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특별전: 동시적 순간

Collection Highlights: Synchronic Moments   2018_0215 ▶ 2018_0916 / 월요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 김희천_남화연_박찬경_안정주_오민_전소정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토요일,문화가 있는 날(마지막주 수요일)_10:00am~09:00pm * 관람종료 1시간 전까지 입장가능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경기도 과천시 광명로 313 (막계동 산58-4번지) 1원형 전시실 Tel. +82.(0)2.2188.6000 www.mmca.go.kr

『소장품 특별전: 동시적 순간』은 국립현대미술관의 2018년 첫 전시로 한국 뉴미디어아트의 현재를 보여주는 소장품 전시이다. 전시명 중 '시기나 때를 같이하는 것'을 뜻하는 '동시(同時)'는 뉴미디어아트의 다양한 요소인 영상, 이미지, 소리, 시간이 작품 안에서 중첩되고, 교차하여 관람객과 조응하는 순간을 드러내기 위한 개념이다. 이번 전시는 참여 작가 6인의 작품이 담고 있는 수많은 이미지들이 어떤 의미를 던져 주고, 관람객들에게 이 겹침의 순간들 속에서 무엇을 바라보아야 할지 질문을 던진다.

김희천_썰매_단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17:27_2016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김희천_썰매_단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17:27_2016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김희천_썰매_단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17:27_2016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김희천은 현실과 인터넷 세계 사이의 틈에 주목한다. 3D, VR,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등을 이용하여 이 두 세계가 혼재하는 영상 작업을 주로 제작하고 있다. 「썰매」(2016)는 작가의 자전적 이야기로 서울을 무대로 한 서로 다른 세 가지 이야기가 교차 편집되어 펼쳐진다. 흡사 자동차 경주 게임을 하는 듯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이 작품은 인터넷과 현실의 경계, 실재와 실재가 아닌 것 그리고 SNS상의 자아 등에 대해 다시금 돌아보게 한다.

남화연_욕망의 식물학_2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08:23_2015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남화연_욕망의 식물학_2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08:23_2015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남화연_욕망의 식물학_2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08:23_2015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남화연은 영상과 사진, 퍼포먼스 등 다양한 매체를 사용하여 신체의 움직임이나 시간, 역사와 과학 등에 대한 새로운 접근법을 보여준다. 「욕망의 식물학」(2015)은 17세기 튤립 버블을 주제로 한 작품으로 아름다움에 대한 비이성적 욕망을 튤립의 다양한 이미지, 꿀을 찾는 벌의 비행을 모티브로 한 드로잉과 안무 그리고 주식 폭락에 대한 중계자의 목소리를 합한 영상으로 표현한다. 제56회 베니스 비엔날레 본전시에 초대되었던 작품이다.

박찬경_시민의 숲_3채널 영상, 흑백, 사운드_00:26:06_2016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박찬경_시민의 숲_3채널 영상, 흑백, 사운드_00:26:06_2016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박찬경_시민의 숲_3채널 영상, 흑백, 사운드_00:26:06_2016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박찬경의 「시민의 숲」(2016)은 분단과 냉전 같은 사회, 정치적 이슈들이나 역사와 재현의 문제를 철학적으로 고찰한다. 전통적인 두루마리 산수화 형식을 빌려 3채널 비디오로 구현한 작품으로 비극적이고 혼란스러운 한국 근현대사에서 이름 없이 희생된 사람들에 대한 애도를 담고 있다. 이 작품은 2017년 아트바젤과 2016년 타이베이 비엔날레 등에서 소개되었다.

안정주_열 번의 총성_6채널 영상, 흑백, 사운드_00:08:56_2013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안정주_열 번의 총성_6채널 영상, 흑백, 사운드_00:08:56_2013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안정주_열 번의 총성_6채널 영상, 흑백, 사운드_00:08:56_2013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안정주는 사회 시스템 속에서 발견한 사운드와 영상을 서로 위트 있게 비틀어 연결시킴으로써 다층적인 의미를 만들어내는 작업을 이어나가고 있다. 작가는 「열 번의 총성」(2013)에서 한국전쟁을 다룬 영화의 클라이맥스에 나오는 10개의 총성을 모아 6명의 무용수에게 들려주고, 전쟁에서 죽음의 순간을 표현하는 춤을 의뢰했다. 경험해보지 못한 전쟁에 대한 개인의 해석과 상상을 바탕으로 동일한 열 번의 총성에 맞춰 서로 다른 죽음의 춤을 춘다. 이 작품은 '전쟁'이라는 과거의 사실을 동시대를 살아가는 개인이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 보여준다.

오민_ABA 비디오_단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12:50_2016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오민_ABA 비디오_단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12:50_2016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오민_ABA 비디오_단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12:50_2016_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오민은 음악의 구조에 관심을 가지고, 음악과 오브제, 퍼포먼스가 일련의 규칙을 이루며 절제된 리듬을 만들어내는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작가는 이번 작품 「ABA 비디오」(2016)에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소나타 2번 1악장을 선택하여 악곡의 구조를 새롭게 해석하고, 이를 영상으로 탈바꿈시킨다. 영상 속에서 담긴 정교한 규칙과 긴장감은 음악의 견고한 형식을 새롭게 바라볼 수 있게 한다.

전소정_예술하는 습관_6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04:00_2012_작가소장
>전소정_예술하는 습관_6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04:00_2012_작가소장
>전소정_예술하는 습관_6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04:00_2012_작가소장

전소정은 사회 속 개인들의 삶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예술의 의미를 섬세하게 드러내는 영상작업을 보여주고 있다. 「예술하는 습관」(2012)은 일상을 담은 일곱 개의 영상과 영상 속의 상징적인 이미지를 재현한 다섯 점의 사진을 통해 작가로서 예술을 한다는 행위와 태도에 대한 고민을 보여준다. ●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전시에 대해 "출품된 작품들은 190여점의 뉴미디어 소장품 중 최근 소장된 작품으로 이 중 5작품은 소장 후 첫 공개된다"라며 "각각의 작품이 만들어내는 특별한 화음과 함께 우리들 각자의 순간을 공유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국립현대미술관

Vol.20180215a | 소장품 특별전: 동시적 순간展