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 Silent, Run Deep

윤석원展 / YOONSUKONE / 尹碩沅 / painting   2018_0112 ▶ 2018_0224 / 일요일 휴관

윤석원_Wet Coffin __________캔버스에 유채_181.8×227cm_201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60714c | 윤석원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8_0112_금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토요일_11:00am~06:00pm / 일요일 휴관

챕터 투 CHAPTERⅡ 서울 마포구 동교로27길 54(연남동 566-55번지) Tel. 070.4895.1031 www.chapterii.org

개인과 사회, 기억과 기록, 현재와 과거 등 상반되면서도 연결고리를 지닌 세계를 그리는 윤석원이 이번엔 근 일년간의 작업 환경과 그에 따른 내밀한 경험과 소고를 '잠수함'이라는 일견 생소한 주제에 담아낸다. 윤석원은 평소 기록하고 수집한 자료에 기반을 둔 객관적 사실에 주관적인 감정과 기억을 더한다. 기법적으로 가상의 구획을 설정해 대상을 세밀하게 묘사하면서도 최종적으로 캔버스를 지배하는 것은 과감함과 적나라함이 도발해논 정교한 거침이다. 이는 부분적으로 추상의 효과를 불러오되 전체적으로는 구상의 정도를 벗어나지않는 균형감을 선사한다. 그가 빛과 어둠이 주는 잔상을 섬세하게 활용해 자줏빛이 가미된 특유의 톤다운된 색감으로 완성한 화면에 다양한 감정의 레이어가 얹힌다.

윤석원_Wet Coffin- Gyrocompass_캔버스에 유채_193.9×130.3cm_2017

특히, 잠수함을 소재로한 이번 작품에서는 원형의 이미지가 중첩되어 나타나는데, 이는 수직과 수평으로 이루어진 다양한 사각형의 형태인 우리의 생활공간과 달리 수압을 견뎌야하는 잠수함은 앞이 둥근 긴 원통형의 공간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작품에서 묘사되듯이 잠수함에서 쓰는시계, 심도계, 나침반, 관성항법장치, 온습도계, 잠망경, 각종해치와 밸브, 스크루 등이 다양한 원형을 하고있고 이는 윤석원이 잠수함 내부를 그리며 다양한 '원'을 그린 이유다.

윤석원_Crew-045_캔버스에 유채_46×53cm_2017

우연히 2차 세계대전에서의 독일 잠수함을 소재로한 영화『DasBoot』를 본 작가는 극히 좁고 폐쇄적인 챔버(Chamber)에서 음파와 잠망경이라는 제한된 정보 소스에 의존해 심해의 협곡과 수로를 따라 하루하루를 이어가는 잠수함 승조원의 생활에서, 레지던시와 작업실을 옮겨 다니는 작가 자신의 모습을 투영하게 된다. 실제로 대학원 졸업 후 수 없이 작업실을 옮겨야만 했던 작가는 외부와 단절된 스튜디오에서 자신이 맞닥뜨린 감정과 잠수함 승조원의 심리상태에서 동질감을 찾아낸 것이다. 최근의 아르헨티나의 비극적인 사건이 대변하듯이 현대에도 사고와 위험에 노출된 승조원의 열악한 환경은 변함이 없다. 끝없는 기다림, 위급상황에서 오는 긴장감, 거기다 고립과 단절된 상황이 일으키는 외로움을 피할 수 없다. 이 또한 작업실에서 오로지 작품에만 매진하는 작가와 심정적으로 유사하다.

윤석원_U-Abyss_캔버스에 유채_지름 40cm

그뿐만 아니라 영화에서 묘사되듯이 잠수함 승무원의 극히 낮은 생존율은 동시대에서 활동하는 작가 중에서 얼마나 살아남아 작업할지 모르는 작가의 고민과도 연결된다. 경쟁과 생존, 그리고 지속이라는 함수관계에 놓인 작가의 생활은 작업의 순수성과 고결함이외에무언가 도사리고 있지 않을까 하는 서늘함마저 느끼게한다. 윤석원은 "작가 생활은 바다에 떠 있는 것과 같다"라고 표현했다. 다양한 정보와 소스, 편의 시설과 첨단의 범람 속에서도 잠수함이여전히수압을 견디며 망망대해에 홀로 떠 있듯이 작가의 삶도 그와 유사한 지점이 있다. 물속에 가라앉은 잠수함처럼 수많은 작품이 어딘가 잠겨 있을지 모른다. 작업실을 옮겨 다니는 것, 그리고 계속해서 새로운 작업을 향해 나아가는 것은 전투를 위한 잠수함의출항과맞물려 있다. 출항 전 잠수함 승조원이 비장하게 결의를 다지듯, 윤석원은 앞으로 자신을 기다리는 새로운 항해에서 끝까지자신의목적과 의의를 다할 것이다. 이번 전시를 찾은 관람객 또한 각자의 삶에서 어디로든 출항할 수 있는 의지를 얻어가길 바란다.

윤석원_Old Satellite_캔버스에 유채_46×53cm_2017

윤석원은 갤러리 바톤, 서울시 시민청, 문화역 서울284, 예술의 전당, 챕터 투 등에서 열린 전시에 참가해 작품을 선보였다. 제 37회 중앙미술대전 선정작가와 제 18회 단원 미술제의 단원 미술상을 수상하는 등 신진작가 그룹에서 단연 두각을 나타내고 있으며 청주 미술창작스튜디오, 경기 창작센터, 챕터 투등 다양한 레지던시에 참가했다. 현재 국립 현대 미술관 미술은행, 단원 미술관등의 기관과 기업에 그의 작품이 소장돼있다. ■ 챕터투

Vol.20180112d | 윤석원展 / YOONSUKONE / 尹碩沅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