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들어진 섬 (Island is ; land)

박한샘展 / PARKHANSAEM / 朴한샘 / painting   2017_0428 ▶ 2017_0628 / 월,공휴일 휴관

박한샘_부소담악_2_화선지에 수묵_130×162cm_201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0203d | 박한샘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7_0428_금요일_05:00pm

2017 대청호 프로젝트

후원 / 청주시_청주시립미술관

2017 문화가 있는 날 – 작가와의 대화 박한샘_류현숙 / 2017_0628_수요일_04:00pm

관람료 / 문의문화재단지 입장객에 한해 무료관람

관람시간 / 10:00am~07:00pm / 월,공휴일 휴관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CMOA Daecheongho Museum of Art 충북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대청호반로 721 Tel. +82.(0)43.201.0911 cmoa.cheongju.go.kr/daecheongho/index.do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은 2016년부터 미술관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한 질문과 실천 방법을 참여 작가들과 함께 모색하고, 동시대 미술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담론과 미적 감수성을 공유하기 위해 『2017 대청호 프로젝트』를 운영한다. 『2017 대청호 프로젝트』는 대청호미술관의 장소 특성을 활용한 현장설치 공모에 선정된 STUDIO 1750+정혜숙팀과 성정원·이지연팀 그리고 '자연과 생명'을 주제로 한 주제전시 공모에 선정된 박한샘, 박용선, 류현숙, 조동광 등 총 6팀의 그룹 및 작가가 2017년 4월부터 9월까지 1, 2부로 전시를 진행한다. 4월 28일에 개막하는 1부 전시의 STUDIO 1750+정혜숙, 박한샘, 류현숙은 자신만의 화법과 시선으로 자연을 통찰하거나, 일상 속에서 발견한 대상에 감정을 이입하기도 하고 혹은 낯선 상황으로 전복시킨다.

박한샘_섶섬_2_한지에 수묵_180×508cm_2016
박한샘_털미섬_4_화선지에 수묵_129×394cm_2015
박한샘_도담삼봉_한지에 수묵_162×520cm_2014

박한샘의 『만들어진 섬』展은 근래 선보이는 「섬」시리즈 대표작품과 대청호를 여행 다니면서 발견한 풍경을 수묵으로 그린 신작을 함께 선보인다. 섬은 어떻게 생겨난 것일까? 바다나 강 등의 수역에 사면이 물에 둘러싸인 작은 육지를 섬이라고 한다. 보통 바다에 있는 섬들은 해저의 일부가 융기하거나 또는 육지의 일부가 침강하여 그 곳에 해수가 들어와 섬이 된다. 한편, 한강의 밤섬처럼 오랜 시간 강물의 흐름으로 퇴적층이 쌓여 만들어진 곳도있고, 조수간만의 차로 자연스럽게 생기는 작은 무인도들 있다. 혹은 제주도처럼 화산폭발에 의해 형성되거나, 산호초로 둘러싸인 섬이 해수면 아래로 침강하면서 산호초만으로 이루어진 산호섬까지 자연이 만든 각각의 현상으로 생성된 수많은 섬들이 지구상에 존재한다. 작가는 그 중에 본인이 직접 체감한 섬의 풍경을 수묵으로 세밀하고 담담하게 기록한다. 실경을 그리지만 대상을 직접 마주하였을 때 강렬히 느낀 경험과 찰나의 감정이 이입되고, 최대한 현장의 에너지를 차곡차곡 쌓아 화면에 옮겨 담는 것이다. ● 총 4점의 작품이 전시된 『만들어진 섬』展에서 「털미섬_4」 과 「부소담악」은 자연 현상이 아닌 외부의 힘에 의해 환경이 바뀌면서 형성되거나 변형된, 즉 만들어진 섬들이 등장한다. 작가는 섬을 오랜 시간 축적과 외부 힘의 개입으로 변형되거나 만들어져 고립된 공간으로 바라본다. 대청호에는 강과 산이었던 장소들이 댐의 건설로 인해 강이 호수가 되고 수면이 올라가면서 고립된 곳들이 생겨나고, 자연과 인공의 경계가 모호해진 섬과 같은 공간이 형성되었다. 옥천군 군북면 부소무늬 마을에 위치한'부소담악'또한 대청호가 생기기 전 소옥천의 한 구간이었다. 대청댐이 건설되고 하도가 물에 잠겨 지금의 특이한 지형이 만들어지면서'부소무니라는 마을 앞 물 위에 떠 있는 산'즉 '부소담악'이라는 별칭을 얻은 이곳은 병풍바위 무늬가 있는 독특한 절경이 형성된 곳이다. 작품 「부소담악_2」은 주변의 풍경이 거의 생략된 여백에 화면을 가로지르는 수평선 위에 긴 풍화의 시간을 견딘 육중한 몸체가 봉긋하게 솟아오른 모습이 세밀하고 섬세한 붓 터치로 표현된다.

박한샘_만들어진 섬 (Island is ; land)展_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_2017
박한샘_만들어진 섬 (Island is ; land)展_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_2017

소나무 우거진 모양이 사람 머리털처럼 생겨서 불리는 안산 대부도 내의'털미섬'은 조수간만의 차에 따라 걸어서 드나들 수 있었던 작은 무인도였으나, 시화방조제가 생기면서 바닷물의 유입이 차단되고 육지 속의 섬이 된 곳이다. 작품 「털미섬_4」은 빈 여백의 화면에 상단이 잘린 섬의 단면이 위쪽으로 치우친 구도로 그려져 있다. 바라보는 관람자에게 화면 밖으로 확장되어 보이지 않은 섬 너머의 새로운 풍경을 체화 혹은 상상할 수 있게 하는 묘한 여지를 준다. 강조와 생략으로, 이것이 박한샘의 회화에서 나타나는 공간의 시적 표현이다. ■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Vol.20170427i | 박한샘展 / PARKHANSAEM / 朴한샘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