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 5

조경재展 / CHOKYOUNGJAE / 趙慶宰 / installation   2016_1126 ▶ 2016_1218

조경재

초대일시 / 2016_1126_토요일_04:30pm

2016 영은미술관 10기 입주작가(단기)展

후원 / 경기도_경기도 광주시

관람시간 / 10:00am~06:00pm

영은미술관 Young Eun Museum of Contemporary Art 경기도 광주시 청석로 300(쌍령동 7-13번지) 제4전시실 Tel. +82.(0)31.761.0137 www.youngeunmuseum.org

영은미술관은 2016년 11월 26일부터 12월 18일까지 영은아티스트프로젝트 일환으로 영은창작스튜디오 10기 입주작가(단기) 조경재 개인전 『5▪5』展을 개최한다. 작가는 시공간 속에 존재하는 다양한 사물들의 상호작용을 관찰하여 무한히 확장하고 재구성해가며 새로운 공간을 구축한다. ● 조경재 작가는 독일을 거점으로 국내외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그의 작업은 가상과 현실, 추상과 구상, 매체의 경계선에 그대로 노출되어 있다. 이는 즉, 정확하게 한 주제를 두고 하는 방식이 아닌, '본다' 라는 개념에서 시작하는 것이며, 작가 본인이 무엇을 보고 있고 그 보고 있는 사물들과 공간들이 어떻게 상호작용 하는지를 관찰하면서 작업이 지속적으로 이루어 진다. 그렇기에 대부분 작업들이 상당히 즉흥적이고 불확실한 경계에 존재하는데, 사진작업의 경우 사진 그대로의 결과물을 넘어 추상회화와 설치, 조각의 개념까지 내포하고 있다. 과거 5-6년전 작업에서 보여졌던 내용이 배제된 공간과 인물, 혹은 사물들이 점차 사라지고, 최근작에서는 고정된 틀에서 벗어난 형(形)과 내용, 색과 질감, 미학적 개념이 내재된 무한성이 강하게 엿보인다. 마치 사진은 회화 같고, 설치는 조각과도 같기에 그 속에 공존하는 진짜와 가짜(眞僞), 무거움과 가벼움(輕重)과 같은 반대적 개념마저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결국 시각적 예술 매체 전체를 경계선 없이 아우르며 사물이 지닌 기호와 정보성을 포기하고 순수한 오브 제의 미적 가치만을 중요시 하기에 규격화 되지 아니한 무한한 영역의 예술영역의 표출이 가능한 것이다. ● "본인의 사진의 작업은 컴퓨터로 작업을 한 것이 아닌 실제 공간 속에서 다양한 재료들로 설치 후 아날로그카메라로 촬영한 순수사진 작업이다. 콜라주나 포토샵을 이용한 작업이 아니라 실제 공간 속에서 카메라 뷰에 맞추어 가면서 촬영한 것으로 어떻게 보면 굉장히 아날로그적인 방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 속의 이미지는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물체들인데 그 물체들은 다양한 방식의 설치를 통해 사진 속에서 그 대상이 가지는 원래의 기능과 형태를 잃어버리고 물질이 가지고 있는 고유한 형태, 색채 등만이 남게 되어 서로 조합된다..중략... 이 작업을 위해서 다량의 재료들을 수집하여야 하며 각각의 재료들의 모양과 색깔 질감 들을 잘 이해하여야 한다. 이러기 위해서는 정확한 계획 속에서 작업이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모든 오브제, 재료들을 모아놓은 후 모든 사물과 공간을 유심히 관찰하고 보아야 한다. 이 재료들이 어떻게 놓여있는가? 이것들은 서로 어떻게 연결되고 나누어지는가? 무거움과 가벼움의 조화, 실제와 가상, 추상 속의 구상...등등 다양한 내용들은 보면서 결정되어진다. 다시 설명하면 주제를 가지고 작업을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작업과정 속에서 내용들이 하나하나씩 만들어지는 것이다." (조경재 작가노트 중) ● 작가는 작품이 본래 지닌 의미를 묻고 그에 대한 본질과 철학, 정답을 원하기 보다, 감상자 스스로 그 작품의 의미에 대해 자유로이 생각하고 되물을 수 있기를 바란다. 그가 한국에서 직접 수집한 사물들이 전시 공간 속에서 새로운 오브제로 변모한 창작의 현장을 마주하며 우리 내면에 존재하는 다양한 공간과 사물의 무한한 접점을 상상해보길 바란다. ■ 영은미술관

Vol.20161127e | 조경재展 / CHOKYOUNGJAE / 趙慶宰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