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기계 시스템-2017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

Human×Machine System-2017 Gwangju Media Art Festival展   2017_1201 ▶︎ 2017_1203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2017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展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7_1201_금요일_06:00pm_대공연장

개막공연 / 융·복합 미디어 퍼포먼스 이이남×얼쑤 「더 오케스트라_두 개의 현실」 미디어 퍼포먼스 VR 퍼포먼스(권건회) 홀로그램(아키히코 타니구치+박광수) 워크숍(다이애나 밴드)

주제展 참여작가 / 다리아 마틴_다이애나 밴드(신원정+이두호) 문창환_미하엘 슈프랑거 & 슈테판 노엘_백남준 비디오라움(안네 니엘센 & 브리기트 온센)_신승백 김용훈_아키히코 타니구치_이장원_이정형 임용현_전형산_정승_최성록_팀보이드(배재혁+송준봉) 장소 / 빛고을시민문화관 B2 전시장 빛고을아트스페이스 미디어338, 5층 홀로그램 극장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작가교류展 참여작가 / 데비 스미스_로지 그릴마이어_리앗 세갈 벌브 콜렉티브_아르노 라퐁_ARTSAT×SIAF Lab 캐서린 이캄 & 루이플레 & 토마스 뮐러 참여도시 / 프랑스(리옹 & 앙기엥 레벵)_일본(삿포로) 오스트리아(린츠)_영국(요크)_미국(오스틴)_이스라엘(텔아비브) 장소 / 빛고을시민문화관 B2 전시장 빛고을아트스페이스 미디어338, 대강당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정책포럼 「4차 산업혁명, 미디어아트와 미래도시」 2017_1202_토요일_10:00am~04:00pm 장소 / 광주문화재단 4층 다목적실 발제자 / 죠티 오사그라하(유네스코본부 창의국장) 박세훈(국토연구원) 도미닉 롤랑(프랑스 앙기엥레벵 아트센터 대표) 외 7개 도시 정책 전문가

레지던스 작가 오픈스튜디오 오픈스튜디오 관람시간 / 03:00pm~05:00pm

주최 / 광주광역시 주관 / 광주문화재단 후원 / 주한스위스대사관_스위스 펀드 코리아_로잔 주한덴마크대사관_덴마크 예술재단 협찬 / 이이남 스튜디오_얼쑤_조은미디어_무지크바움

관람시간 / 10:00am~06:00pm

빛고을시민문화관 BITGOEUL CITIZEN CULTURAL CENTER 광주광역시 남구 천변좌로 338번길 7 Tel. +82.(0)62.670.7933 bitculture.gjcf.or.kr

빛고을아트스페이스 BITGOEUL ART SPACE 광주광역시 남구 천변좌로 338번길 7 Tel. +82.(0)62.670.7933 bitculture.gjcf.or.kr

현대사회와 미디어에 대한 날카로운 통찰과 직관을 제시했던 캐나다 미디어 이론가 마샬 맥루한은 자신의 책 『미디어의 이해(1964)』 서문에 다음의 글을 남겼다. "에즈라 파운드(Ezra Pound)는 예술가를 '인류의 촉각(antenna)'이라고 불렀다. 말하자면 예술은 일종의 레이더로서 기능하여 우리로 하여금 사회 목표와 정신 목표를 발견할 수 있게 하고 시일이 경과한 뒤에는 그것에 대처할 수 있게끔 해주는 일종의 '조기경보(警報) 체계'로 작용한다. 예술을 이와 같이 예언적이라고 보는 개념은 이를 단순한 자기표현이라고 보는 통속적 개념과는 대비를 이룬다." 맥루한의 이 인용은 예술에 대한 일반적인 관점과는 달라 보인다. 그에게 예술은 감정과 느낌을 드러내는 것보다는 미래를 위한 단초를 예술가의 활동에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더 큰 의의를 가진다.

다리아 마틴_Soft Materials_16mm 필름, 영상_00:10:30_2004 ⓒ Daria Martin, courtesy Maureen Paley, London
미하엘 슈프랑거 & 슈테판 노엘_Das Fremde_AI 로봇 설치, 랩탑, 나무_1000×1000cm_2016
문창환_Cave_레이저, 카메라, 모니터_가변설치_2017

현재 우리는 새로운 변화의 소용돌이 안에 서있다. '4차 산업혁명'은 정보통신 기술이 우리 사회에 혁신적인 변화를 제공할 것이라는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그 변화는 거대하여 '혁명'이라 부른다. 그리고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은 곧 도래할 우리의 미래에 대해 전망을 제시하고 청사진을 그린다. 예향의 도시이자, 2017년 유네스코 미디어 아트 창의도시에 선정된 광주 역시 맥루한이 강조한 인류의 안테나로서의 역할을 미디어 아트를 통해 시도한다. 우리가 어떤 미래를 상상하는지 그리고 그 미래에 대해 현재 어떻게 반응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면서, 광주는 하나의 '미래적'도시가 되어가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기술로는 인공지능, 로봇공학, 사물인터넷, 무인 운송 수단(무인 항공기, 무인 자동차), 3차원 인쇄, 나노 기술 등이 있다. 이러한 기술에는 인간의 기본적인 노동력을 기계와 기술이 대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이 장점은 동시에 인간이 자신의 일자리를 뺏길 수 있다는 불안감으로 받아들여지기도 한다. 그렇기에 기계와 인간의 관계는 단순하지 않고 여러 가지 복잡한 양상으로 드러난다. 어떤 이들은 더 이상 기초적인 노동이 필요 없는 탈 노동의 시대와 효율성의 미래를 꿈꾸는 이들도 있고, 어떤 이들은 인간의 삶의 많은 부분이 기계에 의해 대체되어 더 이상 인간만이 할 수 있는 고유한 인간의 영역이 무엇인가를 걱정하는 이들도 있다.

백남준_TV Buddha_혼합재료_가변크기_1974(2002)
아키히코 타니구치_Something Like Me About Seeing Thing_ 홀로그램 퍼포먼스, 컴퓨터, 프로젝터, 게임 컨트롤러_가변크기, 00:16:00_2016
임용현_Following Camera division_아두이노, 금속, 거울, 카메라, 프로젝터, 실시간 영상_가변설치_2017

그렇다면 새로운 예언자인 예술가들이 바라보는 '4차 산업혁명'은 어떨까? 그들이 느끼는 기술과 인간의 관계는 어떠할까? 이를 탐구하기 위하여 올 12월1일부터 3일간 광주문화재단이 주관하여 개최되는 2017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은 '4차 산업혁명'의' 기술적 장치'를 예술의 중심부로 가져오는 시도를 전시와 유네스코창의도시 정책포럼을 통해 선보일 것이다. 일반적인 미학적 대상과 다르게 이러한 인공지능, 로봇, 3D 프린터, VR, 드론 등의 기술적 대상들은 애초에 예술을 위해 개발된 존재들이 아니다. 이를 전시장으로 가져온다는 것, 그리고 이를 통해 새로운 사유를 시작한다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예술의 변화를 통해 역동적 사회 변화를 감지할 수 있을 것이다. 4차 산업혁명, 즉 첨단화된 기계 그리고 인간의 수준을 넘어서는 기술이 제안하는 바는 무엇일까?

정승_Prometheus's String_3D 프린터(PLA), 강낭콩, 아트 센서 프로그램_가변크기_2017
벌브 콜렉티브_Flow Factory_인터랙티브 오디오 비주얼 설치, 스킵잇 토이, 라이노 3D 모델, 3D 프린트된 비늘판_220×457×305cm_2016
ARTSAT×SIAF Lab_Sculpture to be Seen from Space, Improvisation to be Heard from Space_미디어설치, 미디어퍼포먼스, 프로젝터, 스피커, 테이블, 페이로드용 디스플레이 스탠드_00:10:00_2017

기계에서 불성을 찾고자 했던 일본 로봇과학자인 모리 마사히로(Masahiro Mori, 1927~2005)는 공장의 자동화기계와 피아노라는 기계를 대비하여 이야기 했다. 공장의 자동화기계는 인간이 노동의욕을 상실하게 하여 인간을 게으름뱅이가 되게 할 수도 있지만, 피아노라는 기계는 인간에게 훈련을 요구하고, 결과적으로 성취와 보람을 느끼게 하고 예술의 향유를 제공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렇듯 그는 인간과 기계간의 관계, 즉 서로의 피드백에 주목했다. '4차 산업혁명'과 현대미술에 있어서도 첨단 기술의 활용 못지않게, 인간의 의지가 반영된 기계가 어느덧 인간의 의식과 영역 그리고 삶을 바꾸는 역할을 한다는 점이 중요하다. 기계를 대하는 우리의 마음은 동시에 기계에 의해 영향을 받고 다시 그것은 기술에 반영된다. 인간이 배제된 자연이 더 이상 지구상에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기술이 배제된 사회와 예술 역시 상상하기가 불가능하다. 새로운 기술은 인간으로 하여금 사용법과 조작 방식의 변화뿐만 아니라, 그것을 대하는 태도의 변화 역시 요구하고 있다.

캐서린 이캄_Points Cloud Portraits_리얼타임 영상출력, PC, 소프트웨어_270×480×570cm_2016
최성록_Vertical Acts_다채널 영상설치_2017

2017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은 '4차 산업혁명'의 기술적 대상들의 예술적 활용부터 그들과 인간이 맺는 관계와 피드백에 질문을 던지며, 복잡한 미래의 패러다임의 변화를 드러내고자 노력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질문의 장이자, 주체인 광주가 또 하나의 혁명을 이끄는 중요한 도시로서의 역할을 실천하길 바란다. ■ 성용희

Vol.20171202b | 인간×기계 시스템-2017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