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nd of the wave

김현희展 / KIMHYUNHEE / 金賢熙 / painting   2017_0306 ▶ 2017_0323 / 일,공휴일 휴관

김현희_sound of the wave_장지에 채색, 표현기법(컷팅)_97×130cm_201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20927d | 김현희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2:00pm~06:00pm / 일,공휴일 휴관

Art Gallery 2ND AVENUE 서울 서초구 방배동 796-13번지 Tel. +82.(0)2.593.1140 blog.naver.com/gallery2ndavenue

마음의 울림, 소리 ● 우리는 소리에 둘러싸여 있다. 바람에 이는 나뭇잎이 흩날리는 자연의 소리에 괜스레 마음이 평온해 지거나, 혹 비 오는 소리에 울적해지는 마음이 들기도 한다. 본인은 이러한 주위 소리들을 듣고 거기에서 촉발되는 다양한 감정들과 기억들을 공간이라는 요소와 함께 표현해 왔었다. 이것은 어느 한날 밤에 대한 인상 깊게 각인된 것들에서부터 시작된, 오직 소리로만 존재했던 기억들을 되새기며 그 순간을 표현하고자 했다.

김현희_sound of the wave_장지에 채색, 표현기법(컷팅)_42.5×52cm_2017
김현희_sound of the wave_장지에 채색, 표현기법(컷팅)_53×80cm_2017

소리는 마음을 통해 감정을 불러일으킨다. 이러한 감정은 저마다 다른 기억을 통해 다양한 양상으로 나타난다. 그리고 각 개인마다 각기 다른 형상으로 느껴지게 된다. 그날의, 그 시간에 걸맞은 모습으로 마음속에 형상화 된다. 기억 따라 다르게 나타나며, 감정에 따라 다르게 내적 울림은 지각된다.

김현희_sound of the wave_장지에 채색, 표현기법(컷팅)_50×65cm_2017

소리란, 어떤 물체의 움직임의 시작으로 사방으로 퍼져나가는 공기 분자의 파동으로 우리 귀까지 도달하여 신경에 의해 뇌로 전달된다. 하지만 본인은 단순히 귀로 듣는 것만이 아닌, 귀로 듣고 마음을 울리며 느껴지는 것을 다시 듣는, '마음으로 듣는다.' 즉, '마음의 눈으로 본다.'를 소리 라 여긴다. 그 소리는 마음으로 듣고, 온몸으로 느끼는 깨달음을 얻는 마음의 상태를 말한다. 이러한 온 마음으로 듣는 행위는 이 세계의 존재하는 모든 것들에게 존재하는 각자 고유한 내적인 울림 지각하기 위함이다. 본인은 그 무엇인가의 내적인 울림을 소리를 통해 듣게 되며 다시 마음의 울림으로 듣게 되는데, 이러한 소리는 우리가 살아가면서 잊고 있었던 참다운 진실과의 대면하거나 내면 자아의 발견, 그리고 세상과의 소통을 일깨우는 과정이라 본다.

김현희_sound of the wave_장지에 채색, 표현기법(컷팅)_65×91cm_2017

이러한 수많은 소리들 중 본인의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는 내적 울림들을 이미지로 시각화하고자 하였다. 어떤 소리들은 듣기 싫기도 하지만 또 어떤 소리는 잊혀 지지 않는 기억으로 그때의 그 감정을 불러일으키기도 하며, 또한 어떠한 소리는 무의식속에 추억들을 회상하며 마음의 위안을 찾기도 한다. 본인은 소리를 통해 주변의 세계를 해석하고 세계와 소통하며 자신을 표현하는 것이다. ■ 김현희

김현희_sound of the wave_장지에 채색, 표현기법(컷팅)_46.5×27cm_2016

Echo of the heart, Sound ● We are surrounded by sounds. Our hearts sometimes become relaxed by the sound of the nature, where the leaves chase the wind or our emotions become lonely by the sound of the unthoughtful rain. We express various elements of feelings and memories stirred by these sounds. This started from something deeply engraved in memories only by sound and we tried to express the emotion during one of the many ordinary night. Sound, starting from the movement of some kind of object and by the air molecule's undulatory motion. reaches to our ear and then become transmitted to the brain by the nerves. However, we don't simply listen to the sounds by ear, but we listen with our ears in which shaker our hearts, and rehear that magnificent noise. Simply put, we listen with our hearts and visualize it with eye of the heart. That sound is portrayed by our stare of mind in which we listen with our hearts and realize the truth with our body. These actions where we listen with our hearts, is to demonstrate everything that exists in this world that everything has its own inner discretion. Through sounds, we hear some kind of inner cry and rehear it again with our hearts; thus we communicate with the world we don't see with our eyes and at the same time feel that we are alive again. This research is to vividly visualize our inner cries, in which we cannot forget from our memories. Some sounds are very hard to bear, but some last forever in your hearts and sometimes make us re-bring up those emotions, and some sounds make us visualize the memories unconsciously and help find peace within ourselves. We understand and communicate with the world and express ourselves by sounds. We place valve in sounds because we can visualize the invisible world through our heart's cry. We also want to search for various ways. Where sounds can artistically be configured. Furthermore, we want to use this research as a plat form where we can create our future art world move meaningful. ■ KIMHYUNHEE

Vol.20170306c | 김현희展 / KIMHYUNHEE / 金賢熙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