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과 꿈_책이 사람이다

김천정展 / KIMCHUNJUNG / 金千丁 / painting   2017_1227 ▶︎ 2018_0101

김천정_사물과 꿈 1701_캔버스에 혼합재료_145×336cm_2017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7:00pm

인사아트 스페이스 INSA ART SPACE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56(관훈동 119번지) Tel. +82.(0)2.734.1333 www.insaartspace.com

저기 걸어간다 / 훗날 한 권의 책이 될 사람 / 하여 책은 목숨이다 / 다양한 빛깔의 놀이터 / 반응의 화학 공장 / 서 있는 모습은 마치 / 사유의 비탈과도 같다

김천정_사물과 꿈 1702_캔버스에 혼합재료_96×116cm_2017
김천정_사물과 꿈 1703_캔버스에 혼합재료_96×116cm_2017

때로는 상대방의 울음도 경청해야 하는 순간이 있다. 이처럼 사람에 대한 이해는 쉽지 않다. 책의 이해는 인간에 대한 이해요, 인간의 이해는 세계에 대한 이해이고 끝내는 자신에 대한 이해이다. 책은 문자와 이미지가 편집된 물리적 형체이기도 하지만 고도화된 정신의 산물이다. 때문에 장식이 아닌 양식이라 부른다. ● 세상을 끊임없이 움직이는 이념이나 이동하는 사유도 책으로부터 기인한다. 존재 이유나 차원의 문제, 견해이거나 걸음을 옮기는 방향까지도 모두 책으로부터 얻은 것이다. 물론 읽다가 던져버린 책도 구석에 쌓여있다. 다양한 책은 다양한 인간의 삶을 상징한다. ● 우리가 맨눈으로 구별하는 빛깔만도 일만 칠천 가지가 넘는다. 인간의 빛깔은 이보다 다양하다. 늘 경험하는 좌절과 한숨, 기쁨과 눈물, 꿈과 행복은 각기 다른 빛깔로 변주된 책의 목소리이다. 사물이 가지고 있는 빛깔은 대부분 삼키고 소화하지 못한 빛깔만을 내뱉고 있다. 그렇게 드러난 빛깔은 아픔이고 고통(괴테)이다. 타인의 빛깔을 눈여겨봐야 하는 이유이다. ● 책은 죽음처럼 살고 삶처럼 죽게도 한다. 누구나 따뜻하고 자유롭고 감동적인 한 권의 책이 되길 희망하는 이유이다. 책은 온도를 차단하는 절연체가 아니다. 액화되거나 비등하여 무언가로 전이되는 화학원소이다. 물체와 물체를 서로 비벼 열을 만들 듯이 책과 사람은 마찰할수록 뜨거운 유대와 반응을 일으킨다. 반응의 크기가 곧 삶의 크기다. 책을 덮는 순간 무지한 사람으로 전락하거나 비로소 자신만의 목소리를 낼 것이다. ■ 김천정

김천정_사물과 꿈 1704_캔버스에 혼합재료_96×116cm_2017
김천정_사물과 꿈 1705_캔버스에 혼합재료_96×116cm_2017
김천정_사물과 꿈 1706_캔버스에 혼합재료_60×240cm_2017

There walks / A person who will become a book someday / So, a book is a life / A playground of various shades / A chemical factory of reactions / That stand looking like / A slope of thoughts ● Sometimes, there is a moment when you have to carefully listen to others' crying. As seen here, it is never easy to fully understand human beings. An understanding of a book becomes an understanding of humans, and the understanding of humans becomes an understanding of the world, and the understanding of the self in the end. ● Books have the physical form containing edited characters and images and yet, they are also products of sophisticated minds. For this reason, books are called a mode, not an ornamentation. Ideologies that constantly move the world and thoughts that move around the world come from books. Everything from reason of being or a matter of dimensions to an opinion or a direction to take a step are gained from books. Of course, some books are thrown away while being read to be piled up in the corner. A variety of books symbolize a variety of human lives. ● There are more than 17,000 colors we can distinguish with the naked eye. And there are more diverse colors of humans. Frustration and a sigh, pleasure and crying as well as dreams and happiness, that humans experience all the time, are voices of books that are variations in different colors. Most colors possessed by objects are the ones that could not be swallowed or digested, and they are spitted out. Colors revealed this way represent pain and agony (Goethe). This is why we should pay attention to others' colors. ● A book can make one live like as if he or she is dead or die as if he or she is alive. This is why everyone hopes to live like one touching book that is warm and provides a sense of freedom. A book is not an insulator that blocks heat transfer. It is a chemical element that liquidifies or boils and then transforms into something else. In the same way as heat is generated by rubbing an object against another, a warm bond and reactions are generated when a book and a person are rubbed against each other. The scale of the reaction is the scale of life. The moment you close the book cover, you will either degenerate into an ignorant person or be capable of letting out your own voice ■ kim, chun jung

Vol.20171227b | 김천정展 / KIMCHUNJUNG / 金千丁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