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

성태훈展 / SEONGTAEHUN / 成泰訓 / painting   2017_0215 ▶ 2017_0331 / 월요일 휴관

성태훈_FLY展_더트리니티&메트로 갤러리_201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60429f | 성태훈展으로 갑니다.

성태훈 홈페이지_www.seongtaehun.com

초대일시 / 2017_0215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더트리니티&메트로 갤러리 THE TRINITY & METRO GALLERY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7길 18(옥인동 19-53번지) 1층 Tel. +82.(0)2.721.9870 www.trinityseoul.com

더트리니티&메트로갤러리는 2017년 정유년의 첫 전시로 하늘 위로 자유롭게 나는 닭을 통해서 현대인들의 희망과 유토피아를 표현해온 '날아라 닭' 연작 성태훈 작가의 옻칠회화전 '플라이(FLY)'전을 개최한다. 정유년이 되면서 사람들은 닭에서 여러가지 의미를 찾는다. 닭벼슬이 관직에 들어 출세하는 자식을 상징한다거나 닭울음이 온갖 삿된 것을 몰아내는 벽사의 의미를 가진다는 것들이다. 그가 그려온 '날아가는 닭'들의 의미는 조금 다르다. 동양에서 닭은 예로부터 봉황의 새끼라고 봤다. 날지 못하는 닭들이 훨훨 날아가는 것은 그 자체가 봉황이 된다. 꿈을 잊고 살거나 포기하는 사람들은 봉황이 될 수는 없지만 누구나 태생적인 한계를 극복하고 자기 꿈을 향해 힘찬 날갯짓을 하는 자체로 봉황이 되간다는 것이 닭에 작가가 담아온 또 하나의 메시지이다. 작가는 봉황이 된 닭의 모습에 고난을 이겨내고 작가의 꿈을 이뤄낸 자신의 모습을 담았으며 다른 사람들의 꿈까지 투영시키고자 했다. 붉은 닭의 해를 맞아 더욱 힘찬 비상의 날갯짓을 선보이는 이번 FLY전을 통해 전시장을 찾은 감상객들에게 희망과 긍정의 에너지를 전한다. ■ 더트리니티&메트로 갤러리

성태훈_FLY展_더트리니티&메트로 갤러리_2017
성태훈_FLY展_더트리니티&메트로 갤러리_2017
성태훈_FLY展_더트리니티&메트로 갤러리_2017
성태훈_FLY展_더트리니티&메트로 갤러리_2017

성태훈은 천연옻칠 회화 작가로 잘 알려져 있다. 「날아라 닭」은 그의 주된 연작이다. 해당 시리즈는 자연 상태에서 성장한 야생 닭의 날갯짓에서 출발했다. 그러나 그의 닭들은 날지 못하는 새가 아니다. 창공을 힘차게 난다. 병아리와 어미 닭, 그리고 봉황으로 연계되는 이 퇴조한 새는, 그러나 그 어떤 새 못지않게 자유로울뿐더러 언제든 비상할 듯한 역동성을 갖고 있다. 물론 성태훈이 처음부터 닭을 주제로 한 작업에 몰입 했던 것은 아니다. 2000년대 초반만 해도 그의 그림은 전통 수묵화에 가까웠다. 실경을 그리거나 평화로운 일상 속 천진난만한 아이 등을 한지에 수묵담채로 옮겼다. 때론 시들어가는 화초에 전투기를 배치하는 방식 등으로 시대성과 역사성을 관통하는 은유적 화법의 그림들도 그렸다. 질곡의 시기를 거치며 현실을 외면하지 않아온 작가로써 현장성이 도드라지거나 사회비판적인 작업들도 당시 꽤 많았다. 그러던 중 2010년경에 이르러 그의 그림은 변화를 맞았다. 작업실 앞마당에서 키우던 닭을 재미삼아 쫒던 중 잡히지 않으려 날개를 퍼덕이는 닭을 발견한 게 「날아라 닭」 시리즈의 시초다. 이와 관련해 작가는 어느 인터뷰에서 "닭도 어떤 상황이 발생하면 목적지까지 날 수 있다는 것을 목격했다."고 회고 했다. 작가의 시선에 닭들의 날갯짓은 하나의 이상으로 그려졌다. 그것은 또한 작가 자신이 꿈꾸는 아름답고 평화로운 세계를 상징하는 몸짓과 갈음되는 것이었다. 즉, 더 이상 쓸모없어진 날개를 애써 퍼덕이며 날갯짓을 멈추지 않는 애처로운 사람들, 부지런하게 현재를 걷지만 한편으론 절박함과 처연함이 투영된 우리네 초상이었던 셈이다. 문명의 이면에 놓인 비현실적 사건들과 부조화된 삶과 현실을 치환하는 방법으로써 선택된 「날아라 닭」은 이처럼 날 수 없을지라도 날고 싶다는 인간의 욕망, 설사 희망 없는 세상일 지라도 결코 좌절할 수 없다는 메시지가 배어 있다. 특히 그에게 어둠을 뚫고 날아가는 닭은 우리 소시민들의 잃어버릴 수 없는 이상과 희망의 치환이었고, 험난한 세상(도시와 숲 등) 위를 가로지르는 닭들처럼 고통과 번민, 역경을 딛고 살만한 사회를 만들자는 유토피아의 다른 언어였다. 성태훈의 작업은 '옻칠'을 입으면서 더욱 견고해졌다. 우선 가벼운 느낌의 화학 안료와는 달리 고급스러운 광택을 낼 수 있었고, 작품 보존력도 길어졌다. 나아가 작품에서 은은하게 우러나는 색과 독특한 기품, 깊이감은 여타 재료들이 따라올 수 없었다. 실제로 그의 옻칠회화는 작업 과정이 고되고 복잡하다는 점, 재료비가 만만치 않다는 단점을 제외하면 유화나 아크릴, 수묵화와는 또 다른 장점이 있다. 재료의 특성으로 인한 독특한 심미성은 물론이고 화판에 천을 덧댄 후 수없이 덧칠한 천연옻칠은 품격을 유지할 수 있는 재료로써 그 매력이 남달랐다. 때문에 지금도 그의 작품들은 다소 해학적인 묘사가 등장함에도 진중한 멋이 있다. 묘한 무게감이 있다. 어려움을 참고 버티어 이겨 낸 현실에서의 작가적 삶의 투과이면서 공동체에 대한 따뜻한 사유의 흔적이라는 점에서 내용적으로도 듬쑥해졌다. 때문에 그의 옻칠화는 속박하여 자유를 가질 수 없는 고통의 상태를 감내하며 일궈낸 변화라는 사실에서 그 의의가 작지 않다. ■ 홍경한

성태훈_날아라 닭 (Fly, Roosters)_목판에 천, 옻칠화_122.5×180m_2017
성태훈_날아라 닭 (Fly, Roosters)_목판에 천, 옻칠화_122.5×180m_2017_부분
성태훈_날아라 닭 (Fly, Roosters)_목판에 천, 옻칠화_180.5×122cm_2016
성태훈_날아라 닭 (Fly, Roosters)_목판에 천, 옻칠화_96.5×122.5cm_2017
성태훈_날아라 닭 (Fly, Roosters)_목판에 천, 옻칠화_70×100cm_2017_부분

날아라 닭 ● 수년전 늦봄,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작업실 앞마당에 수탉을 한 마리 키웠다. 어느날 그 닭은 나뭇가지 위에도 올라가고 지붕에도 올라갔다. 장난삼아 그 닭을 쫓아가면 그 닭은 날개를 파닥거리며 나무로부터 제법 멀리 도망쳤다. 나의 날아라 닭 작품은 여기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야생에서 자란 닭은 날갯짓을 하다 보니 언젠가부터 조금씩은 날기 시작하는 것이다. 어둠을 뚫고 자유롭게 하늘을 나는 닭. 이것이 내가 이번 전시에서 작업을 통해 꿈꾸는 세계이다. ■ 성태훈

Vol.20170215c | 성태훈展 / SEONGTAEHUN / 成泰訓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