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준기념관 개관식

행사일시 / 2017_0310_금요일_03:00pm

행사일시 / 2017_0310_금요일_03:00pm

서울시립미술관 SEOUL MUSEUM OF ART (SeMA) 서울 중구 덕수궁길 61(서소문동 37번지) 1층 Tel. +82.(0)2.2124.8800 sema.seoul.go.kr

백남준기념관 Nam June Paik Memorial House ● 백남준기념관은 현대 예술가 백남준(白南準 Nam June Paik 1932-2006)의 삶과 예술을 기억하는 집이다. 백남준은 1932년 서울 종로에서 태어났고, 1950년 한국을 떠나 일본, 독일, 미국을 기반으로 활동하다가 2006년 미국에서 타계했다. 그는 현대판 글로벌 유목인으로서 세계 각지를 누비며 살았지만, 한국에서 보낸 시간을 자신의 예술적 모태이자 사상적 기원으로 여겼다. ● 서울시는 2015년에 창신·숭인 도시재생 선도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백남준이 1937년부터 1950년까지의 성장기를 보낸 창신동 197번지 일대 집터에 위치한 작은 한옥을 매입했고, 이를 백남준기념관으로 조성하게 됐다. 서울시립미술관이 조성과 운영을 맡아 기념관 건물의 리모델링과 콘텐츠 기획을 진행했으며 2016년 7월에 백남준기념관 조성 사업의 출범을 알리는 발대식을 갖고, 2017년 3월에 개관했다. ● 백남준기념관은 백남준의 옛집을 그대로 복원한 것이 아니라 한국전쟁과 도시 개발을 거치며 파편화된 집터에 자리 잡은 가옥들 중 하나에 새롭게 조성됐다. 이에 백남준기념관은 원본을 발굴하는 대신 가본을 재구성할 수밖에 없는 태생적 아이러니를 기념관의 모티프로 삼아, 백남준을 매개로 과거를 새롭게 만나고, 현재를 만들며, 미래를 꿈꾸는 장소가 되고자 한다. 다양한 매체와 관점으로 백남준의 삶과 예술을 소개하고 재조명하는 백남준기념관은 작가의 가족과 친지, 예술인, 학생, 주민 등이 참여하는 여러 프로그램을 통해 백남준의 의미를 재발견할 것이다.

백남준기념관 건물은 1960년에 축조된 총면적 93.9㎡(약 28평)의 단층 한옥으로, 원형을 그대로 보존하면서 해체하고, 노화된 부분을 교체 후 재조립하는 공정으로 리모델링됐다. 창신동 일대를 아우르는 시간과 공간의 기억을 존중하되 의도적으로 옛것을 연출하는 장식이나 개조는 배제했다. 중정과 전시실을 잇는 바둑판 문양의 단색조 바닥이 기념관 전체에 실내외 구분 없이 흐르면서 기하학 속에서 다양한 변화를 수용하고 상상할 수 있도록 했다. 실내에는 전시 공간 외에도 지역 주민들이 운영하는 '백남준 카페'가 마련되어 관람객의 휴식과 도서 열람이 가능하다.

백남준을 기억하는 집 House to Remember Nam June Paik ● 백남준기념관은 '백남준을 기억하는 집'이다. 기억을 서로 나누고 그로부터 새로운 기억을 생성하는 기억 발전소로서 기념관은 백남준의 지속적인 현재화를 추구한다. 기념관의 프로그램은 「백남준 이야기」, 「백남준 버츄얼뮤지엄」, 「백남준의 방」, 「백남준에의 경의」로 구성된다. 이들은 기념관의 입구와 중정을 포함한 공간 전체에서 각각 상이한 주기와 형태로 펼쳐진다. ● 「백남준 이야기」는 백남준의 생각들을 공유함으로써 그의 삶과 예술에 더욱 친근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기획된 스토리텔링 시리즈다. 백남준 연구자를 비롯해 작가의 가족, 친구, 동료 예술가 등의 다양한 참여자가 구성해나가는 서사를 서울시립미술관의 각색과 편집을 거쳐 전시로 선보인다. 미디어 설치, 아카이브 자료, 인터뷰, 공연 등 전시 공간과 형태는 변주될 수 있다. ● 「백남준 버츄얼뮤지엄」은 백남준의 '무한대 ∞ 시공간'을 구현한 가상박물관이자, 기념관의 활동 자료에 대한 지속가능한 아카이브 기능을 수행하는 데이터뱅크다. 6개의 멀티스크린패널과 백남준의 대표적 오브제인 아날로그 TV의 조합으로 이루어졌으며, 백남준에 대한 기본 정보와 관련 자료를 탐색할 수 있다. 전시, 리서치, 아카이빙이 가능하도록 설계된 데이터베이스 시스템을 구축하여 향후 「백남준 이야기」나 기획전, 세미나의 결과물 등 기념관의 자료가 축적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다. ● 「백남준의 방」은 백남준의 세계가 그의 유년 시절, 지역성, 아시아 문화의 전통과 맺고 있는 관계를 탐구하고자 별도로 편성된 복합설치 공간이다. 백남준과 관련된 독특한 오브제들로 채워진 방에서 펼쳐지는 백남준의 말과 글은 현재의 우리를 그의 시간에 더욱 가까이 데려갈 것이다. ● 「백남준에의 경의」는 백남준으로부터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은 국내외 후배 예술가들이 펼치는 작품 전시다. 어느새 타계 10년을 넘긴 백남준과 그의 세계를 끊임없이 현재화하는 작품들 가운데 기념관은 백남준과 교감하는 매개의 장이 된다.

내일, 세상은 아름다울 것이다 Tomorrow the World Will Be Beautiful ● 백남준기념관의 개관전 『내일, 세상은 아름다울 것이다』는 1984년, 삼십여 년 만에 모국을 방문한 백남준의 기억과 상상의 여정을 따라가는 전시로서 4부로 구성되어 있다. ● 1부는 백남준의 주요 기억을 테마로 엮은 열 편의 노트다. 이들은 엄밀한 의미에서의 공식적 기록물이나 논리적인 학술연구가 아니라 백남준의 말, 글, 작업, 지인들의 회고담 사이를 엮어가며 행간을 읽어내고 백남준의 생각을 따라가 보는 창의적, 수행적 노트다. 1부에서 이어지는 2부는 백남준의 플럭서스 시절을 중심으로 구성된 멀티스크린패널 스테이션이다. 본 전시의 일환인 대기 화면을 벗어나면 자유롭게 백남준의 생애와 관련 자료를 탐색할 수 있는 인터랙션 화면이 펼쳐진다. 3부는 백남준 생애의 시작과 끝을 연동하는 복합설치전이다. 4부는 기념관 입구부터 중정과 실내 곳곳에 숨은그림찾기처럼 포진된 조형물들로, 백남준의 단상, 혹은 철학을 조형적으로 풀어낸 디오라마의 역할을 한다. 이들은 백남준의 주된 표현 매체였던 빛, 세모·네모·원의 기초 형상, 주사선, 색동, 픽셀 등을 모티프로 공간을 안내하는 표징이 된다. ● 『내일, 세상은 아름다울 것이다』는 다양한 분야의 연구자 및 작가, 기획자가 함께한 협력 전시로서, 백남준기념관의 개관전인 동시에 그 각각의 프로그램인 「백남준 이야기」, 「백남준 버츄얼뮤지엄」, 「백남준의 방」, 그리고 「백남준에의 경의」를 개시하는 첫 번째 기록이다. ■ 서울시립미술관

Nam June Paik Memorial House-House to Remember Nam June Paik ● Nam June Paik Memorial House is a place to remember the life and art of the contemporary artist Nam June Paik(1932-2006). Paik who was born in Jongno, Seoul in 1932, left Seoul in 1950, lived and worked in Japan, Germany and the US, and passed away in 2006 in the United States. He was truly a modern global nomad, moving all over the world, but considered the time he spent in Korea as the source of his art and the origin of his thought. ● In 2015, as part of the Changsin·Sungin urban regeneration projec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bought a small Korean traditional house built on the site at number 197, Changsin-dong, Seoul, where Paik spent his adolescent years from 1937 to 1950,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opinions of the local residents, and created it as the memorial house. The Seoul Museum of Art which took charge of construction and management of it, leading the remodeling process and planning the content, hosted a ceremony to celebrate the launch of construction of the memorial house in July, 2016, and opened it in March, 2017. ● Nam June Paik Memorial House is not a faithful restoration of Paik's old house, but was newly created in one of the houses on the site of his house which had been divided during the Korean War and the urban development. Inspired by the inherent irony of recomposing the original, the memorial house is intended to be a place to meet the past anew, create the present, and dream the future, through the medium of this world-renowned media artist. It will introduce and revisit the life and art of Paik in various media and from various perspectives and help you to rediscover the meaning of Nam June Paik through its many programs in which Paik's family and acquaintances, artists, students, and the local residents will participate. ● The building of Nam June Paik Memorial House, built in 1960, is a single story Korean traditional house with a total floor space of about 98.9m². The architect, while preserving the basic structure, replaced the aged parts and then put them back together. Above all things, The architect focused on respecting the memories of the times and space in and around Changsin-dong but excluded all decorations or renovation which was intended to look antique. A black and white checkerboard floor which links the courtyard to the exhibition room spreads out both inside and outside of the memorial house, inspiring visitors to embrace and imagine various changes in geometry. There is also NJP Cafe(managed by the local community) where visitors can rest and read books. House to Remember Nam Jun Paik ● Nam June Paik Memorial House is a House to remember Nam June Paik. It is a memory power plant where people share memories and create new ones out of them, and which aims to constantly bring Paik to the present. The programs of the memorial house include Nam June Paik's Story, Nam June Paik Virtual Museum, Nam June Paik's Room, and Homage to Nam June Paik. They are presented throughout the memorial house, including the entrance and the courtyard, at different cycles and with different forms. ● Nam June Paik's Story is a storytelling series which helps visitors to approach the life and art of Paik in a more intimate way, by sharing his thoughts. Various participants such as leading experts on Paik, Paik's family, friends, and fellow artists will compose narratives, which will be adapted, edited, and then presented in an exhibition by the Seoul Museum of Art. The space and form of the exhibition can be variable, like media installation, archive, interview, performance, etc. ● Nam June Paik Virtual Museum is not only a virtual museum to realize Paik's idea of 'infinity ∞ space and time,' but also a data bank which will build a sustainable archive of materials about the memorial house's activities. The composed combination of six multi-screen panels and analog TV sets, which are being Paik's signature objet, allows visitors to search basic information and materials on him. This database system, designed to perform such functions as exhibition, research, and archiving, will serve as a basis for accumulating materials relating to Nam June Paik's Story, special exhibitions and seminars held by the memorial house. ● Nam June Paik's Room which has a variety of installations is dedicated to address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world of Paik and his childhood, locality, and the traditions of Asian culture. Paik's words and writings heard and read in the room, filled with objects relating to him, will close the wide gap of time that exists between us in present day and his time. ● Homage to Nam June Paik is an exhibition featuring works of art created by Korean and foreign artists who were directly or indirectly influenced by Paik. In this time when ten years have passed since his death, these works which are constantly summoning Paik and his art in the present context turn the memorial house into a space of mediation in which everybody can communicate with Paik. Tomorrow the World Will Be Beautiful ● The opening exhibition of Nam June Paik Memorial House, "Tomorrow the World Will Be Beautiful," which is composed of four parts follows the trajectory of the memory and imagination of Paik who visited his native land in 1984 after more than thirty years' absence. ● Part 1 presents ten notes that trace Paik's thoughts related to the themes drawn out of his important memories. They are neither official documents nor academic researches, in the strict meaning of the words, but creative, performative notes in which visitors can weave stories, read between the lines, and follow the trajectory of Paik's thoughts, on the basis of his own words, writings, and works, and his acquaintances' recollections. Part 2, which is followed by Part 1, is a multi-screen panel station focusing on Paik's Fluxus period. After the idle screen, which is a part of the exhibition, goes by, an interactive appears to allow visitors to freely navigate information about Paik's life and other related materials. Part 3 is an exhibition of a variety of installations which link the beginning and the end of his life. And Part 4 consists of art works which are scattered all around inside the memorial house, from the entrance to the courtyard, serving as a diorama showing various artistic interpretations of Paik's fragmentary thoughts and philosophy. These works also guide visitors throughout the memorial house which take motifs from Paik's main mediums, such as light, the basic figures of triangle, square and circle, scan lines, multicolored stripes, and pixels. ● "Tomorrow the World Will Be Beautiful," which benefits from the collaboration of many researchers, artists, and curators from various fields, is not only the opening exhibition of Nam June Paik Memorial House, but also the first record of the launch of its four programs: Nam June Paik's Story, Nam June Paik Virtual Museum, Nam June Paik's Room, and Homage to Nam June Paik. ■ SEOUL MUSEUM OF ART (SeMA)

백남준기념관 Nam June Paik Memorial House (03105) 서울시 종로구 종로 53길 12-1 (창신동 197-33) 12-1, Jongno 53-gil, Jongno-gu, Seoul (197-33, Changsin-dong) 관람시간 화-일요일 10am-6pm 매주 월요일/1월 1일 휴관 관람료 무료 Opening Hours Tue-Sun 10am-6pm Closed on Mon & 1st Jan Admission Free 도슨트 운영 토-일요일 1pm/3pm Docent Hours Sat-Sun 1pm/3pm

Vol.20170311e | 백남준기념관 개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