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예술이 묻는다

Arts, ask about Asia展   2017_0808 ▶ 2017_1022 / 월요일,10월4일 휴관

초대일시 / 2017_0808_화요일_04:00pm

참여작가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Apichatpong Weerasethakul(태국) 딘큐레 Dinh Q.Le(베트남)_호추니엔 Ho Tzu Nyen(싱가포르) 저우위정 CHOU Yu-Cheng_루오 징중 LUO Jing Zhong 왕웅치 WANG Hung-Chih_왕야후이 WANG Ya-Hui 리아오 치유 LIAO Chi-Yu(대만) 권효정_금민정_김영광_김은영_김희철_나현철 박창서_이소영_이태희_장용근_장우석

주최 / 대구문화재단 후원 / 대구광역시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10월4일 휴관

대구예술발전소 DAEGU ART FACTORY 대구시 중구 달성로22길 31-12(수창동 58-2번지) Tel. +82.(0)53.430.1225~7 www.daeguartfactory.kr

왜 아시아인가? 아시아의 근현대 속에서 '우리'를 성찰하다. 예술은 '아시아의 정체성'을 어떻게 묻고 있는가? 전쟁과 이산, 식민의 역사를 정리하다. 예술은 '도시'를 어떻게 해석하는가? 도시적 삶에 개입하는 예술의 역량과 작가의 기량을 확인하다. ● 이런 질문 속에 현재 아시아를 대표하거나 가능성이 충만한 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함으로써, 예술이 던지는 질문을 공론화하고, 보다 넓은 지역의 관심을 대구예술발전소로 집중시켜, 아시아 예술의 플랫폼으로서의 기능을 부각시키고자 한다.

권효정_삶의 분수_혼합재료_300×400×400cm_2017
금민정_미술관의 벽_단채널 영상_00:03:04_2016
김영광_새로운_단채널 영상_00:04:21_2015
김은영_Marginal man_단채널 영상_00:01:46_2017
나현철_복개도로_피그먼트 프린트_100×150cm_2015

아시아의 '아트 씬'은 유럽 대 아시아, 서구 열강 대 제3세계 혹은 개발도상국이라는 경제프레임과 정치논리 속에서 심하게 절뚝거리는 역사를 안고 있다. 예술의 사회 참여나 예술의 공공적인 기능의 수행은 형식주의로 일관하는 방식으로 드러날 수도 있고, 보다 직접적으로 예술의 정치적 기능이나 프로파간다 기능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드러나기도 한다. 대부분 식민지 역사를 지니고 있는 아시아권의 여러 나라들은 장구한 자신만의 역사와 문화를 지녔음에도 불구하고, 20세기를 관통하며 '제국과 자본' 이라는 두 가지의 키워드 아래, 발전이나 개혁의 여러 불협화음을 분출하며 각기 다른 불균형한 상태에 빠져있다. 어느 경우이든, 아시아의 아트씬은 공동체의 전망을 위하여 이러한 맥락에 대해 예술이 감당해야하는 새로운 문제들을 점차 부각시키고 있다. 2017년 대구예술발전소는 아시아 기반, 창작 진흥 공간의 역할을 고려하여, 이상의 맥락을 적극적으로 읽어내는 예술가 및 제도적인 인프라 구축을 지지하면서, 예술가 서로 간 관계의 확장을 도모할 뿐 아니라 이를 통한 창작과 창의성이 발현될 기반을 마련키 위해 국내외 창작 공간간의 네트워크를 확장해가며, 향후 아시아 예술의 플랫폼 기능을 담당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해가고자 합니다.

딘큐레_네 순간의 무역센터_4채널 영상_00:06:00_2014
루오징중_Roamed bridge_혼합재료_68×930×70cm_2017
리아오 치유_상수시 공원_단채널 영상_00:05:00_2015
박창서_Para phrase-conversation_혼합재료_60×110×180cm×2_2017
이태희_Don't know mind_단채널 영상_00:05:00_2017
이소영_끊임없이 살라지는 복도_혼합재료_260×420×780cm_2017
장용근_도시채집_단채널 영상_00:02:43_2015

이번 2017년 『아시아, 예술이 묻는다.』 전시는 이러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이번 무대를 통해 아시아 기반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이 이곳을 주목하고 서로 소개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 남인숙

아피찻퐁 위라세타쿤_오직 원숭이들만을 위하여 For Monkeys-Only_ 단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01:13_2014
왕 야후이_Vsitor_단채널 영상_00:07:11_2007
왕웅치_socle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7
저우위정_직업의 이력_혼합재료_가변설치_2017
호추니엔_미지의 구름 The Cloud of Unknowing_단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30:00_2011

This exhibition introduces the trend of the works of Asian artists who are currently active in Asia. Asian art scenes have contained a painful history in the economical and political background that is unfair hierachy of Europe versus Asia, or advanced countries versus developing countries. ● Despite the fact that many Asian countries have their own history and culture, the 20th century is divided into two different strains of development and colonialism excluding intrinsic values in Asian culture, focusing on the two key words, namely, "Empire and Capital" This also includes a serious imbalance in the sense of peace and the reality of separation, refugees and war. Nowaday, the unbalanced Asia has prompted itself to actively question its unique identity, showing poverty of spirit from this imbalance. In the context, Daegu is a important site in Korea. Deagu is a great refuge during Korean War(1950-53). So, there were many artists at that time and there are many traces of modern and contemporary index in korean art scenes. ● Daegu Art Factory is set up to organize its current active Asian artists in the same context. As the stage of experiments with the world's contemporary trends and how to recognize the intrinsic value of the region, Daegu Art Factory hopes to establish a platform in Asia. ■ NAMINSOOK

『아시아, 예술이 묻는다』 전시 연계 영화상영 대구 북성로의 시공간을 더듬어, 전쟁과 이산, 도시의 변화를 예술가의 눈을 따라가며 그 의미를 물어본다. - 영화제목 : 이중섭의 눈, 김희철 감독 - 상영시간 : 40분   매주 토요일 : 13:00 ~ 16:00 / 3층 수창홀   매주 일요일 : 13:00 ~13:40, 17:40 ~ 18:20 / 3층 예술정보실 3D영상실

학술행사 아시아 기반 큐레이터, 입주작가 및 지역 문화예술관련자를 초청하여 동시대 예술담론의 현장을 연구·기록·발표 - 일시 : 10월 21일 / 3층 수창홀

Vol.20170808g | 아시아, 예술이 묻는다 Arts, ask about Asia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