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몬스터

Club Monster展   2016_1123 ▶︎ 2017_0226 / 월요일,1월1일 휴관

초대일시 / 2016_1123_수요일_04:00pm

오프닝 리셉션 / VJ 칼리프(Caliph8)와 NTPO VJ 그룹 공연

참여작가 칼리프_석성석_임승천_게리 힐_쩐 루웡_배영환 다보츠_제바_요코 오노_김성필_신미경_김보경 장민승_권혜원_하릴 알틴데레_피필로티 리스트 성준제_유현미_사이몬 페이스풀_이진주_신기운 고기영_석성석+박경주_NTPO(양희성_조한진 김준수_안준우_김성필_전진우_이건호)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1월1일 휴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ASIA CULTURE CENTER(ACC) 광주광역시 동구 문화전당로 38 문화창조원 복합2관 Tel. +82.1899.5566 www.acc.go.kr

클럽 몬스터; 80년대부터 현재까지 활동 중인 헤비메탈 록 밴드 '메탈리카'의 대표곡 중 하나인 'Some Kind Of Monster'에서 유래한 제목이다. 이 전시에서 'Monster'는 사회 소수자, 소외계층, 정치 경제적 약자, 등을 지칭하는 비유어로 쓰인다. 인간 욕망의 창조적인 측면을 극대화시켜 새로운 세계의 비전(vision)을 제시할 수 있는 주체로서 'Monster'의 가치를 재인식하자는 취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다보츠_Concrete Jungle_2016
하릴 알틴데레_Siren_2016
하릴 알틴데레_Siren_2016

『클럽 몬스터』展은 대중의 삶을 노래하고 시대정신을 반영한 대중음악을 주요 모티브로 한 현대미술전시이다. ● 전시 제목인 '클럽 몬스터'는 이중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하나는 전시에 참여하는 현대미술작가들과 대중음악가들의 모임이란 뜻을 가지고 있는데, 그들이 인류의 창조적인 '몬스터'라는 의미이다. 다른 하나는 20대~30대 관람객이 즐겨 찾는 '클럽'이란 의미이다. (마음이 젊은 40대~80대도 물론 '클럽'의 멤버로 참여 가능하다.) ● 전시장을 클럽으로 연출함으로서 자칫 난해하기 쉬운 현대미술을 대중이 쉽게 가까이 할 수 있는 '클럽' 분위기로 공간 연출할 계획이다. 그러므로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인권' '시대정신' '치유' 가 반영된 현대미술을 쿨(Cool)한 젊은 감각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즐거운 공간으로 만들고자 한다.

피피로티 리스트_Blutclip_1993
트란 루웡_광주-임을 위한 행진곡 Gwangju-Marching for our beloved_2016
요코 오노_Ceiling Painting (Yes Painting)_2016(1966)
요코 오노_Ceiling Painting (Yes Painting)_2016(1966)_부분

전시에 등장하는 전 세계에서 선정된 대중음악가들은 당대의 시대정신을 반영한 노래로 각 나라 대중들에게 힘과 용기를 주어온 인물들이다. 이들의 음악은 시공을 초월하여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데, 얼마 전 노벨문학상을 수상하여 화제가 된 밥 딜런(Bob Dylan)을 비롯하여, 존 레논 (John Lennon), 핑크 플로이드(Pink Floyd), 메탈리카(Metallica), 한 대수, 들국화, 케드릭 라마(Kendrick Lamar) 등 50여명의 뮤지션 음악들이 전시에서 소개된다. ● 뮤지션들의 음악은 '인권' '시대정신' '치유' '공감'을 음악의 키워드로 하며, 여성인권, 인종차별, 교육현실, 빈곤, 반전, 테러위협, 젠더, 소외문화계층, 치유 등 다양한 우리 삶의 이슈들을 노래한다.

권혜원_바리케이트에서 만나요_2016
배영환_유행가-물 좀 주소_2016

이러한 음악들 중 현대미술작가의 작품에 영감을 준 존 레논의 'Imagine'은 약 30여년이 지난 오늘날 우리에게 다시 한번 가까이 다가온 대표적인 곡이기도 하다. 얼마전 브뤼셀 공항 테러가 발생했을 때 브뤼셀 시민들이 imagine을 합창하고 교회 종소리가 그 멜로디를 연주하여 희생자들을 애도한 바 있다. 이렇듯 시공을 초월하여 대중에게 치유와 공감을 불러일으켜온 음악들이 전시될 예정이며, 이러한 음악들로부터 영감을 받아 제작되거나, 그 시대정신을 함께하는 국내외 현대미술작가들의 작품들이 27점 전시될 예정이다.

석성석+박경주_나쁜 빛_2016
신미경_The Wall_2016

주요 현대미술 참여작가로는 요코 오노(Yoko Ono), 피피로티 리스트(Pipirotti Rist), 게리 힐(Gary Hill), 배영환, 트란 루웡(Tran Luong), 하릴 알틴데레(Halil Altindere), 신미경, 유현미, 사이몬 페이스풀(Simon Faithfull), 신기운, 권혜원, 다보츠(Darbotz), 칼리프(Caliph8), 장민승, 석성석, 임승천, 김보경, 박경주, 고기영, Xeva(Madvictor), NTPO, 이진주 등. ● 『클럽 몬스터』 전시에 참여하는 현대미술가들에게 영감을 준 대중음악가로는 밥 딜런(Bob Dylan), 핑크 플로이드(Pink Floyd), 유투(U2), 존 레논(John Lenon), 미키스 테오도로라키스(Mikis Theodorakis), 노래를 찾는 사람들, 아타우알파 유판키(Atahualpa Yupanqui), 한 대수, 메르세데스 소사(Mercedes Sosa), 빅토르 자라 (Victor Jara), Nuslat Fateh Ali Kahn(누스랏 파테 알리 칸), 에디 베더 (Ediie Vedder), 실비오 로드리게즈 (Silvio Rodriguez), 김민기, 들국화, 트레이시 채프먼 (Tracy Chapman), 레이디스미스 블랙 맘바조(Ladysmith Balck Mambazo), 펠라 쿠티(Fela Kuti), 켄드릭 라마 (Kedrick Lamar), 라벤 (Raben), 모하메드 아부 하자르 (Mohammad Abu Hajar) 등 이밖에도 세계 대중음악사에 빛나는 시대정신을 노래한 예술가들이 있다. ■ 이기모

장민승_사계_2016
장민승_사계_2016

Asia Culture Center presents 『Club Monster』 a contemporary art exhibition that explores the point of contact between popular music culture and current art practices. Across these various genres, key words such as 'Human Rights,' 'Zeitgeist,' 'Healing Trauma,' and 'Sympathy' are recurrent leitmotifs. Pressing issues of global concern, such as terrorism, refugees, gender inequity, child abuse, war, unemployment, racism, poverty, and cultural tensions are given urgent expression in both the popular music and the contemporary artworks on display in this exhibition. ● The exhibition title 'Club Monster' is derived from Metallica's song, 'Some Kind of Monster.' Monsters signify the individuals who face collective trauma such as war, threat of terrorism, social inequality of gender and race, poverty, refugee and so on. Their individual stories unfold the current issues of human rights and resonate the other's feeling of sympathy. Through the feeling of sympathy and compassion, we might realize that the various faces of monsters in this world are the faces of ourselves. Multiple voices of monsters possess the potential power to change the world and limitless creativity. Thus the exhibition title 'Club Monster' is the eulogy to the people who courageously face the traumatic world and overcome it. Participating contemporary artworks and popular music in this exhibition share the themes of those individual stories and their spirits. ● 'Club Monster' has a two-fold meaning. On the one hand, it means a 'artists' club'; 21 contemporary visual artists and almost 50 popular musicians whose works on display in the exhibition get together like club members. On the other hand, it indicates a spatial atmosphere of the exhibition space as a 'music and dance club.' The exhibition space will use interior design motifs, suggestive of an underground rock club, which were once popular gathering places for the young generation. Most people view contemporary art as an obtuse and esoteric form of cultural production, to the point that a visit to an exhibition is often considered an intimidating and formal occasion. 'Club Monster' is a multi-purpose art space easily accessible to a wider spectrum of the public and where visitors will pleasantly engage with music and contemporary art. ● Almost 50 musicians selected for the exhibition are influential to people all over the world in that their music gives common people courage to persevere through the often challenging journey that is life. 'Imagine' by John Lennon is a good example of this kind of music. After the tragedy of the Brussels airport terrorist attack, the hopeful lyrics of 'Imagine' became a means for the victims and sympathizers to express their condolences but also envision a more peaceful future. Lennon's music has power to comfort people beyond the spatio-temporal limitations of the world. Music that reflects the zeitgeist and evokes feeling of sympathy in people will be presented in 'Club Monster' along with contemporary art that shares affinities with such music. ● List of Artists : Gary Hill, Pipilotti Rist, Yoko Ono, Tran Luong, Ryota Kuwakubo, Simon Faithfull, Halil Altindere, Bae Young-Whan, Meekyung Shin, Hyunmi Yoo, Kiwun Shin, Darbotz, Arvin Nogueras, Minseung Jang, Hyewon Kwon, Sungsuk Suk, Seungchun Lim, Bokyung Kim, Xeva(Madvictor), Kiyoung Ko, Jinju Lee, NTOP. ● List of Musicians : Bob Dylan, Pink Floyd, U2, John Lenon, Nuslat Fateh Ali Kahn, Eddie Vedder, Silvio Rodriguez, Metallica, Noraereul Channeun Saramdeul, Kim Mingi, Hahn Daesoo, Kendrick Lamar, Mikis Theodorakis, Atahualpa Yupanqui, Mercedes Sosa, , Fela Kuti, and others. ■ Gimo Yi

Vol.20161123j | 클럽 몬스터 Club Monster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