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다리

이연숙展 / YEON LEE / 李蓮淑 / installation   2017_1123 ▶︎ 2017_1205 / 백화점 휴점일 휴관

이연숙_봉다리展_광주신세계갤러리_201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51108b | 이연숙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30am~08:00pm / 금~일요일_10:30am~08:30pm / 백화점 휴점일 휴관

광주신세계갤러리 GWANGJU SHINSEGAE GALLERY 광주광역시 서구 무진대로 932 신세계백화점 1층 Tel. +82.(0)62.360.1271 department.shinsegae.com

광주신세계미술제는 지역의 젊은 작가들을 발굴 지원하여 지역미술 문화발전에 기여하고 1996년부터 개최하고 있는 공모전입니다. 미술제에서 수상한 작가들에게는 초대 개인전을 통해 작품활동을 지원하고 작품세계를 미술계에 알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개최하는 전시는 2015년 제17회 광주신세계미술제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이연숙 작가의 초대 개인전입니다.

이연숙_봉다리展_광주신세계갤러리_2017
이연숙_봉다리展_광주신세계갤러리_2017
이연숙_봉다리展_광주신세계갤러리_2017

일회적 소모품인 비닐봉지를 노동집약적인 과정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여 예술품으로 재탄생 시킨 이연숙은 현대 사회에서 생산과 소비의 순환과정 속 사물에 대한 가치를 다시금 생각하게 만듭니다. 작가는 비닐봉지를 작품의 주요한 재료이자 소재로 사용합니다. 공장에서 대량생산된 비닐봉지를 이용해 과거와 현재의 기억에서 연관 관계를 찾고 그 안에서 이미지를 시각적으로 공간 설치, 조각, 사진과 영상 등 다양한 매체로 표현합니다. 개인의 '기억'에서 시작되는 그의 작품은 대량생산된 동일한 상품들이라도 그것을 소유하고 있는 사람들에 따라 그 대량생산품은 각각 다른 사연 혹은 가치를 갖고 있다는 점에 주목합니다.

이연숙_봉다리展_광주신세계갤러리_2017
이연숙_봉다리展_광주신세계갤러리_2017
이연숙_봉다리展_광주신세계갤러리_2017

이처럼 이연숙의 '봉다리' 역시 그만의 사연을 담고 있으며, 작품 안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연결하여 공통적인 분모를 찾아 이미지로 기록을 남기듯 표현한 것입니다. 우리 머리 속에 남겨져 있는 기억의 파편들처럼 전시장의 작품들은 한 공간 안에서 유기적인 관계를 이루며 구성되어 있어 하찮은 사물일 수 있는 비닐봉지가 가치변화를 통해 새로운 의미를 함축하고 있습니다. 미술제 우수상 수상 당시 "이연숙은 우리에게 우리 각자가 가지고 있는 오브제를 통해 우리의 기억을 되살린다. 여러 프로젝트를 통해 보여준 작가의 역량과 일관된 작업주제에 대한 개념적 접근들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만큼 앞으로의 작업들을 기대해본다."는 평을 받은바 있습니다.

이연숙_봉다리展_광주신세계갤러리_2017
이연숙_봉다리展_광주신세계갤러리_2017
이연숙_봉다리展_광주신세계갤러리_2017

예술가는 우리가 보지 못하고 지나치는 것들을 찾아내는 발견자라고 생각하는 작가는 일상에서 쉽게 쓰여지고 버려지는 사물(비닐봉지)을 이용하여 관람객들에게 미적 체험을 선사해주는 동시에 함께 소통하기를 원합니다. 그는 개인의 삶에서부터 예술에 이르기까지 무언가 끊임없이 생산되고 소비되는 시대적 가치에 의문을 제기하고, 예술을 위한 창작과정 역시 많은 쓰레기를 생산하는 소비의 한 부분이라는 것에 대해 고민합니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기억 속 비닐봉지를 통해 관객들 스스로 주변 사물들의 사회적 가치에 대하여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 광주신세계갤러리

Vol.20171123l | 이연숙展 / YEON LEE / 李蓮淑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