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S 2016(Getting Artistic Contents with Science 2016) 색각이상色覺異常: 피의 온도

과학예술 융복합展   2016_1213 ▶ 2017_01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GAS 2016-색각이상: 피의 온도展 홈페이지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그린블러드(김지수_김선명_이다영) 랩스튜디오(김태연)_김소장 실험실(소수빈_장인희) 킴킴갤러리(김나영_박수지_그레고리마스) 혈의생(정지필_권순왕_전혜정)

주최 / 미래창조과학부 주관 / 한국과학창의재단 후원 / 국립현대미술관_부산국립과학관_코엑스_LG전자_앨리스온 기획 / 유원준(디렉터)_배혜정(큐레이터)_유다미(코디네이터)

문의 / 한국과학창의재단 Tel. +82.(0)2.559.3894

파트Ⅰ / 2016_1213 ▶ 2016_1220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_Seoul branch 서울 종로구 삼청로 30 교육동 2층 아트 팹 랩 Tel. +82.(0)2.3701.9500 www.mmca.go.kr

파트 Ⅱ / 2016_1222 ▶ 2016_1227

국립부산과학관 Busan National Science Museum 부산시 기장군 기장읍 동부산관광6로 59 1층 전시장 Tel. +82.(0)51.750.2300 www.sciport.or.kr

파트 Ⅲ / 2016_1229 ▶ 2017_0116 2016 윈터 페스티벌 연계展

코엑스 COEX 서울 강남구 삼성동 무역센터 1층 전시공간 www.soaf.co.kr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2016년 과학융합형 문화예술 콘텐츠를 육성하기 위하여 과학 융합 전문 예술가 및 연구자를 발굴 및 양성하고 이를 통해 과학 문화를 확산시키고자 시도하고 있습니다. 이에 2016년 과학 융합형 문화예술 콘텐츠 개발 사업(GAS 2016 : Getting Artistic Contents with Science 2016)을 시작으로 해외 전문가 (Jen Wong 런던 사이언스 갤러리 총괄 디렉터, Susanne Buck UAL 세인트 마틴스 예술과정 조교수)를 초청하여 워크숍 및 세미나를 진행하였으며 3차례의 국내 (순회) 전시를 통해 과학 예술 융·복합 콘텐츠를 제시하고자 합니다. ●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의 2016년 과학 융합형 문화예술 콘텐츠 개발 사업(GAS 2016)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에서는 공모에 의해 선정된 5팀의 과학 예술 융·복합 작품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예술이 (과학) 기술에 영감을 주고 기술이 예술의 창의적 발상을 결정하리라는 상호-침투적 예견은 현재의 시점에서 보자면 동시대 예술의 근간을 구성하는 당면한 과제이자 요구가 되었다. 그러나 융합의 당위를 넘어 현실의 구체적 예술 형태들을 들여다보자면 그 경계가 모호하여 예술의 범주 속에서 이해되지 않는 경우도 발견되고 한다. 이는 과학 분야가 지닌 보다 전문적인 지식의 층위가 예술의 감성적 언어와 적절히 부합하지 못했던 까닭이다.

김지수_숨-I_이끼, 목재, 전선, 아두이노, LED, 호스, 물_75×228×72cm_2016_부분
김소장 실험실_새로운 공-존 시스템: 혼종실험_혼합재료_가변설치_2016_부분

이에 본 전시는 과학과 예술의 다양한 의미 해석체로서 '피(혈액, Blood)'를 제시하고자 한다. 피는 보편적으로 생명의 본질이자 그 자체로서의 상징적 의미를 부여받는 단어이다. 과학적으로 피는 혈관을 통해 온 몸을 돌면서 산소와 영양소 등을 공급해주는 동시에 노폐물을 운반하여 신장을 통해 배설시키는 주요한 요소이지만, 예술에서는 과학이 추구했던 분석적 필요를 뛰어넘는 생명과 혈통, 유전적 정보이자 진화의 매개체로서 등장해왔다. 다만, 이러한 접근과 해석이 인간이라는 주체 속으로 제한되어 왔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따라서 전시의 제목인 '색각이상(色覺異常) : 피의 온도'는 과학적 분석의 대상이자 보편적 인간을 초월한 생명 순환의 매개체 혹은 공존의 상징으로서 '피'를 간주할 것이다. 특히 보편적으로 (인간 혹은 동물의) 혈액 색채로 지시되는 붉은 색과 더불어 식물의 혈액색인 녹색에 관한 접근을 통해 혈액의 색 온도로 야기되는 감정적 차원과 동식물을 아우르는 포괄적 의미로서의 공존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랩스튜디오_인공의 섬(도면)_유리관, 알루미늄 파이프, 애기장대 식물, 엽록체, 모터_200×100×200cm_2016
킴킴갤러리_홀 블러드 Whole Blood_테라코타 드로잉, 혼합재료_가변설치_2016

전시에 참여하는 5팀, 12명의 작가는 과학적이면서도 예술적인, 분석적인 동시에 감각적인 시선으로 전시의 주요한 소재인 '피(혈액, Blood)'를 사유한다. 킴킴갤러리(김나영, 그레고리 마스, 박수지)의 작품인 「홀 블러드 Whole Blood」는 생명의 순환과 유동성이라는 피의 특성을 물이 흐르는 크리스탈 분수를 통해 은유적으로 표현한다. 전시의 중심 주제인 피, 혈액은 이 작품을 통해 보다 감각적인 모습으로 드러난다. 또한 강박적으로 부유하는 혈액형 신화를 분수를 둘러싼 네 개의 기둥을 통해 폭로한다. 반면, 정지필, 전혜정, 권순왕으로 구성된 「혈의 생」팀은 동명의 작품을 통해 인간 중심의 세계관에서 탈피하여 자연과 공생하는 수평적 세계를 드러낸다. 모기에게 뜯긴 인간의 피가 씨앗을 발아하게 만드는 자양분이 되고 이러한 자양분이 인간의 음식 문화와 다시금 연동되어 이들이 만드는 순환적 생태계를 보여준다. 이러한 순환적 생태계와 공존에 관한 문제제기는 랩스튜디오(김태연)의 작품 「인공의 섬 Island of A-life」을 통해서도 드러난다. 엽록체를 통해 식물의 혈액을 은유적으로 상징하는 이 작품에서 관람객은 자신의 숨결에 의해 유기적으로 작동하는 녹색 빛의 순환을 가시적으로 경험한다. 전시되는 식물은 작가와 애기장대의 DNA가 합성하여 증식하는 생명체로서 결국 인간과 자연(식물)의 공존 및 관계하는 방식에 의문을 제기한다. 소수빈, 장인희 작가로 구성된 김소장 실험실은 마치 우리의 자연 생태계의 일부를 전시장에 옮겨놓은 듯한 아카이브 설치 작품 「새로운 공-존 시스템」을 선보인다. 고려대 생태연구소의 외래종 가시박 연구를 토대로 가시박의 유입이 국내 생태계에 미친 치명적인 영향을 제로섬 게임이라는 관객 참여형 인터페이스를 통해 설명한다. 관객들은 자신들의 참여에 의해 연동되는 결과치의 프린트를 받으며 결국 이러한 생태계의 참여자로서의 자신을 경험한다.

정지필_엄마 Mum 0002_디지털 프린트_100×100cm_2016
권순왕_혈의생_혼합재료_가변설치_2016_부분

마지막으로 그린블러드(김지수, 김선명, 이다영)의 작품 「페트리코(petrichor)」는 식물과 소통하는 돔 형태의 공감각적 인터렉티브 설치 작품이다. 페트리코라는 작품의 제목은 그리스어로 '돌'을 의미하는 '페트라(petra)'와 신화 속 신들이 흘린 '피'를 의미하는 '이코(ichor)'를 합친 것으로서 식물의 발아과정에서 분출된 기름이 비와 함께 자연에 섞여 내는 냄새를 의미한다. 작가들의 이러한 시도들은 우리(인간)의 피, 혈액에 관한 시각에 의문을 제기한다. 붉은 색으로 각인된 피의 상징적 이미지는 전시를 통해 녹색으로 대변되는 자연의 혈액으로 새롭게 수렴되며, 녹적(綠赤)의 구분을 뚜렷하게 하지 못하는 우리의 인식과 사유의 한계를 드러낸다. ■ 유원준

Vol.20161213g | GAS 2016-색각이상色覺異常: 피의 온도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