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그리고 반복 Repeat and Repeat

민혜기展 / MINHYEKI / 閔慧基 / installation.painting   2017_0322 ▶ 2017_0418 / 주말,공휴일 휴관

민혜기_정지된 선(협업_김성훈)_모래, 철, 나무 등_가변설치_2017 ⓒ SongEun Art and Cultural Foundation and the Artist. All rights reserved.

초대일시 / 2017_0322_수요일_06:00pm

주최 / (재)송은문화재단

관람시간 / 09:00am~06:30pm / 주말,공휴일 휴관

송은 아트큐브 SongEun ArtCube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421 (대치동 947-7번지) 삼탄빌딩 1층 Tel. +82.(0)2.3448.0100 www.songeunartspace.org

나는 주로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일상적인 공간과 사물을 낯설게 혹은 새롭게 바라보는 경험을 만들어 내는 작업을 진행한다. 우리 주변에 편재하지만 좀처럼 파악할 수 없는 이미지나 소리 혹은 관계 같은 것들을 포착하여 창의적인 방식으로 드러낸다. 즉, 숨겨진 것이나 보이지 않는 것, 혹은 분명히 얘기할 수 없는 것들을 드러냄으로써 자신의 행동 반경과 생활 패턴에서 벗어나는 작은 차이들을 경험하도록 하는 것이 작업의 출발점이자 모티브이다. ● 경험은 실제로 해 보거나 겪음으로 만들어진다. 그렇기에 내 작업은 전시장 공간 속에서 눈으로, 귀로, 또 몸으로 직접 경험할 수 있는 환경이나 실제 움직이는 물리성을 가진 기계-전자적 장치로 구현된다. 가상의 것이거나 환영이 아니라 실제로 움직이고 작동하는 것이다. 이러한 물리적 움직임은 새로운 상상이 가능하도록 하며 우리를 물질적 실재의 망으로 끌어들여 물질에 대한 사변적 혹은 본질적 차원의 의미를 탐색할 기회를 준다.

민혜기_순간(협업_김성훈)_철, 전구, 와이어 등_가변설치_2014~7 ⓒ SongEun Art and Cultural Foundation and the Artist. All rights reserved.

작품 'The Moment(순간)'는 김성훈 작가와의 협업으로 2014년 The Distortion Field 전시에서 처음 발표되었다. 작품에 담고자 한 이야기는 높은 곳에서 그 최대의 빛을 발하며 질주해 내려와 산산이 조각나버리는 빛이다. 화면 안의 시각적인 환영이 아니라 전시장 안에서 실제로 움직이는 물리적인 빛이다. 한 줄에 엮인 수백 개의 전구가 모두 깨질 때까지 쉬지 않고 작동한다. 전구는 시작과 함께 부서지기 시작하여 파편으로 고스란히 바닥에 남아있게 된다. 작품은 전시 중에도 그 형태가 계속해서 변화하며, 관객은 종결되지 않고 진행 중인 작품에서 그들만의 순간을 경험한다.

민혜기_일상_혼합재료_14×64×64cm_2017 ⓒ SongEun Art and Cultural Foundation and the Artist. All rights reserved.
민혜기_보이지 않는_모터, 센서, 자석, 상자, 등_가변설치_2017 ⓒ SongEun Art and Cultural Foundation and the Artist. All rights reserved.

'정지된 선' 역시 'The Moment'의 결을 이어가는 작업으로 끊임없이 흘러내리는 모래가 천장과 바닥으로 나누어진 두 공간을 잇는다. 떨어진 모래는 쌓이지 않고 바닥에 뚫린 구멍으로 사라진다. 어떤 거대한 흐름의 일부분을 떼어내어, 이의 단면을 마치 돋보기로 들여다보는 것 같은 느낌을 작은 공간 안에 펼쳐 놓고자 했다. 얇은 모래로 이어져 있을 뿐인 빈 공간에서 관객은 떨어지는 모래를 맞거나 손으로 느끼며 쉼 없이 지속되는, 그리하여 시간을 거스르는 역설적인 '일각'을 경험한다.

민혜기_이상한 대화_혼합재료_가변설치_2013~7 ⓒ SongEun Art and Cultural Foundation and the Artist. All rights reserved.

'이상한 대화' 는 책상 위에 놓인 컴퓨터 키보드 자판을 통해 화면 속 똑같은 책상에 앉아 있는 사람과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스크린 너머에 앉아 있는 사람은 관람자가 적은 질문이나 말에 스케치북에 연필로 적어 대답한다. 따스해 보이는 이 대답들은 사실 관람객이 입력한 문장에 따라 트위터에서 검색된 문장이다. 온전한 대답이거나 엉뚱한 혹은 왜곡된 대답들로 이어진 대화는 디지털 세상에서의 소통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해 보도록 한다.

민혜기_meet(A,B)_혼합재료_가변설치_2016 ⓒ SongEun Art and Cultural Foundation and the Artist. All rights reserved.

'Fading_Time_01', 'Fading_Time_02'와 'meet(A, B)'도 또한 '숨겨진 것 드러내기'와 관련된 작업이다. 그러나 이번에 보이고자 하는 것은 작품 자체에 숨겨진 컴퓨터 코드이다. 디지털 예술 작품의 대부분은 그 프로그램된 구조에 기반을 두고 있다. 그러나 역설적이게도 작품에 있어 설계 및 제작의 핵심이 되는 프로그램은 관람자 혹은 이를 감상하는 어떠한 이에게든 해독이 불가한 블랙박스 안에 숨겨져 있다. 그렇지만 작품과 관련된 모든 경험과 심미적 상황에 대한 통합적 설계와 표현은 코드로 이루어지고 서술이 된다. 전달하고자 하는 메세지를 만들어내고 규정하는 것은 코드 단위에서 작동하며 코드 자체로 작품이 되고 코드가 실행된 결과물과 유기적으로 관계가 맺히는 작품이다. ● 이번 전시를 통해 새로 보이는 작품은 보이지 않는 감정의 흐름 혹은 느낌을 건조한 기계의 움직임을 통해 재현한다. '일상' 은 기계 장치를 통해 반복적으로 일어나고 순환되는 삶의 단상을 단순화하여 보여준다. 기계는 일정한 선을 긋지만 곧 이를 지워버린다. 이를 무한하게 반복한다. 그러나 이렇게 그었다 지워진 선은 희미하게 남아 그 궤적을 남긴다. 반복적인 선들이 시간성을 두고 교차하며 제각각의 미미한 흔적을 쌓아 조금씩 존재감을 드러내게 된다. 작품 '보이지 않는'도 이러한 작품의 결을 함께 한다. 조그마한 상자가 앞으로 혹은 뒤로 움직인다. 이 상자를 둘러싸고 있는 경계는 없다. 그러나 상자는 쭉 앞으로 나아가지 않고, 마치 추에 묶여진 진자처럼 쉴 새 없이 앞으로 뒤로 운동한다. ■ 민혜기

민혜기_Fading_Time_02_혼합재료_40×26×8cm_2017 ⓒ SongEun Art and Cultural Foundation and the Artist. All rights reserved.

My work involves taking familiar objects and spaces surrounding us to either give them an unfamiliar spin or offer a new perspective about them. Images or sounds that are in abundance around us but that cannot be deciphered are captured and shown in a creative way. My work begins and is based on uncovering those things hidden, unseen, or those that distinctively cannot be said, so that minute differences that arise from stepping away from usual habits and living patterns may be noticed and experienced. ● Experience is acquired from first-hand involvement or living through a situation which is the reason why I insist my work to be not something virtual or hallucinatory, but an environment where you can take away a direct experience from the eyes, ears, or body within the exhibition space, or employ real, moving and operating mechano-electrical devices. Being physically mobile helps our imagination take flight while drawing us into the mesh of reality so that we may have the opportunity to explore meaning on a speculative or fundamental level. ● My collaborative piece with artist Sunghun Kim The Moment was first introduced through "The Distortions Field" exhibition in 2014. The story I want to convey is that of light that reaches its brightest flare at the paramount of points before crashing downward to burst asunder, light that is not of the visual kind trapped within a framed screen but one of real, actual light. From the beginning of the exhibit, hundreds of light bulbs strung as one are shaken relentlessly until every single bulb is shattered. What starts out as luminous bulbs ends up as shards of glass and broken pieces on the floor, remaining there for the duration of the exhibit, its unending state greeting viewers and providing them with a unique moment. ● Continuing the idea of The Moment is The Suspended Line, a piece that has a stream of sand connecting the ceiling to the floor, the sand falling down then disappearing through a hole in the ground rather than mounting up into a pile. It provides viewers with the illusion of looking into a borrowed section of a grand system of flow that has been brought into the small exhibition space. Asked to enter into an empty space connected only via a thin stream of sand, viewers can step into the fall or feel the endlessly falling of grains to experience a sort of paradoxical "moment" of sorts. ● Strange Talk allows the audience to sit at a desk and using the keyboard on the desktop to have a conversation with a person projected on the screen, sitting at the exact same desk. The person beyond the screen appears to respond to the typed questions or words of the participant, writing answers on a sketchpad with a pencil. But what comes across as live answers are actually search results of the participant's questions or words from Twitter. The conversation formed are at times correct or completely ludicrous responses to the provided input which forces us to take another glance at communication that is occurring in our digital world. ● Fading_Time_01, Fading_Time_02, and meet(A,B) are also all works to "reveal the hidden" agenda, only this time what I intend to divulge are the computer codes embedded within the works themselves. The structure of a computer program used dictates the makeup of most digitized art works but paradoxically the very program that is at the core of designing and producing the work is masked from the audience and concealed in an undecipherable black box. The integrated design and expression relating to all experiences and aesthetic situations of a piece are determined and laid out by these computer codes. The intended message of the work is defined and relayed on the code unit level and these codes become the work itself; one that forms an organic relationship with the product that results from running the codes. ● A new piece being introduced in this exhibition shows my attempt to reproduce unseen flow of emotions or feelings using dry and flat movements of machines. Through the workings of a mechanical device, The Daily Routine occurs repeatedly, presenting a simplified portrayal of the cyclical aspect of life. The machine infinitely draws then erases the same line. The line once produced and then blanked out, manages to leave a trace even though very faint. Numerous lines each overlapping the other with their almost undiscernible marks over time build up to slowly reveal a solid existence, as demonstrated in another of such works Invisible. A small box continuously moves forward and backwards. Even though it does not have any specified boundaries, it fails to move continually forward but instead limits itself to the front-and-back motions, like a pendulum at the end of tied string. ■ MINHYEKI

Vol.20170321f | 민혜기展 / MINHYEKI / 閔慧基 / installation.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