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로잉룸 Drawing Room

황경현展 / HWANGGYUNGHYUN / 黃暻鉉 / installation.drawing   2017_0117 ▶ 2017_0212 / 월요일 휴관

황경현_Ark(Void Drawing)_공간설치_191.5×330×550cm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60729b | 황경현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7_0117_화요일_04:00pm

『퀀텀점프 2016』 경기도미술관 & 경기창작센터 협력 릴레이展

주최 / 경기도_경기문화재단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1월1일,설날당일 휴관 * 마감 1시간 전까지 입장가능

경기도미술관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동산로 268 (초지동 667-1번지) 1층 프로젝트 갤러리 Tel. +82.(0)31.481.7000 gmoma.ggcf.kr www.facebook.com/ggmoma

대상-Stroller(역마:驛馬) ● "Stroll"이라는 단어는 인상주의 때 처음 미술사 용어로 등장한다. 19세기를 거니는 산책자(Flàneur)였던 보들레르의 "Stroll"은 "목적 없는 보행"에 가깝다. 이 "거님"에서 발견되는 풍경들은 그저 우리에게 눈이 있기 때문에 눈에 들어오는 것들이다. 이러한 '거님'은 자본주의가 안착하면서 "여가"나 "목적 없는 보행"을 할 여력이 생긴 19세기 중반 이후부터 발생한다. 흑백 그림의 대상들은 작가가 '비판적 산책자'의 시선으로 바라본 21세기 극초반의 도시 풍경들이다. 사물인터넷으로 치밀하게 구성된 초고속 문명사회는 '목적 없는 보행자'가 아닌 '타의적 유목민'만이 도시를 이루어 낸다. 삑-삑 거리며 유랑하는 익명의 데이터.

황경현_드로잉룸 Drawing Room展_경기도미술관_2017
황경현_드로잉룸 Drawing Room展_경기도미술관_2017

평면회화(1)-흑백 그림 ● 도시의 불빛들을 바라보면 문명사회는 잠을 자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이러니하게 그 도시를 이루는 불빛 아래서 군중들은 "생존"과 "이상"을 오가며 꿈을 꾼다. ● 낮과 밤의 경계가 모호한 흑백의 공간, 정착할 수 없는 물렁한 건축물들, 인공의 빛에 취해 이끌리는 군중들. 흑백 그림은 군중들이 오가는 도시의 풍경을 몽환적으로 연출하는 자각몽의 공간(Phase)이다.

황경현_드로잉룸 Drawing Room展_경기도미술관_2017

평면회화(2)-다차원의 공간 ● ● "그림을 그리는 일"은 때때로 예술과 무관해 보인다. 무수한 다차원의 공간을 어떻게 얇은 막에 끼워 넣을까? 현실세계를 0-1의 세계로 대체해 나가는 사물인터넷의 존재감을 인지하고 나서는 이 세계가 홀로그램 같기도 하다. 가상공간에 과거와 현재를 뒤죽박죽 옮겨놓은 괴상망측함. 얇은 막의 공간은 현실의 파편에서 소환된 자본주의 사회구조 이면의 군중들과, 그들이 사는 세계를 연출해낸다. 만약 얇은 막 조차 필요치 않는 "가상"이 현실이 될 때, "그림"은 어떤 의미를 지닐까? "그림"은 더 이상 현실을 비추는 "거울"로서의 존재가 아니다.

황경현_드로잉룸 Drawing Room展_경기도미술관_2017

드로잉 룸 ● 무엇을 어떻게 구현하였든, 또 그것이 어떤 그림이 되었든 보는 방법이 일관적이라면, 그것 또한 예술적 사고방식에 어긋나지 않나 싶다. 형식적 탐미주의 접근법에 대한 비판적인 태도는 가장 일반적이고 형식적인 "보는 방법"에 대한 자문으로부터 출발한다. ● 벽에 걸린 채 일자로 마주해야 하는 일방적인 관계는 어떻게 해소될 수 있을까? "그림" 특히 나의 "흑백 그림"처럼 대상이 구체적으로 구분되어 읽어야 하는 "그림"은 어떻게 보여야 할까? 바닥으로부터 출발하여 벽으로 이어져 밟으면서 보는 (ㄴ)자 그림, 스크린 기법을 사용한 곡면 형태의 그림, 종이 양 끝을 말아 화면의 확장을 암시하는 족자 그림의 구조는 작업의 내부적 이야기뿐 아니라, 보이는 방식에 대한 시도이기도 했다. ● "드로잉 룸"은 이러한 고민들로 이루어진 드로잉이 연출해내는 공간이다.

황경현_드로잉룸 Drawing Room展_경기도미술관_2017
황경현_드로잉룸 Drawing Room展_경기도미술관_2017

흑백 그림의 기법은 콩테라는 재료를 사용하여 검은 입자들을 종이에 고착시키고, 빛의 흔적을 쫓아서 빙글빙글 돌리는 방식으로 제작된다. 이러한 노작 형태의 회전은 경계를 모호하게 이어줌으로써 흑백 그림을 재현함과 동시에 반대로 종이 표면을 긁어내며 대미지를 축적시킨다. 얇은 막에 반복적으로 "그리는 일"은 내적 사유를 통해 그 지점이 "긁는다"로 변한다. 0-1의 세계 사이, 즉 얇은 종이 한 표면에서부터 좀 더 안쪽 세계로 접근하기도 하고, 바깥으로 나오기도 하며, 구현된 세계의 안과 밖의 경계를 오간다. 이러한 행위가 때때로 종이에 쏘아진 실체 없는 홀로그램에 물리적 구멍을 생성하는 일 같기도 하다. 우리의 세계가 인지 가능한 면적으로부터 시작된다면, 문명사회에서 전혀 영리하지 않은 이 "어설픈 집착"이 아이러니하게도 다차원의 세계를 구현하는 일이 될 것. ■ 황경현

Vol.20170115b | 황경현展 / HWANGGYUNGHYUN / 黃暻鉉 / installation.draw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