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核몽夢

홍성담_정철교_정정엽_방정아_박건展   2016_1110 ▶ 2016_1130

박건_방사태극_A3 피그먼트_2016 (원전최다밀집국가)

초대일시 / 2016_1110_목요일_06:00pm

주최 / 동해안 원전 번개답사작가 기획 / 부산 가톨릭센터 대청갤러리 후원 / 탈핵 부산시민연대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부산시민운동본부 기장 해수담수화 반대 부산범시민대책위원회

* 관련 시민단체 교육, 모임 장소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갤러리 대청 부산시 중구 대청동 4가 81-1번지 가톨릭센터 Tel. +82.51.462.1870 www.bccenter.or.kr

2016년 5월 16일 12시. 경주 고속버스터미날. 번개모임. 이 번개모임의 목적은 동해안 원전벨트를 둘러보는 2박3일의 답사여행이다. 예술가들이란 이런 쓰잘데없는 짓을 종종 감행한다. 합리성과 이성보다는 감성과 직관에 의해서 움직인다. 보름전 우리들 중 누군가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향후 5백년 동안은 어느누구의 발길도 허락하지 않는 동토의 땅이 될 것 같다는 불길한 예감! ㄷㄷㄷ.. 월성과 고리원전의 그 아름다운 바닷가는 이번 답사가 우리 평생에 마지막일거야. ㅋㅋ" 모두 응답 메시지를 보냈다. "헉! 가보자 ㅜㅜ" ● 짧고 강렬한 여행이길 바랬지만 우리가 만날 수 있었던 것은 원전 주변에 널브러진 절망적이고 지루한 일상들뿐이었다. 단지, 바닷가 포구에 악성 암종 마냥 돋아난 거대한 원전 콘크리트 껍데기만이 우리의 눈길을 잡아 당겼다. 현대문명은 끊임없이 난민들을 만들어낸다. 사람들은 이미 떠났거나 떠날 준비를 하고 있었다. 그들이 떠난 빈터는 녹색환경으로 한껏 포장 될 것이다.

박건_원전소나타_A3 피그먼트_2016 (섬마을 콘서트)
박건_팔광핵산 A3 피그먼트_2016 (원전 도박_일상 다 방사)
정철교_골매마을 풍경_캔버스에 유채_72×90.9cm_2014
정철교_붉은 자회상_캔버스에 유채_45×37.9cm_2015

2박3일 동안 우리는 방사능을 보지도 듣지도 못했다. 저 거대한 콘크리트 돔 안에서 벌어지는 일을 단 한 가지도 확인할 수 없었다. 모든 것이 비밀이다. 저 원전 돔 속에서 악귀들이 완전변태 중인지 혹은 천국과 같은 지상낙원이 펼쳐져 있는지는 상황을 발표하는 당국자의 입술에 달려있다. 어떤 이는 '디테일 속에 악마가 숨어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비밀주의가 악마를 만든다'는 말이 보다 정확하다. ● 9월 12일. 경주 인근에서 리히터규모 5.8 의 지진 발생 이후 지금까지 약 5백여회 여진이 동해안 원전벨트를 흔들고 있다. 안전신화도 함께 흔들리고 있다. 세월호 사건에서 이미 대한민국의 재난 대응수준은 0점이라고 증명되었다. 그러나 우리는 가난하고 불편하게 살아갈 준비가 전혀 되어있지 않다. ● 오늘 아침에도 짧은 지진 하나가 우리를 흔들면서 여전히 묻고 있다. '결단해라! 지금이 아니면 안 될 것 같다' ■ 동해안 원전 번개답사 작가 일동

홍성담_핵몽-만화1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30×194cm_2016

병신년 가을. 날씨도 좋다. 고리 핵발전소가 가깝게 보이는 포구 바닷가에서 가차운 친구들 끼리 번개팅 술자리를 만들었다. 서울에 사는 박서방, 부산에 사는 방여사, 고리에 사는 정서방, 안성 정여사, 안산의 홍서방이 오랜만에 함께 앉았다. 방사능에 쩔은 생선이 남자 정력과 여성의 부인병에 특효라는 말에 생선회 한 접시를 시켜 막걸리를 주거니 받거니 하는데, 오줌 줄이 짧은 홍서방이 슬그머니 일어나 바닷가로 걸어가 전도환 대갈빡을 닮은 핵발전소를 향해 오줌을 갈기려고 물건을 막 꺼내는데 땅바닥이 '쿠르르르' 굉음을 내면서 원전 부지가 한길쯤 위로 불끈 치솟다가 찰나에 '쩍~쿵떡!' 내동댕이치듯 내려치는데. 그 소리가 어찌나 크던지 여기저기 사람들의 귀고막이 찢어지는 소리가 '찍 찌익!' 들리고, 한길 높이 들어 올려졌다가 미처 땅과 함께 내려오지 못한 집과 전봇대와 나무와 사람들이 한참이나 허공에 떠있다가 툭! 떨어졌다. 그리고 땅바닥이 바르르 바르르 떠는데 세상이 마치 파도치듯이 출렁거렸다. 오줌을 갈기려고 꺼내든 홍서방의 물건 보소! 발발 떠는 세상이 바이브레이터가 되었나? 거 참! 이런 난리환란중에도 그 물건이 벌떡 일어나 하늘을 바라보며 20년만에 발기를 했다. 방사능에 쩔은 횟감이 남자의 물건에는 진짜 특효약인지고! 꺼억! 고리원전이 앉아있는 땅을 중심으로 '직하지진'이 일어난 것이다. ● 전도환 대갈빡을 닮은 원전 돔이 한길쯤 불쑥! 들어 올려졌다가 바닥으로 떨어져 기우뚱! 내부의 각종 배관과 전기선이 실타래 헝클어지듯이 엉켜버렸다. 원전돔 내부가 순식간에 수소와 고열로 가득 찼다. 원전돔이 고무풍선이 아닌바에 결국 대폭발을 하고 말았다. 수소폭발이닷! 즉, 원전돔이 작은 핵폭탄으로 변해버린 것이다. 이번엔 땅이 아니라 우주가 흔들리면서 온갖 아름다운 섬광이 뻔쩍! 천지를 뒤흔드는 폭발음과 함께 동그란 돔이 땅에서 떨어져 나가 하늘로 솟아 날아갔다. 뒤이어 열폭풍이 홍서방에게 몰아쳐, 미사일처럼 불끈! 발기한 물건 그대로 오줌 한방울도 갈기지 못하고 시커멓게 숯 덩어리가 되었다. 뒤편의 술자리에 앉아있던 사람들도 모두 열폭풍에 '핵풍 통구이'가 되어버렸다. 히로시마 원폭의 약 10분지1 정도 규모의 핵폭발이 일어난 것이다. 방사능이 여기저기 억수로 날아다니고, 사람들은 아우성. 살타는 냄새가 가득하고, 이곳저곳 화재가 일어나고, 한수원은 나몰랑, 국민안전처도 나몰랑, 청와대도 나몰랑, 그때 똥별장군 하나가 꾀를 내어 발표하기를 "북한 핵잠수함이 동해바다 속을 아무도 몰래 기어서 부산 앞바다에 도착, SLBM을 발사, 고리원전에 명중! 쳐부수자 공산당! 참수하자 돼지새끼 김정은!" ● 당시 박근혜 여왕님은 무대책 십상시와 무능 낙하산과 측근 최순실 국정농단 부정부패비리로 실제 지지율이 2.9%, 밤잠을 설치다가 변비까지 심해져서 똥을 한달 동안 싸지 못했다. 여왕님의 몸 전체가 똥자루가 된 셈이다. 급히 달려온 똥별장군의 부산 SLBM 사태의 보고를 받고는, 오랜만에 반가운 똥을 푸르르 푸르르 갈기고는, 갑자기 희색이 만면했다. 이때, 전도환 대갈빡을 닮은 고리원전 껍데기는 하늘을 날고 날아서 청와대 본관 앞 잔디밭에 쿵! 떨어졌다. 여왕님께서 만조백관을 거느리고 달려 나왔다. 여왕님 왈, "오메! 우주의 기운이 나에게 당도했도다. 김정은을 참수할 수 있는 기운을 나에게 내렸도다. 황교할 이하 만조백관은 즉시 엎드려 큰절을 올리며 간절히 빌어라! ● 기분좋은 여왕님이 양손에 지전을 들고 몸소 우주맞이춤을 추는데, 마치 소금쟁이가 물위를 걷듯이, 메뚜기가 모닥불에서 폴짝! 뛰듯이, 구더리가 똥 속을 기어가듯이, 팔을 꺼떡꺼떡! 엉덩이를 비틀바틀! 다리를 바들바들! 고개를 간달간달! 좌우지간에 온갖 멋을 부려서 춤을 추었다. (야! 이 글에 혹시 생트집 잡을 것이 없나? 하고 눈에 쌍심지를 켜고 이 글을 읽고 있는 거 아녀? 에라잇! 찌질한 놈! - 얌마! 요런데서 헛심 쓰지 말고 이런 시간에 닭똥구녁 빠는 알바라도 해서 한푼이라도 벌어라!) ● 하이고! 부산은 이런 난리가 없었다. 살타는 냄새, 사람들 비명소리 낭자한 가운데 아무런 연유도 모르고 번개팅 술 먹다가 온몸이 레어 스테이크가 된 정여사가 맨 앞에 서서 걸어가고, 그 뒤를 방여사가, 또 그 뒤를 정서방이, 그리고 박서방이 들것을 질질 끌고 걸어가는데, 들것 위에는 시커멓게 타 죽은 홍서방의 시체가 실렸다. 허허! 저 물건 좀 봐라! 발기되자마자 숯덩이가 되어버린 저 물건 좀 봐라! 어쨌든, 그것도 물건이랍시고 누린내 향기에 속아 넘어간 노랑나비 떼가 앞 다투어서 뒤를 따라왔다. ● 일찍이 부산민주화 공원터가 현대판 십승지중의 하나이며 명당중의 명당, 베스트 오브 베스트, 그곳 학예사 신서방이 갑작스런 고리 핵폭발 난리를 멀리서 바라보고 있던 시각에, 죽은 홍서방과 맨날 히히덕 거리며 "현대건축물 중에서 가장 실패작인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을 그대로 베낀 민주화운동기념관은 실패작! 키득키득"이라고 비판하던 대청의 정서방이 한달음에 달려가 기념관 지하 맨 아래에 안전하게 몸을 숨겼다. 그런데, 고리 핵폭발과 똑같은 사건이 전라도 영광 핵발전소에서도 터졌다. 똥별장군은 즉시 '6년전 천안함을 폭침시키고 달아났던 북한의 잠수함이 서해바다로 잠입, 칠산바다 속에서 미사일을 발사, 영광 원전에 명중! 우리는 완죤히 좃 되었슴돠! 쳐부수자! 공산당, 아작내자! 김정은!'이라고 발표했다. ● 한국의 청년들은 모두 전방 총알받이로 끌려가고 3.8선 여기저기서 한국이 쿵! 쏘면, 북한이 쾅! 쏘고, 한국이 따콩! 쏘면, 북한이 피웅! 쏘고, 북한이 두두두! 쏘면, 한국이 확성기로 다다다! 쏘고, 서로 주고받고, 서로 치고 박고 지랄환장을 하였다. 전국에 비상계엄령이 내려지고, 국회가 해산되고, 여왕님은 새로운 패션으로 군복을 닮은 한복을 지어 입으시고, 공무원 1백2십만명이 군복을 입고 근무하고, 사거리 오거리마다 군 탱크가 진주하고, 내년 대선은 무한정 연기되었다. ● 하이고! 환쟁이에겐 그림 그리기보다 글씨 쓰기가 훨씬 힘들고나! 손목과 어깨와 목이 아파서 도저히 더 이상 글씨를 쓸 수가 없구나! 암튼, 그 뒤로는 상황이 어떻게 되었는지..... 이미 고리원전폭발로 '핵 폭풍 장작구이'가 되어버린 나는 시체가 되었으므로 암것도 모르겠다. (2016.10) ■ 홍성담

정정엽_irretrievable1_캔버스에 유채_116.5×91cm_2016
정정엽_오늘도 무사히_거울에 아크릴채색_36.5×19.8cm_2016
정정엽_핵몽1_캔버스에 유채_130×324cm_2016

찬양하라 노래하라 창조자의 솜씨를~ 퇴로 없는 원전 인간은 창조자가 아니다 핵의 안전성은 꿈이다 식탁위에 바다 건너 온 생선 한 마리에도 위협을 느끼며 바로 내 옆의 핵을 잊는다 이 좁은 한반도 피할 길이 없다 설마...대책 없는 낙관 모든 피해는 고스란히 누가 입는가 보이지 않는 모든 이익은 누가 챙기는가 안전하다면 원전을 청와대로 옮겨라 핵 몽1. 꿈의 에너지라는 말은 백일몽일 뿐이다 핵 몽2. 꿈 깨라! 당장 신고리 5,6호기부터 멈춰라! 핵 몽3. 제발 핵이 꿈이었으면 좋겠다 ■ 정정엽

방정아_누클리어 밤_애니메이션 스틸 컷 중1_2012
방정아_핵 헥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72.7×116cm_2016

핵 헥 ● 답사, 지진, 혼란- 당위적이고 관념적인 생각으로 올 봄 월성 고리 답사 다녔던 나를, 현장 속 당사자로 가차 없이 만들어버렸던 연이은 지진. 걱정하면서도 두려워하면서도 다가오는 재앙을 넋 놓고 바라보고만 있다 우리들은. 좀비입니까 원전에 파묻혀 살고 있군요 ● 대한민국. 월성 ● 외면 받은 땅-폐업한 펜션, 짓다 만 건물, 고압선 그리고 방폐장 누클리어 밤 ● 금지어. 하지만 언제 우리를 덮칠 지 모르는 우리가 자초한 것. ■ 방정아

Vol.20161110f | 핵核몽夢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