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정원

김수진展 / KIMSOOJIN / 金秀眞 / installation   2017_1111 ▶︎ 2017_1126 / 월요일 휴관

김수진_따뜻한 어느 날_지칠 기법_가변설치_2014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스페이스 선+ 주최 신진작가展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스페이스 선+ Space Sun+ 서울 종로구 삼청로 75-1(팔판동 61-1번지) B1 Tel. +82.(0)2.732.0732 www.sunarts.kr

빠르게 변화하고 단시간 내에 결과물이 나오길 원하는 이러한 사회에서 옻칠이 잊혀 가는 것은 어쩌면 자연스러운 흐름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나는 옻칠을 바르고, 건조시키고, 갈아내기를 반복하며 만들어가는 옻칠작업을 통해 나만의 속도로 세상과 소통하고 있다. ● 옻칠은 보통 단독으로 쓰이기보다 어떤 소지 위에 발라진다. 내 작품에서 주된 기법은 건칠 기법과 지칠 기법이다. 다른 기법과 달리 건칠 기법은 형태를 만들어가는 과정 에서부터 옻칠이 들어가고, 지칠 기법은 처음부터 한지에 옻칠을 발라 소지를 제작한 후에 형태를 만든다. 때문에 이 두 기법은 옻칠 그 자체만의 견고함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지칠 기법은 옻칠만 쓰기 때문에 건칠 기법 보다 더 순수한 옻칠의 힘을 느낄 수 있다. 과학적으로 말하자면 이것은 천이나 토분, 한지 등이 옻칠과 함께 경화되는 것이나 작가로서는 옻칠에 의해서 생명이 태어나는 것처럼 느껴진다. 그리고 나 자신 또한 옻칠을 통해 희로애락을 느끼며 성장한다.

김수진_바람과 함께, 그리고 당신과 함께_지칠 기법_가변설치_2014
김수진_태어나다1_지칠 기법_46×30×10cm_2012
김수진_태어나다2_지태 기법_30×46×5.5cm_2012
김수진_태어나다3_지칠 기법, 건칠 기법_52×81×9cm_2013

'나의 정원' 속 작품들은 저마다 다른 나의 이야기를 담고 있으나 기본적으로는 내가 제작하며 느끼는 옻칠의 생명력을 보여주고 있다. 어떤 것들은 가벼운 바람이나 사람들의 움직임에 의해 흔들리며 살아있음을 표현하기도 하고, 그것들이 만들어내는 그림자나 옻칠 도막위로 비치는 풍경 등을 통해 또 다른 세계를 보여줄 것이다. 강렬하지는 않지만 은근한 생명력이 살아 숨쉬는 것으로 '나의 정원'을 채워가려고 한다. 누군가에게는 느낌표로 누군가에게는 쉼표로 다가갈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 ■ 김수진

Vol.20171111b | 김수진展 / KIMSOOJIN / 金秀眞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