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CE 사람의 집

최해진展 / CHOIHAEJIN / 崔海珍 / painting   2017_0322 ▶︎ 2017_0328

최해진_spotlight_수묵채색_47×42.5cm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90819e | 최해진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7:00pm

갤러리 이즈 GALLERY IS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52-1 Tel. +82.(0)2.736.6669 www.galleryis.com

최해진-삶의 터전에 대한 단상 ● 최해진은 종이에 수묵과 채색을 섞어 자연과 집/건물을 함께 그려놓았다. 전체적으로 단색의 채색이 침잠하듯 스며든 화면에 부분적으로 색채가 악센트가 되어 반짝인다. 화면의 중앙에 섬처럼 떠 있는 영역은 연하고 희박한 흑백의 톤으로 거대한 도시의 건물 군을 집적시켜 보여준다. 단일한 빌딩처럼 보이지만 실은 무수한 건물들이 달라붙어 이룬 변종의 건축물처럼 다가온다. 다닥다닥 붙어 하나로 이루어진 기이한 도시의 건물이다. 흡사 픽셀이미지로 보이지만 일일이 손으로 그린 아날로그적인 회화이기도 하다. 한편 채색과 수묵을 교묘하게 섞어 쓴 그림이기도 하고 바탕 면을 마치 선염으로 연하게 물들이듯 칠해나갔고 다시 그 내부를 특정 공간으로 구획해나갔다. 그리고 그 안을 예민하고 가는 선조로 대상의 외관을 윤곽 짓는다. 먹의 미묘한 농담 변화가 다채로운 흑백 톤의 차이를 자아내고 그것이 은연중 형태의 변화를 재촉하고 있다. ● 전체적으로 작가의 그림은 면으로 칠해진 부분(단색의 평면적인 부분)과 선으로 그어진 부분(드로잉적 요소)으로 나뉜다. 그것은 한편으로는 여전히 모필의 구사에 관한 작가의 의식적인 활용으로 읽힌다. 선의 쓰임이 두드러지는 것은 아니지만 이 그림은 여전히 모필의 활용을 모색하는 차원에서 빚어진다는 생각이다. 오늘날 동양화에서 모필의 선이 보이는 작품을 찾기는 쉽지 않다. 그만큼 선은 무의미해졌다. 아니 선을 세울 수가 없어졌다고 말해야 한다. 동시대 젊은 작가들은 먹과 모필을 사용하되 이를 다분히 서양화 재료체험으로 해석하거나 활용하고 있다. 아니면 먹과 모필에서 벗어나 있기도 하다.

최해진_울타리가 있는 정원_수묵채색_132×324cm_2015

최해진은 먹과 모필, 채색을 여전히 끌어안으면서 이를 동시에 한 화면 안에서 소화해내고자 한다. 전통적인 동양화 재료를 통해 수묵화와 채색화를 병행하고 있다. 수묵과 채색이 함께 맞물리는 지점을 적극 공략하고자 하는 것이다. 부드러운 파스텔 톤의 채색과 연하고 맑은 흑백의 먹색은 '낯선 조화'를 이루고 그것은 동시대 우리 삶의 부조화를 암시하는 장치일 수도 있고 또는 밀집된 도시공간의 폐쇄성과 상반되는 또 다른 차원의 공간을 은유하는 틈을 만들어 보이기도 한다. 그런가하면 회화적이면서도 디자인적인 감각과 장식성이 결합된 구성으로 이루어졌다. 여기에는 디지털적인 감각, 펙셀화된 화면 구성 역시 한 축으로 자리하고 있다. 그만큼 다층적이고 다차원적인 풍경으로 읽힌다. ● 자연 풍경과 도시 풍경을 결합시킨 그림 역시 그런 맥락에서 나온다. 이처럼 작가의 그림은 상반된 몇 가지 요소들이 절충되어 있거나 종합되어 있다. 작품의 주제 역시 자신의 삶의 공간에서 파생된 문제의식을 길어 올리는 편인데 그것이 바로 도시 공간과 사람의 집이다. 자연과 집(가정) 역시 공간과 인간의 관계에 대한 모색이고 이 둘 사이의 종합적인 조화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최해진_꿈으로의 시간_수묵채색_60×60cm_2016

그림은 대체로 두 개의 화면으로 분할되어 설정되었다. 바탕 면과 다시 그로부터 분리된 또 다른 하나의 화면이 있다. 연한 담묵, 단색으로 스며든 바탕 면과 그로부터 분리된 또 다른 면안에는 도시 건물의 외형이 기하학적으로, 직선으로 그어져 있다. 선조로 그려진 건물, 집, 숲, 정원 등이 가득하다. 건물과 집들은 흔하게 접하는 도시의 일반적인 풍경이다. 도시인의 거주공간인 그곳은 동시대 삶의 공간이자 도시인들의 생존 조건을 암시한다. 도시와 자연이 공생하면서 삶의 터전을 이루고 있는 장소이기도 하다. 장소는 비어있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삶의 욕망과 관계 속에서 구성되고 재편된다. 장소는 사람이 개입하고 삶을 부려놓고 삶의 필요성과 욕망에 의해 관리되고 구성되는 한편 그곳을 길들이는 여러 방식에 의해 비로소 장소가 된다. 그러니까 장소는 '정치적, 문화적'이다.

최해진_소소한 일상_수묵채색_74×74cm_2016

작가의 근작은 바로 인간의 집/공간을 다룬다. 집과 자연풍경은 멀리 원경에 위치해있다. 수많은 집들 사이에 나무와 풀이 있고 그 위로 태양과 떠 있기도 하고 더러 집은 열기구가 되어 '둥둥' 부유하기도 한다. 현실적이면서도 초현실적인 풍경이고 상상적인 풍경이다. 아마도 작가는 자신이 상상하는 이상적인 가정, 집에 대한 염원을 그림으로 실현하고 싶은 것 같다. ● 작가에 의하면 빽빽이 밀집한 집들은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하나의 마을을 만들고 삶의 터전을 이루는 것은 개개인들의 집단이 모여 보살핌과 양육을 위한 사람과 사람의 긴밀한 관계를 의미"한다. 작가가 그린 풍경은 결국 개별적인 가정의 집합적인 장면이자 집/가정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이상적인 장면이고 생명의 근원이 발아되는 곳이자 사람과 사람들의 유기적인 관계가 지속되는 것을 암시하는 매개다. ● 그런가하면 열기구는 "새처럼 하늘을 날고 싶다는 꿈"을 상징한다. 그러니까 비근한 일상 속에서, 답답한 공간 안에서 매일 반복되는 삶을 살고 한정된 공간 안에서, 동일한 장소에서 생을 소진하지만 늘상 그 안에서 새로운 삶, 새로운 공간, 낯선 곳으로의 여행 혹은 각자 꿈을 꾸고 있음을 보여주는 그림이다. ● 작가는 한 인간이 지닌 지극히 소박한 꿈을 화면 가득 펼친다. 사람의 삶의 기반이 되는 가정, 그리고 가정이 이루어지는 집, 그 집들이 모여 이룬 공동체 사회, 도시 공간과 그 공간을 보듬고 있는 자연으로 확장되는 장소를 보여준다. 이 모든 것은 인간의 삶이 이루어지는 기본적인 터전에 대한 단상이다. 작가의 근작이 그리고 있는 건물/집이 있는 풍경이 바로 그것이다. 가장 인간적인 소망과 간절한 기원과 애틋한 염원을 품고 있는 거주 공간, 가정에 대한 이야기인 셈이다. ■ 박영택

최해진_숲_지본수묵_46.5×86cm_2016

사람은 저마다의 시간과 특정한 경험의 축적으로 상이한 공간적 경험을 형성하게 되고, 그것을 토대로 외부 세계를 인식하는 척도가 되어 삶을 살아가게 된다. 사람이 사는 공간은 거기에 사람이 거주함으로써 비로소 온기를 갖게 되고 삶을 이루어 가는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되는 것으로 정신적인 공간이며, 사람의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물리적인 공간이다. 이러한 공간적 특성은 우리가 삶을 마주하는 자세와 살아가는 방식에 따라 변화를 갖게 된다. ● 사람의 집에 대한 애정과 관심은 한 사람의 만남으로 출발하여 새로운 생명의 탄생으로 확장되어 간다. ● 한 사람의 만남에 대한 작업은 첫 번째 개인전 'SPACE-그 생명의 힘을 믿는다.'라는 제목으로 하나의 가정을 이루고 하루하루 마주하는 삶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평안하게 회복시켜 주는 휴식처이자 안식처로서의 공간에 의미를 두었다. 삶을 살아감에 있어 소진되어 버린 에너지를 안식처인 공간에서 재충전하여 삶을 더 활력 있게 살아가기 위한 장소로서의 공간을 그리고 있다. ● 두 번째 작업은 'SPACE-사람의 집'이라는 제목으로 사람의 집(가정)에 세상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았던 새로운 생명이 탄생하고 그 생명이 바로 사람의 집이라는 공간에서 새로운 출발을 내딛는 중요한 장소가 된다. 새 생명의 탄생은 설렘과 환희로 시작하여 하나의 완성된 가정이 된다. 혈연으로 매개된 관계는 더 끈끈한 애정으로 서로를 이해하고 따뜻이 감싸 주는 친밀한 관계로 서로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일차원적 관계이다. ● 사람의 집에 한 생명이 태어난 순간, 가정은 생명이 독립된 자아로 자립하기 전까지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생명의 성장을 지켜보고, 스스로의 꿈을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지지하는 가능성의 공간이자 위로의 공간이 된다. ● 사람의 집 곧 사람이 머무는 집에 대한 이야기는 가족 구성원인 부모와 자식 간의 관계에서 순간순간 느꼈던 감정선을 그린 것이다. 사람의 집은 가족이 공동생활을 하는 한정된 공간을 뛰어넘어 서로를 마음으로 위로해 줄 수 있는 공간이며, 자식이 독립된 존재로 도약할 수 있도록 버팀목이 되어 주는 가능성의 공간임을 보여 준다. ■ 최해진

Vol.20170322c | 최해진展 / CHOIHAEJIN / 崔海珍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