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산무진(江山無盡: 강산은 끝이없다)

윤영경展 / YOUNYOUNGKYOUNG / 尹英京 / painting   2016_1123 ▶︎ 2016_1129

윤영경_강산무진_한지에 수묵_93×297cm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90929e | 윤영경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30am~06:30pm / 일요일_12:00pm~06:30pm

갤러리 그림손 GALLERY GRIMSON 서울 종로구 인사동10길 22(경운동 64-17번지) Tel. +82.(0)2.733.1045 www.grimson.co.kr

윤영경의 「강산무진」은 연속으로 이어지는 장대한 경관을 수묵산수화로 그려낸 두루마리이다. 전체는 150cm 폭의 종이 30장을 잇대어 총 길이 45m에 달하는데 전시에서는 이를 부분 부분 끊어서 보여준다. 20대 초반부터 한국산수를 사생한 화가는 4년전부터 색을 버리고 수묵만으로 그리고 있다. 검정을 뜻하는 현(玄)이란 글자는 깊다, 고요하다, 멀다, 아득하다, 심오하다, 오묘하다는 뜻을 아울러 가진다. 끝없이 이어지는 산줄기의 가깝고 멀고 깊고 얕음을 드러내는데 가장 적합한 색이 먹색이다.

윤영경_강산무진_한지에 수묵_96×149cm_2016
윤영경_강산무진_한지에 수묵_140×149_2016

낮은 토산들이 산맥을 따라 흐르고 능선은 아래로 흘러 기슭을 만들고 사람들은 모두 그 기슭에 모여 산다. 옛날 산수에는 초가와 기와집이 옹기종기 모여 있었고 지금에는 아파트와 빌딩이 오밀조밀 솟아있다. 산정상에 서면 산줄기가 흘러가는 것과 아파트와 빌딩이 빽빽한 것을 모두 굽어 볼 수 있다. 산수를 바라보는 법은 굽어 전체를 조망하는 부감법(俯瞰法)이 핵심이다. 한반도의 토산은 모두 엇비슷하다. 산기슭의 마을모습도 비슷하다. 그래서 윤영경의 수묵산수는 화가가 올라서 내려다본 특정경치이면서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보편경치가 된다.

윤영경_강산무진_한지에 수묵_153×149cm_2016
윤영경_강산무진_한지에 수묵_192×149_2016

「강산무진」은 화가가 붓댄 종이의 뒷면이다. 고려불화나 조선초상화에서 깊이있는 색감을 내기위한 방법으로 비단 뒤에서 바탕을 칠하는 배채법(背彩法)이란 것이 있다. 윤영경은 여러번 칠한 먹색의 깊이를 잘 볼 수 있도록 그림을 뒤집었다. 전통배채방식을 종이에 과감하게 적용한 것은 전통진경산수를 대담하게 변형시킨 것만큼이나 새로운 시도이다. 아파트와 빌딩은 뒷면에서도 먹선을 일부 덧대어 강약의 운율을 주었다.

윤영경_강산무진_한지에 수묵_212×149cm_2016
윤영경_강산무진_한지에 수묵_212×149cm_2016

수묵산수를 뒤집어서 얻는 효과는 둘이다. 산천과 마을이 흐릿하고 희미하게 보인다. 꿈속에서 고향산천을 본 듯이 몽롱하다. 눈에 딱 잡히지 않아 더욱 아득하고 그립다. 두번째는 경물의 빛이 어슴프레한 것이다. 하루에서 경물이 가장 아름다워 보일때는 동틀 무렵, 해질 무렵이다. 어둠에서 깨어날 때 어둠속으로 잠겨들 때 모든 경물은 노을 한빛으로 물들어 주변과 하나가 된다. 윤영경의 「강산무진」은 노을빛에 잠겨있는, 꿈속에서도 늘 그리워하는, 우리 모두의 고향산천이다. ■ 탁현규

Vol.20161125g | 윤영경展 / YOUNYOUNGKYOUNG / 尹英京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