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화-반려·교감 畵畵-伴侶·交感

With Companions展 - 2   2017_0516 ▶ 2017_070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0516i | 화화-반려·교감展 - 3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7_0515_월요일_04:00pm

참여작가 강석문_공성훈_곽수연_권두영_김동호_김명진 김상철_김선형_김제민_김지원_노석미_박상혁 박용식_박장호_박재철_박형진_방은영 배종헌_백지혜_변대용_소윤경_엄아롱 윤정미_이경미_이광호_이동기_이소연 이윤엽_이주은_전승일_정우재_정찬부 조원강_한진수_허윤희_허진_강성원

주최 / (재)세종문화회관 후원 / 서울특별시_네오룩_에이루트 협찬 / 퓨리나_미니스톱_시사티앤이

관람료 / 성인 9,000원 / 어린이,청소년(~만 18세) 4,000원

관람시간 / 10:30am~08:00pm / 입장마감_07:30pm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SEJONG CENTER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175(세종로 81-3번지) 1,2관 Tel. +82.(0)2.399.1000 www.sejongpac.or.kr www.facebook.com/sejongmisul

『화화-반려·교감』은 미술의 오랜 표현 대상인 동물과 식물을 주술이나 기원, 상징의 의미가 아닌 사람과 감정을 나누고 서로 위로 받는 사이인 '반려'의 의미로 해석한 작가들의 작품을 모았다. 작가들의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한 기록과 사회에 대한 기록, 대상에 감정을 표현하려고 한 작품들 속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작가와 만나고, 관람객 스스로와 만나는 시간이 될 것이다. 또한 격주 수요일 저녁에는 미술관콘서트가 이루어지고 어린이와 청소년 때로는 부모님과 함께하는 '미술로 토론하기'프로그램을 통해 재미있게 작품과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 6월 10일에는 학술 행사를 통해 작가들의 연구 발표도 함께 진행 할 예정이다. ■ 세종문화회관

박상혁_폭풍 전날_캔버스에 유채_130.3×162cm_2014
박용식_단지 그냥..._우레탄, 합성수지에 아크릴채색, 나무, 깃털, 인조모피_192×160×86cm_2014

'시민이 사랑하는 예술명소'인 복합문화예술공간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는 매년 한국 현대미술을 동시대 일반관객에게 좀 더 친숙하게 알리는 일에 주목하고자 한다. 이번 2017년에는 "畵畵-반려·교감"이라는 제목으로 반려동물, 반려식물을 주제로 전시가 이루어진다. 미술사에서 동물과 식물이 등장하는 예는 고고미술에서부터 시작하나 이 주제가 주술적 의미, 기원의 의미, 상징의 의미가 아닌 인간과 함께하는 반려의 의미로 해석하게 되고 작가들의 작품에 인간과 공생하는 동물이나 식물이 아닌 함께 감정을 나누고 위로하는 '반려'의 의미로 등장하는 일은 최근 들어 더 눈에 띈다.

박재철_나비, 물을 만나다_한지에 먹, 동양화 물감_91×116cm_2016
박형진_너와 함께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45.5×112.3cm_2016

지금 현재 이루어지는 미술을 동시대 사람들과 어떻게 공감하게 하고 교류할 수 있을까. 시각이미지가 대중화되고 인터넷을 통해 모든 사람에게 공유되면서 작가와 관람객의 눈높이를 맞춰가고 있지만 역시 미술관에서 만나는 작가의 작품은 이미지 그 자체를 넘어 사람작가와의 교감을 느낄 수 있는 장이다. 우리는 점 점 더 많은 사람들이 미술을 이해하고 작가들의 창의적 발상에 공감하고 상상에 상상을 더해 상상이 현실이 되기도 하는 그런 세상에 살고 있다. 예술이 먼 곳에 있지 않고 작가들의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한 기록과 사회에 대한 기록과 이를 있는 그대로 표현해내는 작업으로 이는 작품을 하는 작가에게로 가는 길이자 관람객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게 하는 일이 될 것이다.

방은영_리테일_폴리코트_200×200cm_2015
배종헌_山이가 우리 집에 온 날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62.2×130.3cm_2016

전통회화에서 오래 동안 다루어 왔던 영모화(翎毛畵)의 영모(翎毛)는 본래 새의 깃털을 의미하던 것이었는데 후에 영모(翎毛)가 동물의 털로 풀이하여 동물을 그린 그림으로 의미가 확장되었다. 동물의 형상이 이미지로 남아있는 선사시대 동굴벽화, 삼국시대 유물에 남아있는 동물형상은 순수한 감상용이라기보다는 주술적 의미를 담고 있는 경우가 많다. 고려시대 이후 공민왕 전칭 작 이양도(二羊圖)에 이르러 감상용 목적으로 제작되었다고 전해진다. 조선 중기 종실화가이면서 개와 고양이의 모습을 따뜻하게 표현한 화가 이암(李巖), 고양이를 많이 그려 변 고양이라고 불리기도 했던 조선 후기 변상벽(卞相璧), 흑구도(黑狗圖)를 남긴 김두량(金斗樑) 등의 그림에서 개나 고양이가 기복이나 주술의 의미가 아닌 생활 속에서 사람과 함께 키워진 반려동물의 흔적을 느껴 볼 수 있다. 동양화에서 많이 인용되는 말 중에 '견마가 가장 그리기 어렵고 귀신은 그리기 쉽다. 이는 견마는 사람이 알고 있어 닮게 그리기 어렵기 때문이며 귀신은 일정한 모습이 없고 보지 못하였기 때문이다.'라는 말이 있다. 동양화에서 산수나 인물화에 대한 관심에 비해 영모화는 관심도 덜하였지만 개나 말과 같은 동물그림의 표현이 그만큼 어려웠고 감상보다는 생존, 주술적 의미와 상징성이 강했다. 이집트에서 사람들은 고양이는 모성애와 다산의 상징이었고 개는 죽음으로 가는 인간을 인도했다고 믿었다. 서양미술에서도 19세기 근대화가 이루어지는 시기 이후 그림 속에 사람들과 교감하는 동물들이 등장한다.

백지혜_밭의 노래_춘포에 채색_30.6×45.6cm_2014
변대용_고양이들_섬유강화플라스틱, 우레탄 도장_200×300×200cm_2014

2016년 7월 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국내 반려동물 인구는 1000만 명을 넘어섰다고 한다. 먹이를 주고 인간을 지켜주는 공생동물의 관계에서 감정을 나누는 친구이며 가족과도 같은 관계로 발전하고 있다. 물질적, 정신적 피로도가 높고 삶이 힘든 이 시대에 '반려'의 의미를 생각하게 한다. 반려의 대상은 무척 다양하다. '영모도'에서 시작한 전시의 키워드는 반려동물, 식물, 애장품 그리고 앞으로 반려가족이 될 인공지능의 그 무엇까지. 그 중심에는 여전히 사람이다. 사람과 교감하는 그 무엇이고, 그 교감은 또 다른 공감과 교감의 시간을 만들어 낼 것이라 기대한다.

엄아롱_도시의 슈나우져_레코드판, 철_130×160×90cm_2014
윤정미_경완과 흑형, 이태원동_디지털 C 프린트_60×90cm_2014
이경미_81개의 욕망의 잼통_유리병에 유채_4.5×4.5cm×81_2011

전시 준비 과정에서 백여 명의 작가들을 찾았고, 150여 점의 작품을 리스트화하였다. 다섯 명의 자문 위원들과 '반려동물', '반려식물'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많은 작가들의 동물 사랑, 식물 사랑에 대한 에피소드들을 들을 수 있었다. 얼마 전 신문 기사에 따르면 최근 유력 정치인들이 어린아이 대신 개, 고양이를 안고 사진을 찍는다고 한다. (2017.3.4 조선일보) 어린아이나 노인과 찍은 사진은 인위적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 반면 개나 고양이와 교감하는 사진은 그 사람의 마음이 느껴진다는 점에서 좀 더 진솔하게 느낀다고 한다. 사람과의 교감은 어려워도 동물을 통해서는 좀 쉬울까. 현대 미술이 어렵다고 하더라도 이번 전시의 주제인 '반려'라는 주제는 왠지 관람자의 마음을 열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역사적 이야기,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의 이야기, 생활 속 이야기, 미래의 반려동물을 대신할 그 무엇에 대한 이야기를 이 전시를 통해서 조금이나마 찾아보고자 한다. ■ 임연숙

부대행사 1 – 미술관 플러스 - 5월 31일 (수) 18:00~19:00 문화가 있는 날   북 칼럼리스트 '박사'가 들려주는 낭독회 「곁에 있어 다행이야」   진행_박사 - 6월 14일 (수) 18:00~18:50   작곡가 이소의가 들려주는 음악이야기 1 「인상주의 미술과 인상주의 음악의 이해」   해설이 있는 피아노_이소의 | 비올라_변정인 | 클래식 기타_정욱 - 6월 28일 (수) 18:00~18:50 문화가 있는 날   작곡가 이소의가 들려주는 음악이야기 2 「표현주의 미술과 표현주의 음악의 이해」   해설이 있는 피아노_이소의 | 바이올린_김현수, 김소정 (듀오 제미니) - 7월 5일 (수) 18:00~18:50   작곡가 이소의가 들려주는 음악이야기 3 「현대미술과 현대음악의 이해」   작곡가_이소의 (강연 및 피아노 연주)

부대행사 2 – 미술로 토론하기 친구들과 전시도 보고 토론도 하고~ 아트 리터러시 Art Literacy 강화 교육 프로그램 미술 감상을 개인적인 차원에서 집단적인 차원으로 확대시켜 '토론'을 통해 자신의 감상을 당당하게 이야기하는 교육 프로그램 - 개별 전시감상 ▶ 토론 및 활동(1시간 30분) ▶ 단체 도슨트 해설 - 입장권+교육비: 성인 15,000원 | 어린이 12,000원 - 교육 주최: 문화콘텐츠교육연구소 담 - 예매: www.sejongpac.or.kr 02-399-1152

부대행사 3 – 학술행사 - 주제: 예술창작에서의 소통의 미학 : 반려, 교감 - 일정: 6월 10일 (토) - 장소: 세종문화회관 세종예술아카데미 - 주관: 동서미술문화학회

Vol.20170516h | 화화-반려·교감 畵畵-伴侶·交感-With Companions展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