조합

Vol.20161031h | 서지선展 / SUHJISUN / 徐至善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