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에 대한 이야기-Door to Door

송영욱_윤영혜_윤형민_정보영_허수빈展   2017_0222 ▶ 2017_0410 / 백화점 휴점일 휴관

송영욱_Strange_한지, 멜로우지, 접착제, 그물, 낚싯줄_가변설치_2014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30am~08:00pm / 금~일요일_10:30am~08:30pm / 백화점 휴점일 휴관

인천신세계갤러리 INCHEON SHINSEGAE GALLERY 인천시 남구 연남로 35(관교동 15번지) 신세계백화점 5층 Tel. +82.(0)32.430.1158 shinsegae.com

신세계갤러리 인천점은 새로운 시작과 출발을 의미하는 전시로 『Door to Door』 전시를 엽니다. 문을 테마로 하여 현대미술 작가 송영욱, 윤영혜, 윤형민, 정보영, 허수빈 5명의 설치, 회화, 사진 작품으로 구성됩니다. ● 문은 상징적으로 안과 밖, 오늘과 내일, 행복과 불행을 경계 짓는 매개체가 되기도 합니다. 문자적으로 문(門)은 신이 찾아오는 통로, 이곳과 저곳의 경계를 은유합니다. 윤형민의 사진에서 문은 시공간과 모든 장소를 연결시킵니다. 「문의 위상(位相)」 영상 작품에서 물의 표면에 닿은 물은 흔들리며 문의 형상을 변화시키면서 다시 처음의 문 형태로 회귀합니다. ● 깊이 있는 회화 풍경 속에 등장하는 정보영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으며 그것을 통해 빛이 들어옵니다. 여기서 빛은 신성하고 무한한 존재를 상징하며, 열려진 문은 외부와 소통하는 통로입니다. 빛의 기억을 품은 공간을 만들어내는 작가 허수빈의 설치에서 문은 전시장 안에 현재와는 다른 시간대의 공간으로 들어가는 문입니다. 이와 더불어 윤영혜의 설치는 실제의 문을 모티브로 하여 현실과 가상, 실재와 부재 사이의 경계를 넘나드는 문의 형상으로 우리 삶에 대한 다양한 의문들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EXITRAP」 작품은 문을 열고 나가려고 할 때 그것이 환영임을 알게 되는 가짜문 입니다. 이러한 착시 형상은 인간의 욕망이 항상 그 다음에 존재하는 문을 찾고자 하지만, 어쩌면 이미 목적지에 도달해 있는 상황을 암시합니다. ● 한편 송영욱이 여러 겹의 한지를 겹쳐 만든 문 작업은 시간의 결을 만들어 나가는 섬세한 과정으로 문은 여러 기억들의 상징물이 됩니다. 문의 표피를 떠내는 캐스팅 작업은 문의 본래의 모습을 잃었지만, 우리의 시각적 인지 속에서 기억이 더하여져 낯설지만 새로운 형태로 완성됩니다. ● 이와 같이 한 곳에서 다른 곳으로의 이동, 관계 짓기를 의미하는 문은 열고 나갈 수 있다는 가능성과 잠재력을 지닌 것으로 열린 세계로 나아가는 과정에 있습니다. 문을 테마로 한 『Door to Door』 전시를 감상하시면서 세상의 닫힌 문, 낡은 문을 열고 나가 새로운 것을 만나는 멋진 시작을 기대해보시길 바랍니다. ■ 인천신세계갤러리

윤형민_門#3_잉크젯 프린트_150×120cm_2016

고대 갑골문에 나타나는 門은 신이 사는 곳에 세우는 사당문으로, 이곳과 저곳의 경계, 사이공간을 의미하는 은유로서의 문이다. 그렇게 시작한 門은 그 문짝 사이에 다른 글자들을 품어 수많은 새 단어들을 만들어내었다. 「門」은 글자가 거꾸로 서있는 꼴의 오브제를 다양한 장소로 이동하며 물 위에 설치했을 때 보이는 반영을 기록한 것으로, 이 표의문자가 지닌 역사적, 시각적, 문학적 표현력을 빌려와 먼 과거가 현재를 만나고, 그로부터 미래를 호출해 보고자 하는 작품이다. ■ 윤형민

정보영_Opening or Closing_캔버스에 유채_130.3×162cm_2012

빛은 재현의 기본요소로 시각과 감각에 관련되기도 하지만 상징적 의미에서 신성하고 무한한 존재를 암시하기도 한다. 비물질적 요소인 빛은 작품에서 물리적 공간과 만나 부재를 드러내는 가장 근본이 되는 측면이 된다. 건축물의 창문 혹은 문은 이러한 극적인 빛의 효과를 관찰할 수 최적의 장소로 자리잡는다. ■ 정보영

윤영혜_EXITRAP The Door-B102_캔버스에 유채_205×95cm_2011

정면에 보이는 '문'이 있다. 바로 문으로 향하지만 눈앞에 드러나는 것은 일루젼 회화로 이루어진 문이미지임을 알아채게 된다. 하지만 우리는 '가짜 문'인걸 알면서도 그 다음 문으로 향하게 된다. ■ 윤영혜

송영욱_Stranger_한지, 멜로우지, 접착제, 그물, 낚싯줄_가변설치_2014

문밖 예상치 못한 인기척이 들려온다. 혹시나 하는 기대감과 알 수 없는 공포가 같이 공존하기 시작했다. 시·공간 너머 저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것인가? ■ 송영욱

허수빈_문1_전선, 백열전구_190×90cm_2015

열린 문틈으로 저편에서 밝은 빛이 새어 나온다. 그렇게 원하는 곳에 문을 가져다 매달면 마법처럼 또 다른 공간이 생겨난다. ■ 허수빈

Vol.20170223f | 시작에 대한 이야기-Door to Door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