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너스 영( - 0)

오완석展 / OHWANSEOK / 吳完錫 / installation   2017_0405 ▶ 2017_0611 / 월요일 휴관

오완석_zero base module_종이_50×70cm_2013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0207d | 오완석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협력 / 한남대학교 예술문화학과_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_TIDE INSTITUTE 후원 / (사)대전시립미술관후원회 협찬 / FABER CASTELL

관람시간 / 10:00am~07:00pm / 수요일_10:00am~09:00pm / 월요일 휴관 * 관람시간 종료 30분 전 입장마감

대전시립미술관 DAEJEON MUSEUM OF ART 대전시 서구 둔산대로 155 5전시실 Tel. +82.(0)42.602.3200 www.dma.go.kr

대전시립미술관(DMA)은 관람객 참여를 위해 오완석 작가를 초청하여 『마이너스 영』을 오는 4월 5일부터 6월 11일까지 개최한다. ● 『마이너스 영』의 뜻은 우리의 눈앞에 보이지 않아도 보일 수 있는 것들에 대해서 질문하고 생각해라는 의미이다. 관람객들은 모듈을 이용한 작품을 감상하면서 스스로 생각해보고 작가와 다른 형태의 모듈 입체물을 만들어 보며 비워진 공간에 대해 생각하고 발견해 볼 수 있다.

오완석_케이스_나무, 철_가변설치_2011~16
오완석_케이스 부분_나무, 철_가변설치_2011~16
오완석_땅 밑으로 쌓는 탑_유리에 오일스틱_1800×1200cm_2016

전시는 오완석 작가의 회화와 조각의 경계를 넘는 다양한 장르를 보여주며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상상의 세계를 표현할 수 있는 설치작품과 회화를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는 감상과 체험을 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고 어린이뿐만 아니라 청소년 · 가족들의 참여를 위하여 전시와 연계된 특별한 교육·체험 프로그램도 마련하였다. 5전시실 로비에는 오완석 작가의 '모듈'(조각)을 이용해서 만든 체험공간과 활동지를 상시적으로 제공하여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이 전시를 감상하고 참여함으로써 미술관이 '즐겁고 행복한 미술관'으로 다가오기를 바라며 구성하였다.

오완석_마이너스 (minus)_유리에 페인트_150×600cm_2014
오완석_조각, 바닥, 시점(Piece, Floor, Viewpoint)_유리에 페인트_150×500cm_2014

전시는 작가가 지속해온 작업들과 새로 선보이는 신작을 비롯하여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체험설치물로 구성된다. 마이너스 영 출품작들은 '평면'과 '설치'로 살펴볼 수 있다. 먼저, 평면은 우리 눈의 착시 효과를 이용한 작업으로 특수유리위에 그려진 도형을 뒤집어서 액자를 보게 되면 또 다른 형상의 입체적인 도형으로 다가오면 눈으로 보는 것과 그 이면의 관계들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설치부분에서는 작가의 신작 '마이너스 영 플러스 305'는 자작나무 305조각으로 구성된 작업으로 전시장에 설치된 작품을 천천히 둘러보면, 단단하고 치밀한 자작나무의 특별한 향기와 숲속의 이슬을 머금고 있는 듯 그윽하고 고요한 숲의 향기를 담고 있는 공감각적인 작품을 발견할 수 있다. 작품 주위를 자작나무 숲을 산책하듯 바라보면 작품 형상이 달라 보이면서 우리 내부의 '감각'도 달라지는 것을 발견할 수 있게 된다.

오완석_마이너스 영( - 0)展_대전시립미술관_2017
오완석_바닥 131_유리에 페인트_100×100cm_2015

『마이너스 영』은 단순히 형상에 대해 주목하는 것을 넘어, 대상과 시각, 빛에 따라 이를 통해 어떤 것을 '보았다'는 것이 곧 그 자체로 '사실'을 의미할 수 있는지 생각해 볼 수 있다. 다시 이미 만들어진 시각적인 확인으로써 '있음(+0)'이 아닌, 우리가 생각 속에서 발견하는 '없음(-0)'을 보여주며 주변의 형상이나 색들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며 관찰해보고 '본다는 것'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전시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오완석_시점 0037_유리에 페인트_100×100cm_2015
오완석_마이너스 영( - 0)展_대전시립미술관_2017

작가소개 ● 오완석(1983~) 작가는 2012년 충남대 조소과를 졸업하고 2013년 카페 안도르에서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다수의 기획전과 그룹전에 참여하고 2014년 하정웅 청년작가상을 수상하였다. 주위에 오브제를 이용하거나, 종이를 오리고 붙이는 소소한 행동들을 통해 새로운 의미의 경계와 '일순간 변화하는 인식'을 구조물을 통해 '존재의 있고 없음'을 보여주고 있다. 설치, 회화, 드로잉 등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고 관람객들이 전시에 직접 참여하도록 유도하며 작업하고 있다. ■ 대전시립미술관

Vol.20170405k | 오완석展 / OHWANSEOK / 吳完錫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