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왜

궁핍현대미술광장 개관展   2016_1224 ▶ 2017_0113

초대일시 / 2016_1230_금요일_05:00pm

참여작가 이윤엽_정택용_오진호_최병수_노순택 일상의실천_광장신문편집위원회

기획 / 신유아 관람문의_Tel. +82.(0)10.9270.0830

관람시간 / 10:00am~09:00pm

궁핍현대미술광장 Field Museum of Poor Political Contemporary Art 서울 종로구 세종로 188 광화문광장 한가운데

당신은 지금 서울의 한복판, 광화문광장에 서 계십니다. 묻고 싶습니다. 왜 지금 이 자리에 서 계신가요. 다섯 명이 모인 자리에 다섯 개의 사연이 있습니다. 세월호와 함께 가라앉은 건 더 이어져야 할 304개의 이야기이기도 했습니다. 똑같은 사람이 없듯, 삶의 이야기도, 삶의 이유도 같을 리 없습니다. 하물며 1백만개의 촛불이 타올랐던 이 광장의 이야기는 어떨까요.

박근혜 당선 이틀 뒤 목숨을 끊은 노동자가 있습니다. 한진중공업 노동자 최강서 씨는 회사의 부당노동행위와 손배가압류로 고통스러워했습니다. 마땅히 사회가, 정치가 나서서 해결해야 할 문제였으나 '누군가'의 당선은 한 노동자가 품어야 할 일말의 희망마저 거두어 간 것이었습니다. 국정원 대선개입과 부정선거에 항의해 서울역 고가에서 분신한 이남종 씨의 외침은 어떠한가요.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자 최종범 씨는 "힘들고 배고팠다"는 유서를 남겼습니다. 지금 이 광장에는 가혹한 노조파괴의 과정에서 죽어간 동료 한광호 씨의 영정을 붙들고 힘겹게 싸우는 유성기업 노동자들이 있습니다. 이 광장은 노동자들을 버리고 야반도주한 기륭전자 노동자들이 한겨울 오체투지를 이어가며 흐느꼈던 곳입니다. 쌍용차, 콜트콜텍, 동양시멘트 노동자들의 고통이 배어있기도 합니다. 세월호참사 304명의 작은 영정이 밤새 빛나는 광장이지요.

내가 왜展_궁핍현대미술광장_2016
이윤엽_구속하라 근혜_다색목판화_30×20cm_2016
광장신문발행위원회_『광장신문』 첫 번째 호외_2016

다시 묻고 싶습니다. 당신은 지금 여기에, 왜 서 계신가요. 우리는 지금 여기에, 왜 서 있을까요. 궁핍현대미술광장 개관전 『내가 왜』는 노래패 꽃다지의 노래에서 따온 것입니다. 이 노래는 찬바람 부는 날 거리에서 잘 수밖에 없었던, 시리고 추운 삶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농락당한 우리의 삶에 '왜'를 되묻고 있습니다.

정택용_박근혜퇴진캠핑촌 / 나규환_우리바뀐애_스티로폼조각에 채색_높이 3m_2016
독재자의 딸 2012 『타임』 표지 / 민성훈_독재자의 딸의 무당 최순실_2016 노순택_독재자의 딸의 무당의 후원자 이재용과 정몽구_2016
정택용_새마음애국퇴근혜애국청소봉사단발대식_가변크기_2016

당신과 나의 삶이 파괴되는 밑그림에 농락당한 사회가 있음을 뼈저리게 느끼는 요즘입니다. 어두운 장막의 뒤에서 누군가 즐겁고 화려한 파티를 벌여왔음을 낱낱이 알게 되었죠. 그래서인가 봅니다. 당신과 내가, 지금 이 광장에서 만난 까닭. 어떤 시의 한 구절이 그 까닭을 말해줍니다. 이 땅에 살기 위하여, 사람으로 살기 위하여, 사랑으로 살기 위하여. 그래서 지금 우리가 이 광장에서 만난 거겠죠.

정택용_희망촛불_강성봉, 이원석 외 민미협회원들_2016
오진호_캠핑촌 웹자보 시리즈_가변크기_2016
노순택_잘라라 약자에게만 가혹한 그 손을_80장의 종이를 이어붙임_가변크기_2016

'궁핍현대미술광장'은 초라하고 궁색한 한국 정치의 풍경을 그립니다. 가난할지언정 삶을 위해 싸우는, 소중한 이들의 삶과 죽음을 기억하는 우리들의 이야기를 그립니다. 다채로운 광장의 외침을 담으려 합니다. 궁핍한 정치의 멱살을 잡습니다. 그것이 당대의 예술이니까요. ■ 신유아

Vol.20161224d | 내가 왜-궁핍현대미술광장 개관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