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트 WEAST

나나와 펠릭스展 / Nana & Felix / mixed media   2017_1213 ▶︎ 2017_1228

나나와 펠릭스_일월오봉아파트고속도로도병풍 Six-Panel Folding Screen of the Sun, Moon, Five Peaks, Apartments and Motorways_ 종이에 펜, 6폭 병풍_155.5×256cm_201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61022d | 나나와 펠릭스展으로 갑니다.

나나와 펠릭스 홈페이지_www.nana-felix.com

초대일시 / 2017_1213_수요일_05:00pm

후원 / 핀란드 코네재단(Kone Foundation Grants, Finland)

관람시간 / 10:30am~06:00pm / 일,공휴일_11:00am~06:00pm

갤러리 도올 GALLERY DOLL 서울 종로구 삼청로 87(팔판동 27-6번지) Tel. +82.(0)2.739.1405 www.gallerydoll.com

본 전시의 제목 『WEAST』는 영어 East (동쪽)와 West(서쪽)가 합쳐진, 사전에는 존재하지않는 엉터리 영어단어이다. 구성 원리 그대로 뜻을 풀이하자면 동양과 서양의 혼재로, 이는 글로벌 시대를 살아가는 세계의 보편적 현상을 대변한다. 그러나 이러한 위스트WEAST를 한국적 상황에 대입할 때, 단어가 갖는 인상은 매우 달라지게된다. 왜냐하면 한국형 WEAST가 5000년 민족의 역사와 전통을 뒤엎고 '선진국' 북미와 유럽 전통 스타일에 대한 맹목적 선호로서 나타나기 때문이다. ● 한국의 도시엔 건물 표면을 뒤덮은 간판에서부터, 사람들이 입고다니는 티셔츠, 거리 곳곳의 광고 그리고 정치적 슬로건까지 문법에 맞지 않는 콩글리시와 얼토당토않은 서유럽의 단어들이 난무하다. 한국형 WEAST의 표피. 그로부터 우리는 외국어가 이미 한국 사회에서 세련됨, 고급스러움, 특별함 혹은 우월함 등의 의미로 내재되어 있다는 사실을다시금 확인하게 된다. 2000년대 인터넷과 대중문화의 영향, 1960년대 폭발적인 경제성장으로 인한 소비중심의 문화 그리고 거슬러 올라가 한국 전쟁 후 국토와경제 재건을 위한 미국과 유럽의 원조... 여러 역사, 문화, 정치적 사건들이오랜 기간 동안 숙성되어 형성되었을 오늘날의 사대주의적 풍조와 풍경 앞에서 혹자들은 이러한 쏠림을 국제화를 위한 자연스러운 흐름으로 치부할 수도 있을 것이다. 허나 "언어는 단지 의도나 정보를 전달하기만 하는 것은 아니다. 언어는 사람들 사이의 관계, 지위, 역할, 서열 등을 조절하기도 한다"는 신경심리학자 콜린 트레바덴(Colin Travarthen)의 말을 깊이 있게 통찰해본다면, 이 같은 현상이단순히 국제적 감각으로만 용인될 일은 아니라는 점에 동의할 것이다.

나나와 펠릭스_동창(東窓) Ikkuna Itäään(Window to the East)_ 혼합재료_119.5×226.5cm_2017

한국은 최근 정치적 스캔들과 맞물린 세대 간의 극명한 대립과 갈등을 겪고 있다. 태극기와 함께구원의 상징으로서 미국의 성조기를 흔들며 분노하는 일부 기성세대의 모습. 그 역시도 한국형 WEAST의 단면일 것이다. 현재 진행형인 WEAST는 한국 사회와문화 깊숙이 침투하여 기존의 가치관과 지배구조를 재편해나고 있다. 서양 문화에서도 비서양권 문화에 대한 문화적 전유(Cultural Appropriation)가 자주 나타나지만, 아마도 한국의 오늘처럼 고유문화의 원소유자에게 전복적이지 않은 문화적 전유가 이루어지는 곳은 찾아보기 힘들 것이다. 이러한 문화적전유는 사람들이 가진 욕망의 크기가 큰 것일수록 더욱 강하게 나타나는데, 한국적 상황에서 이러한 욕망이 가장 극렬히 드러나는 분야가 바로 부동산이다. 소위 '강남 아파트'로 상징되는 부와 사회적 우위, 서민들에겐 '내 집 마련'의 이상이자 종착지이다. 집이 부의 개념을넘어 계급의 척도로서 작용하고 있기에 방방곳곳 산줄기를 타고 흐르는 대규모 아파트들은 저마다 럭셔리 프리미엄 브랜드를 표방하는 그럴싸한 외국어이름을 내걸고 경쟁한다. 그리고 사각형 콘크리트 외관과는 어울리지 않는, 서양적 미감의 광고 이미지를 더해 '강남 아파트'와 같은 고급스러운 신 주거공간에 속해있다는 착각과경제적 계급 상승에 대한 희망을 심는다. 이 과정에서 외국어로 된 이름은 곧 권력이 되며, 언어의 위계는부와 사회적 위계로 전수된다. 그로인해 특정 브랜드에 속한 집단에겐 우월감과 특권 의식이, 그렇지 못한 개인에겐 부와 계급 상승에 대한 열망이 싹트게되는 것이다.

나나와 펠릭스_당신이 사는곳이 당신을 말해줍니다. You Are Where You Live._종이에 잉크, 족자_2017

나나와 펠릭스는 이 같은 한국 사회의 왜곡된 문화 전유를 작품의 언어로 채택하여 한국의 전통미술에서 흔히 사용되는 표구, 족자, 병풍, 문살 등의 형식을 활용하고 있다. 박물관에 박제된 아름답고 독특하게 몽환적인 한국의 전통문화양식들은 어쩌면 최근까지 유행한 '북유럽감성의 라이프스타일'보다 매력적이지 않게 다가올 수도 있다. 작가는 왜래 문화에 대한 이해없이도 스타일만 본따 먹고 살 수 있는 환경 속에서 한국 고유의언어, 전통미감 등이 WEAST스타일로 변질된 모습들을 담담히 전함으로서 우리의 세태를 진단해보고 진정 한국 사회가 지켜야할 가치 그리고 나아가야할 방향이 무엇인가를 함께 고민해 보고자 한다. ■ 강안나_나나와 펠릭스

나나와 펠릭스_동시대 아파트속 추상표현주의 동양화 AbstractE×pressionist Oriental Paintings in Contemporary Apartment Housing_ 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 표구_2016

WEAST, the title of this exhibition, is a nonsensicalword made up of the words East and West. On the surface, one could interpretthis admittedly cheesy title as a manifestation of globalization – a worldwhere all cultures are mixed up in one. However, within a Korean context thisword combination takes on a very different meaning. ● Firstly, the title underlines the contradictionbetween modern Korea, a reality that has in large parts been formed out of animagined, "Koreanized," ideal of the West (Anglo America and Europe), and thenational pride of a continuous 5000 year long history. Thiscultural heritage, for all the pride it brings, is very hard to find outside ofthe contained walls of museums. Instead, the strive towards an ideal societyhas since the 1960's post war re-establishing of the Korean economy beenmodelled upon the Koreanized imagination of 'advanced' consumerist culturessuch as North America or Western Europe. South Korean consumerist culture andmass media continuously project (perceived) Western values at the top, while appropriating (again, perceived) Westernaesthetics without proper critical debate. ● Secondly, the title refers more directly to the madeup, foreign languages-based, words that dominate the Korean landscape. Nonsensical,grammatically incorrect "Konglish" and imitations of non-existent Latin basedlanguages, dominates the daily landscape, from the clothes that people wear to thecommercial slogans and political campaigns that fill the corners of every neighbourhood. Even the 'high-class'brand names of apartment buildings follow the same pattern: Blestige – the name of a 'luxury brand'apartment complex is a made up from the combination of the words Bless andPrestige. ● Theworks that comprise this exhibition deal with the peculiar reality that isKorea: a weird mix of Cultural Appropriation and Cultural Toadyism. The formera familiar concept in the "West" – referring to the post colonialist habit ofusing cultural emblems and traditions of foreign cultures without regard orrespect for their origins. The latter refers to an idolatry and uncriticalfollowing of a perceived "better" culture. Our works try to embody thisreality, while showing its absurdity at the same time. The works borrow, mimicand appropriate well known Korean traditional art. Instead of treating thesecultural icons as historical, as curious relics belonging to the museum we wantto give them a new life. Instead of leaving these historical icons in the dustbin of history we re-appropriate them, and use them as conveyers of thetimes we live in. ■ Nana & Felix

Vol.20171213d | 나나와 펠릭스展 / Nana & Felix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