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지오그래피 Ⅱ

Neo Geography Ⅱ展   2017_1104 ▶︎ 2017_1123 / 월,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7_1103_금요일_06:00pm

참여작가 안유리_클로에 들라뤼 Chloé Delarue_남화연_박지희 타티아나 리스 Tatiana Rihs_마티아스 조어 Matthias Sohr

컨퍼런스 / 2017_1104_토요일_02:00pm 백승한 / 놀람과 무심함 사이: 박홍천의 포토콜라쥬를 통한 한국 도시성 생각하기 이미정 / 동서양의 지평선: 그 유목의 시. 공간 - 안개, 파도, 반영의 그림자

기획 / 노경민_아디나 메이 Adeena Mey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_ProHelvetia Geneva Fonds cantonal d'art contemporain 주한스위스대사관_Swiss Fund Korea

관람시간 / 02:00pm~07:00pm / 월,화요일 휴관

탈영역 우정국 POST TERRITORY UJEONGGUK 서울 마포구 독막로20길 42(구 창전동 우체국) Tel. +82.(0)2.336.8553 www.ujeongguk.com www.facebook.com/ujeongguk

『네오지오그래피』는 스위스와 한국 근대 건축학에서 비롯된 공간에 대한 개념의 교차점을 기반으로 스위스에서 활동하는 작가 3인 한국인 작가 3인을 초대하여 '복합문화공간, 대안공간'이라는 취지는 비슷하지만, 각각 다른 정체성과 역사를 가진 두 전시장에서 연이여 전시하는 교류 프로젝트이다. 프로젝트의 첫번째 쳅터 『네오지오그래피 I』는 지난 9월 스위스 뉴샤텔에 위치한 아트센터 칸 CAN / Centre d'Art Neuchatel 에서 개최되었다. 이어서 『네오지오그래피 Ⅱ』가 서울 탈영역 우정국에서 11월 3일 열린다.

안유리_포촘킨 스터디 1. 서울: 침묵의 탑, 불의 집_단채널 영상_00:07:35, 가변크기_2017
마티아스 조어_관료체제 스터디 #1 (원형 출입국신고서), 관료체제 스터디 #2 (원형 지로)_지름 120cm_2017

사전 연구 기간부터 기획자와 참여작가는 친밀한 대화를 통해, 한국 건축가 안영배의 「한국건축의 외부공간」과 스위스 건축 이론가 지그프리트 기디온의 「Building in France」에서 공통적으로 관찰되는 공간 속 움직이는 주체를 통한 공간에 대한 인식 및 포토그래픽 몽탸쥬 방식을 이용한 공간 접근 방식 (시네마티즘) 등을 현대 미술 맥락에서 적용, 실험하고자 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스위스와 한국을 오늘날 새로운 이론과 실천의 실험의 장소로 제시하고 양국 간의 예술적 인문학적 교류와 그 가능성에 대해 자유롭게 사유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고자 하였다.

박지희_1:1 x 1:99.475 / 3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7

안유리는 전시화된 풍경-포촘킨 파사드-과 이미지의 재조립으로 구성된 한 제3의 시공간-전함 포템킨-이라는 두 가지 수사학을 통해 서울의 두 장소를 재조명한다. 클로에 들라뤼는 건축, 네트워크, 디지털 테크놀로지 사이에서 교란된 이미지 세계를 탐구하는 설치 작품을 선보이다. 남화연은 각기 다른 장소로부터 구 동베를린의 Dimitroff str. 35번지에 사는 마고(Margot)라는 수취인에게 보내진 우편 엽서 묶음을 통해 특정 장소의 가공된 이미지, 먼 곳의 이미지 그리고 지금은 부재하는 장소에서 비롯되는 이미지와 장소의 거리감, 역사적 변화와 그가 미치는 장소의 정체성에 대하여 말한다. 박지희는 특정 건축물, 다시 말해 '창고'의 외부와 내부, 사회적 기능과 변화 가능성을 논한다. 타티아나 리스는 "스크린"이라는 개념을 토대로 가상 영역, 공간의 중첩, 생물학적 사화적 경계에 관해 질문을 던지는 3D 비디오를, 마티아스 조어는 입출국 신고서, 화폐 등 문서를 이용하여 장소 접근성을 연구하는 작업을 선보인다.

클로에 들라뤼_TAFAA - so o am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7

전시기간 중 장르 간, 문화생산자 간 그리고 관객과의 교류와 소통을 위한 플랫폼을 제공하고자 연계행사를 진행한다. 『네오지오그래피 I』에서는 배형민(서울시립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서울도시건축 비엔날레 책임감독)이 「Spatial Imaginations: Sigfried Giedion, Ahn Young Bae and Beyond」라는 주제로 강연하였고, 『네오지오그래피 Ⅱ』 에서는 백승한(연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연구원, 미술사학 박사)이 「놀람과 무심함 사이: 박홍천의 포토콜라쥬를 통한 한국 도시성 생각하기」, 이미정(School of Visual and Media Arts of Quebec University in Montreal 박사과정)이 「동서양의 지평선: 그 유목의 시. 공간 - 안개, 파도, 반영의 그림자」라는 주제로 오늘날 동서양의 건축적 철학적 관계성을 새롭게 조명하는 컨퍼런스를 진행한다.

남화연_디미트로프가 35, 1058 베를린, 동독_엽서_2017

또한 기관 간의 관례적 교류 프레임을 초월하고 전시 기획자가 주도적, 지시적으로 전시를 해석, 설명할 수 있는 무언적 압력을 배재하기 위해, 서울시립미술관 큐레이터 박가희와 아티스트이자 아트센터 칸 큐레이터 마르탱 비드메르에게 전시가이드 텍스트를 청탁하였다. 『네오지오그래피 I』 전시장에서 배부된 전시가이드에서 박가희는 전시가 완성되기 전 진행 중인 작품들의 사진을 보고, 영화문법(파운드푸티지found footage)과 영화편집기술(몽타쥬montage)을 차용하여 전시를 여섯 장면으로 나누어 가상적으로 소개하였다. 『네오지오그래피 Ⅱ』의 전시가이드를 위해서 마르탱 비드메르는 『네오지오그래피 I』 전시 관람 후, 참여작가들과 각자 대화를 나눈 후 최면술과 "우회전략" 카드를 이용해 쓰여진 글을 재조합하였다.

타티아나 리스_Iels (part 2)_3D 영상_00:08:30_2017
클로에 들라뤼_TAFAA - so o am_영상, 혼합재료_가변크기_2017

지그프리트 기디온은 저서 『Building in France』에서 "바쁜, 현대" 독자를 위하여 캡션이 달린 사진 몽타쥬 형식으로 만든 "책"이 건축을 "전시"하는 가장 이상적 매개체라 말한 바 있다. 『네오지오그래피 I 』과 『네오지오그래피 Ⅱ 』 전시 후 프로젝트의 기획, 연구, 전시 내용과 기고문 (최초 번역문) 등으로 엮여진 엔솔로지를(국문 영문) 발간하여 책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프로젝트를 다시 "전시"할 예정이다. ■ 노경민_아디나 메이

백승한, 이미정_네오지오그래피 Ⅱ 컨퍼런스_2017

Neo Geography is an international exchange project bringing together six new works by Swiss and Korean artists. Inspired by the modernist architectural thinking of Switzerland and Korea, participating artists successively exhibit in two different institutions whose intents as alternative art spaces resemble each other but whose identities and histories differ. Its first chapter Neo Geography I took place at the CAN / Centre d'Art Neuchatel, Switzerland, in September 2017. Fostered by the same spirit of hybridisation, the exhibition takes a new form in Seoul, entitled Neo Geography Ⅱ at Post Territory Ujeongguk. ● Neo Geography revolves around the issue of the circulation of concepts of 『space』, more precisely its uses and the dynamics of appropriations between Switzerland and Korea. The artists were invited to respond to the research topic - namely a specific case of intellectual exchange between the two countries - and to produce new works. Indeed, Neo Geography departed form the writings of the modernist critic of Korean architecture Young Bae Ahn. Writing on the concept of space in the 1960s, his way of thinking about the relationships between spatiality in traditional Korean architecture and the production of a mobile 『anxious subject 』 has been brought close to the work of Swiss theorist of architecture Sigfried Giedion. This conceptual filiation is observable, most notably, in their common approach to architecture and its visualization through meticulous photographic montages that can be described as 『cinematic』. Through six contemporary artistic proposals, Neo Geography intends to rethink and reorient the potential of this exchange for our contemporary moment and to freely reflect on issues of transnational artistic exchanges, as well as on the circulation of materials and information between Switzerland and Korea. ● Neo Geography is not conceived as a historical or archival exhibition of architecture. Rather, the works on display each constitute singular, explicit or oblique interpretations or responses to the issues transversal in both Young Bae Ahn's and Sigfried Giedion's works. Yuri An explores two specific sites in Seoul through two different rhetorics as found, first in the 『Potemkin facade』 (or masked landscapes), second in Sergei Eisenstein's Battleship Potemkin, creating a virtual time and space of reassembled images through montage. Chloe Delarue creates an installation with sculpture, video and sound that produces a Ghost; a disturbed image-world between architecture, network and digital, anti-post-dated. The work of Hwayeon Nam takes as its starting point a collection of postcards sent from different places but addressed to the same person in East Berlin until 1989. By rethinking the distance between a place and its represented image,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historical changes and their impact on the identity of a place, Nam offers a poetic meditation on distance and the circulation of images. Jeehee Park presents a sculpture combining organic and industrial materials. Her work is conceived out of an interest for the built environment and industrial architecture, approached here from the perspective of their users, passers-by and the objects that circulate within them. Tatiana Rihs' 3D video is structured on temporal and spatial overlappings and encounters of multiple visual materials. Through the moving image, the artist interrogates the dynamic, continuous and indissociable relationships between the biological and the social, as well as the limits of self and non-self. Finally, extending his research on issues of accessibility, Matthias Sohr creates wall pieces using documents like landing cards or banknotes. ● During the exhibitions, public lectures are held with the intention to provide a platform for exchange between cultural producers and audiences across genres. In Neo Geography I, Hyungmin Pai (director of the Seoul Biennale of Architecture and Urbanism) gave the lecture, Spatial Imaginations: Sigfried Giedion and Ahn Young Bae and Beyond. In Neo Geography Ⅱ, Seung-Han Paek (Researcher at the Humanities Research Institute, Yonsei University, Art History Ph.D.) and Mijeong Lee (Ph.D., School of Visual Arts and Media Arts, Quebec University/Sense Lab, Concordia University, Montreal) participate in a conference program that newly illuminates the architectural and philosophical relationships between the East and the West. ● In addition, as part of an attempt to transcend the conventional exchange framework between institutions, and instead of the standard descriptive and explanatory exhibition blurb, Gahee Park (curator of the Seoul Museum of Art) and Martin Widmer (artist, curator of the CAN / Centre d'Art Neuchatel) were invited to contribute the exhibition guide texts. For Neo Geography I, Park was invited to engage with the artworks as they were still being made. Adopting cinematic language (found footage and montage), she created six scenes that probed possibilities to render them legible without establishing any conclusive reading. For Neo Geography Ⅱ, Martin Wider wrote a text in a hypnotic state after the exhibition Neo Geography I and conversations with participating artists. ■ Kyung Roh Bannwart_Adeena Mey

Vol.20171112j | 네오지오그래피 Ⅱ Neo Geography Ⅱ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