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 겨울 이야기

2018_0202 ▶ 2018_0228 / 설연휴 휴관

김승택_제주도 Jejudo 1_디지털 프린트_90×110cm_2009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김승택_노여운_박상화_박성완_소빈 양나희_이영식_이이남_정명돈_조현_한희원

관람시간 / 10:30am~08:00pm / 주말_10:30am~08:30pm / 설연휴 휴관

롯데갤러리 광주점 LOTTE GALLERY GWANGJU STORE 광주광역시 동구 독립로 268 롯데백화점 11층 Tel. +82.(0)62.221.1807~8 blog.naver.com/glotteart

계절마다 바람 냄새, 공기의 기운이 있듯이 절기가 주는 서정은 때로 지나간 시간, 기억들을 상기시킨다. 더구나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이기에 계절이 안고 가는 표정 또한 다채롭고 풍성하다. 롯데갤러리는 지난 1월의 세화전에 이은 신년맞이 두 번째 기획으로 겨울의 표정을 담은 전시를 진행한다. 2월 2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의 주제는 『우리 동네 겨울이야기』다. ● 본 전시의 쉬운 이해는 '일상 속 겨울'로 풀어볼 수 있다. 평범하기에 지나쳐버린 우리 주변의 계절 이야기를 보다 특별한 순간으로 기억하기 위한 의도로, 회화와 공예, 미디어 장르에서의 11인의 참여작가는 우리의 잊혀진 기억 혹은 감성을 상기할만한 구상 작업 중심의 작가 군으로 구성되었다.

노여운_머무르다 (늦은밤)_캔버스에 유채_60×162cm_2017
노여운_머무르다 (초저녁)_캔버스에 유채_60×162cm_2017
박상화_겨울꿈_단채널 영상_00:05:00_2018

오래된 동네의 낡은 골목길 풍경을 담은 조현 작가는 광주 학동의 재개발 지역과 남광주 시장의 뒷골목을 표현했다. 녹슨 방범창과 오래된 가로등, 얽히고설킨 전신주 아래를 걸어가는 이의 뒷모습에서 쓸쓸한 서정이 묻어난다. 눈 내리는 골목길이 즐거운 아이의 몸짓과 겨울 시래기에선 일상의 정겨움이 느껴진다. 눈 내리는 우산동의 골목 어귀를 그린 노여운 작가는 같은 장소에서의 시간성을 드러내며 일상을 기록한다. 구도심의 골목길이 내포하는 추억, 그리움 등의 감정과 사연들이 초저녁과 늦은 밤이라는 시간의 흐름 속에 축적된다.

박성완_농장 다리 낮아진 공사 아저씨 뒷짐_캔버스에 유채_58×90cm_2018
소빈_바람이 분다_한지, 페이퍼 메이킹_80×60×30cm_2017
양나희_첫 눈_골판지에 유채_80.3×116.8cm_2017
이영식_雪中梅_캔버스에 유채_90.9×72.7cm_2018

눈 쌓인 무등산을 오르내리며 채집한 이미지들을 영상으로 재구성한 박상화 작가는 자연에 동화되어가는 인간의 모습을 투영하며 일종의 환영을 만들어 냈다. 도심의 일상에 지친 이들에게 자연은 다양한 표정으로 위로를 건넨다. 앙상한 겨울 나무 아래서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는 소녀, 그 해 겨울의 눈 쌓인 정미소, 겨울 밤을 밝혀주는 간절한 호롱불처럼 반갑기 그지 없는 눈 속의 매화, 겨울 소나무가 적적한 언 강가, 한겨울에도 푸르름을 잃지 않는 설죽까지 계절의 감성을 시적 감성으로 함축한 소빈, 한희원, 이영식, 정명돈, 이이남 작가의 작품에선 슬픔과 그리움 회한의 감정들이 읽혀진다. 계림동의 눈길 가로등, 한겨울에도 공사가 한창인 농장다리, 돌담과 겨울나무가 정겨운 제주도의 여염집 풍경, 첫눈 내리는 이화동 골목길 등 박성완, 김승택, 양나희 작가는 우리 주변의 겨울일상을 담담하게 표현했다.

이이남_신-묵죽도 New-bamboo Paintings_LED TV_00:04:00_2009
정명돈_기다림_한지에 수묵분채, 석채_100×400cm_2018
조현_골목길_혼합재료_91×181cm_2015
한희원_그 해 겨울_캔버스에 유채_97×193.9cm_1995

평범해서 소중하지 않은 것은 없다 한다. 때로는 겨울밤의 서걱거리는 공단 이불이 그립고, 입김 나오는 찬방에서 들었던 눈 오는 소리까지 문득 그리워진다. 시리도록 추웠지만 참 따스했던 우리네 겨울 일상. 하루 하루 오늘을 살아내고 있는 우리 모두의 겨울이 보다 가치 있는 순간으로 기억되기를 바라며, 정월 초하루가 껴 있는 무술년 2월 여느 때보다 따뜻한 마음으로 한 해를 시작할 수 있다면 좋겠다. ■ 롯데갤러리 광주점

Vol.20180203e | 우리 동네 겨울 이야기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